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9.1℃
  • 서울 18.7℃
  • 대전 20.8℃
  • 흐림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2.0℃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20.4℃
  • 맑음고창 20.2℃
  • 흐림제주 20.9℃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20.5℃
  • 구름많음금산 20.4℃
  • 흐림강진군 21.0℃
  • 구름조금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프로셀테라퓨틱스, 경피투과형 보톨리눔 유래 펩타이드 개발

한국, 일본, 미국, 러시아 ,중국,캐나다 등 주요 6개국 공동 특허등록

프로셀테라퓨틱스는 에이티지씨사(㈜ATGC)의 보툴리눔 톡신 생산 및 제어기술과 프로셀테라퓨틱스의 경피투과 기술이 융합된 경피투과형 보툴리눔톡신 유래 펩타이드를 개발 완료하였으며, 한국, 일본, 미국, 러시아에 특허 등록된데 이어 최근 중국과 캐나다에 등록결정이 되었다고 18일 밝혔다.
 
경피투과형 보툴리눔 유래 펩타이드는 세계 최초로 국제화장품원료집에 ‘Methionyl r-Clostridium Botulinum Polypeptide-1 Hexapeptide-40’이라는 명칭으로 등재된 바 있으며, 본 소재의 독점 판매권을 가지고 있는 BPMed cosmetic사는 경피투과 보툴리눔 유래 펩타이드를 이용한 다양한 종류의 고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하여 판매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은 클로스트리디움 보툴리눔이라 불리는 혐기성 세균에 의해 만들어지는 신경 독소로 근육을 움직이는 신경전달물질의 방출을 막아 근육을 마비시키는 의약품원료이다. 초기에는 질병의 치료 목적으로 사용되었지만 점차 주름 개선효과가 밝혀지면서 현재는 미용 목적으로도 활발히 사용되고 있으며 가장 대표적인 제품은 미국 앨러간사의 보톡스 주사제이다.
 
보툴리눔 톡신의 경우, 피부 리프팅, 주름개선, 미백 등의 효과를 기대하기 위해서는 보톨리눔 톡신 희석액을 주기적으로 얼굴 특정부위에 주사해야만 하는 번거로움이 있어 보툴리눔 톡신 주사제의 미용적 활용은 주사시술로 인한 통증 및 사용자 편의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프로셀테라퓨틱스 관계자는 “피투스킨(PII-SKIN) 기술이 적용된 보톨리눔 톡신 유래 펩타이드가 함유된 세럼, 크림을 피부에 도포하여도 보톡스 주사와 같이 피부 리프팅, 주름개선, 미백 등의 효과를 보이며, 이는 보톨리눔 톡신 유래 펩타이드가 경피를 투과하여 진피층에 있는 신경세포 말단까지 전달되기 때문에 나타나는 효과로서 화장품 원료로 개발된 경피투과 보톨리눔 톡신 유래 펩타이드는 미용분야에서 화장품의 외용적 처치만으로도 깊은 주름개선과 사용자 편의성을 높여줄 수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 시장규모가 2018년 48억 달러(약 5.5조원)에서 2024년 70억 달러(약 8조원)로 연평균 8%대의 고성장이 전망되는 보툴리눔 톡신시장에서 획기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된 경피투과성 보툴리눔 톡신 유래 펩타이드는 경피투과 기능 보유 및 강력한 주름개선 화장품 소재로서 화장품 업계에 경피투과성 소재도입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의료계“의사 수의 절대적 부족 아냐.. 지역별 불균형이 문제”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공공의대 신설 및 의대정원 증원 등 의사 수를 늘리기 위한 정부의 정책과 관련, 27일 대구-경북 지역의 의과대학 학장 및 대학병원 원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이날 오후 7시 30분 호텔인터불고 대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최대집 회장은 “그동안 의료계가 지속적으로 반대해 온 의사 수 증원 정책을 졸속적·일방적으로 추진할 것이 아니라 의사가 부족한 지역에 의사들이 자연스럽게 유입될 수 있도록 예우 등을 개선하는 기전을 정부가 먼저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또 “정부는 과학적인 근거와 구체적인 방안을 전혀 제시하지 못한 채 향후 감염병 등 국가적 재난사태에 대비한다는 명분만 내세우고 있다”고 밝히고, “특히 국토 단위면적당 의사 수가 상당히 많은 편인 상황에서 의사 수를 늘려야 할 합리적인 근거가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인 증원 정책은 의료 생태계를 붕괴시킬 것이기 때문에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대구-경북지역 의과대학장 및 대학병원장들도 “의사 수의 절대적 부족 보다는 지역별 불균형 심화가 더 큰 문제”라고 지적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