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2.4℃
  • 박무대전 4.4℃
  • 대구 4.9℃
  • 흐림울산 5.5℃
  • 맑음광주 2.5℃
  • 부산 5.6℃
  • 맑음고창 0.7℃
  • 맑음제주 7.1℃
  • 맑음강화 1.8℃
  • 흐림보은 2.9℃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4.4℃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강남세브란스, SR 건강기부계단 설치

SRT 수서역 계단 이용객 1인당 양 기관 10원씩 기부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윤동섭)과 SRT운영사 SR(대표이사 권태명)은 SRT 수서역에 ‘이웃과 함께하는 건강기부계단(이하 건강기부계단)’을 설치하고, 10일 기념식을 가졌다.


 강남세브란스병원과 SR은 건강기부계단 이용객 1인당 각각 10원씩 출연하여 20원의 기금을 적립하게 된다. 양 기관은 공동으로 기금운용위원회를 설치하고 매년 도움이 필요한 곳을 선정해 마련된 기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윤동섭 강남세브란스병원장은 “강남세브란스병원과 SR은 서로의 공공재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 수서역 SRT고객건강라운지, 승무원 심폐소생술 교육, 이용객 건강 상담 등을 통해 다양한 협력을 해왔다”라면서“건강기부계단은 바쁜 일상 속에서 계단 이용을 통해 건강을 챙기고 어려운 이웃도 도울 수 있는 뜻깊은 사회공헌활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R 권태명 대표이사도 “SR과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상생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라면서, “양 기관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사회소외 계층 지원, 자선・사회공헌 프로그램 마련 등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세브란스병원은 2017년 1월부터 수서역‘SRT고객건강라운지’를 운영하면서 열차 및 역내에서 응급환자 발생 시 초동 조치 및 상황별 대응, 간단한 처치, 건강 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임신 중 산모 프탈레이트 노출, 소아 근육 성장에 악영향..."내분비계 교란물질 노출 주의해야" 개인 생활용품, 가공 및 포장 식품, 가정용품 등에 들어있는 내분비계교란물질(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에 임신 중 산모가 과다하게 노출되면, 산모의 아이들의 생후 근육 성장이 저해되는 것으로 서울대 환경보건센터 연구진에 의해 확인되었다. 서울대 환경보건센터(센터장:홍윤철)는 환경성 질환 예방·관리를 목적으로 2008년 환경부 지정되었다. 서울대 환경보건센터는 2008년부터 2010년 사이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내에서 모집된 임신 중 산모의 환경성 요인 노출을 조사하였고, 그 출생아를 대상으로 만2세, 만4세, 만6세, 만8세 시기에 추적검사를 통해 아이의 환경위험요인 노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구진은 임신시기에 소변 및 혈액검사를 통해 환경위험요인 노출 조사를 실시하였고, 산모의 아이들의 체 성분 검사를 6세 때 수행하여, 산전 프탈레이트 노출과 근육 발달 사이 관계를 분석하였다. 산전 프탈레이트 노출은 프탈레이트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DEHP, DBP의 생체 내 대사체를 소변에서 측정하여 확인하였고. 근육 발달은 골격근량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근육지수(Skeletal mass index, kg/m3)를 통해 평가하였다. 산모의 프탈레이트 노출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