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흐림동두천 11.8℃
  • 맑음강릉 17.1℃
  • 황사서울 13.1℃
  • 박무대전 12.9℃
  • 맑음대구 14.1℃
  • 연무울산 17.7℃
  • 박무광주 13.6℃
  • 황사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3.9℃
  • 황사제주 19.7℃
  • 맑음강화 15.2℃
  • 흐림보은 12.2℃
  • 구름많음금산 8.6℃
  • 흐림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6.1℃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의협, 라니티딘 유사 ‘니자티딘’ 처방 자제 권고

일본서 발암물질 관리수준 이상 검출 확인...회원 대상,식약처 조사결과 발표 때까지 처방 자제 안내

라니티딘과 유사한 ‘니자티딘’에서도 발암물질이 관리수준 이상 검출된 것으로 밝혀지자,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31일 전국 의사회원들에게 ‘니자티딘’에 대한 처방을 자제할 것을 강력히 권고하고 나섰다.


니자티딘은 라니티딘과 동일한 H2수용체길항제(위궤양․십이지장 궤양 치료제) 계열로, 최근 일본 오하라약품공업의 니자티딘 함유 의약품에서 발암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관리수준 이상 검출되면서 자진회수(1등급)에 들어갔다.


앞서 일본 후생노동성에서는 라니티딘과 ‘유사한 화학구조’를 갖고 있는 니자티딘 함유 의약품에 대해 제약회사에 자체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니자티딘에 대한 전수 조사중이며, 각 업체별로 니자티딘 함유 약물에 대한 자체 조사를 할 것을 요청한 상태다.
 
의협 박종혁 대변인은 “최근 라니티딘 사태로 인해 사회적 혼란을 겪은 만큼, 식약처 조사의 최종결과와 대응조치가 발표될 때까지 회원들에게 니자티딘 함유 의약품에 대한 처방을 자제토록 함으로써 국민건강과 의약품 안전성, 의료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