2019.11.18 (월)

  • 흐림동두천 9.8℃
  • 흐림강릉 14.4℃
  • 흐림서울 10.2℃
  • 대전 12.3℃
  • 대구 15.7℃
  • 울산 18.6℃
  • 광주 13.2℃
  • 부산 18.5℃
  • 흐림고창 12.4℃
  • 제주 15.6℃
  • 흐림강화 9.6℃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2.1℃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전남대병원 배인호교수, 한국혈전지혈학회서 우수포스터상

심장혈관 스텐트에 항산화 물질 코팅 염증·혈전 억제 연구

전남대학교병원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 배인호 연구교수가 심장혈관 스텐트에 대한 획기적인 연구결과로 최근 한국혈전지혈학회에서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다.


배인호 연구교수는 지난 6일부터 이틀간 광주서 열린 2019년 36차 한국혈전지혈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전남대병원이 개발한 심장혈관 금속스텐트에 항산화 물질을 코팅해 염증 및 혈전을 억제시킬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주제를 발표해 우수포스터상의 영예를 안았다.


심장혈관 스텐트는 좁아진 관상동맥의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의료기기이다.

현재 국내에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심장혈관 스텐트는 혈관에 식립된 이후 다양한 원인으로 염증 및 혈전이 형성돼 환자의 예후가 나빠지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번에 수상한 배인호 연구교수는 이같은 수입 스텐트의 문제점을 면역억제제인 마이코페놀산(Mycophenolic Acid)을 활용해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구체적으로 금속스텐트에 마이코페놀산을 코팅해 식립하고, 그 부위에 국소적으로 방출시킴으로써 이(異)물질에 의한 염증 및 혈전형성을 억제시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정명호 교수 연구팀의 일원인 배인호 연구교수는 지난 10여년간 관상동맥용 스텐트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특히 스텐트 디자인·비폴리머 스텐트·생분해성 스텐트 등 글로벌 기업 제품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선도적이고 독창적인 연구를 해오고 있다.


이러한 지속적인 노력에 힘입어 국내는 물론 미국·일본 등에서 특허등록을 이룸으로써 연구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한편 이번 연구논몬의 교신저자인 정명호 교수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심장중재술을 시술하고 있으며, 지난 1996년부터 돼지 전임상 실험연구 3,400례 이상 시행함으로써 세계 최다 기록을 수립하고 있다.


또한 국립심혈관센터의 호남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내년 국제혈전지혈학회의 광주유치를 이끌어 내는 탁월한 성과도 거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