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6 (토)

  •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16.8℃
  • 박무서울 19.7℃
  • 흐림대전 20.0℃
  • 흐림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1.1℃
  • 흐림광주 20.9℃
  • 박무부산 20.7℃
  • 흐림고창 17.4℃
  • 박무제주 17.8℃
  • 흐림강화 16.9℃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1.0℃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조금경주시 21.9℃
  • 구름조금거제 24.6℃
기상청 제공

수능 D-7, 식(食)으로 알아보는 수험생 컨디션 관리는?

경희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전숙 교수, 잠 보충 위해 식사 거르면 안돼...차고 기름진 음식도 금물

그동안 열심히 달려왔다. 피곤함과 조급함에 평소보다 더욱 예민해지는 시기인 만큼,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제는 컨디션 관리가 관건이다.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전숙, 소화기내과 이창균 교수,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김윤나 교수에게 수험생 컨디션 관리를 위한 TIP을 들어봤다.


밥보다 잠? 규칙적인 식사가 더 중요
학습력과 집중력 저하, 악순환 반복될 수 있어
정신적, 육체적으로 지친 수험생들은 항상 피곤함을 달고 다닌다. 쉬는 시간, 점심시간 등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부족한 잠을 청해보지만, 역부족이다. 아침은 물론, 때로는 점심 혹은 저녁을 거르거나 혹은 간단한 인스턴트 음식으로 배만 채우며 수면시간을 확보하곤 한다. 이는 학습능력과 집중력, 그리고 컨디션 조절에 매우 악영향을 미친다.


경희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전숙 교수는 “12시간 이상 공복상태가 지속되면 오히려 피로가 가중되며, 음식을 지나치게 빨리 먹으면 뇌가 포만감을 느끼기도 전에 음식의 섭취가 끝나 자연스레 과식을 하게 된다”며 “이는 학습력과 집중력을 저하시키는 악순환의 반복이기 때문에 컨디션 관리를 위해서는 영양 잡힌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며, 식사를 할 때는 먹는 것에만 집중하여 효과적으로 영양분이 흡수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꾸르륵”, 소화 장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아침식사는 꼭! 기름지고 찬 음식은 피해야
수험생들은 학업과 성적에 대한 스트레스와 긴장감으로 식사 후 다양한 소화기 증상이 나타난다. 대표적으로 속쓰림, 복통, 설사, 변비 등이 있다. 특히 변비는 많은 수험생들의 골칫거리로 학업을 방해하는 요소다. 장운동이 가장 활발한 시간은 오전이기 때문에 하루에 한번, 아침에 배변하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이를 위해서는 시간이 부족하더라도 아침밥은 반드시 챙겨먹어야 한다.

 

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이창균 교수는 “규칙적인 수면과 식사는 수험생 컨디션 조절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아침에 밥맛이 없을 때는 꿀이나 설탕을 탄 미숫가루, 달달한 호박죽 섭취가 도움이 되며, 차고 기름진 음식, 특히 유당불내성이 있는 경우 우유나 요거트, 치즈 등의 유제품 섭취로 원치 않는 장운동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속을 따뜻하게 해주는 ‘쑥과 생강’
한방차로 수험생 컨디션 UP!
쑥과 생강은 우리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다. 쑥은 체내의 노폐물을 제거해주고, 피로 회복에 좋다. 특히 혈액순환을 도와 냉기를 몰아내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 데 탁월하다. 생강 또한 따뜻한 성질이 있어 속을 따뜻하게 해준다.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김윤나 교수는 “쑥차는 평소 예민하고 소화에 어려움을 느끼며 손발이 찬 여학생들에게 유용하며, 생강차는 밥맛이 없고 설사를 자주하며 복통을 호소하는 수험생에게 좋다”며 “특히 생강의 매운 맛은 땀을 잘 나게 해주며, 해열에 효과가 있기 때문에 감기 초기의 몸살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쑥차]

- 쑥을 잘 씻어서 체에 걸러 물기를 뺀다.
- 물이 끓으면 쑥을 살짝 데친다.
  데치는 시간은 아주 짧아야 하므로 쑥이 끓는 물에 잠기면 곧바로 체로 건져낸다.
- 물기를 짜내고 볕에 잘 건조한 후 보관한다.


(끓일 때)
- 쑥을 한 줌, 물 1.5L 비율로 끓인다.
- 약한 불로 물이 2/3정도로 줄 때까지 달여 완성한다.
- 다 끓인 차는 잎을 걸러 마신다.
- (다기 이용) 다관에 우려먹을 때에는
  쑥을 한 줌 넣고 끓인 물을 붓고 5~10분 정도 우려낸다.
- 하루 1~2회 마신다.


[생강차]

- 생강을 깨끗이 씻어 흙을 잘 씻어낸다.
- 생강을 얇게 펴 썬다.
- 표면에 물기가 마를 정도로만 건조시킨다.
  (생강이 잠길 정도의 꿀과 잘 버무린다.)


(끓일 때)
- 생강 저민 것 또는 말린 생강 20g (2큰술)을 물 500cc에 넣는다.

- 약한 불로 물의 양이 2/3 정도로 줄어들 때까지 5~20분 정도 달인다.

- 찌꺼기를 걸러서 잔에 담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서울대병원, 코로나19 극복 희망 캠페인 릴레이 동참 서울대병원(김연수 병원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캠페인 릴레이에 참여했다. 희망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과 의료진에게 응원의 문구를 손글씨로 적어 SNS 등 온라인에 게시하고 다음 참가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김연수 병원장은 경증·무증상 환자의 격리와 적절한 치료를 위해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한 분당서울대병원장 및 보라매병원장과 캠페인에 함께 동참했다. 서울대병원이 선제적으로 운영한 문경 생활치료센터에서는 환자와 의사가 화상전화와 앱을 통해 검사결과를 주고받으며 상담과 진료가 이뤄졌다. 그 결과 코로나19의 거센 확산에도 불구하고 감염병 환자는 물론 당장 치료가 시급한 환자가 큰 어려움 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었다. 이는 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에서도 우리나라의 의료시스템 붕괴가 일어나지 않게 된 이유로 꼽힌다. 분당서울대병원은 ‘경기도 제1호 생활치료센터’를, 보라매병원은 ‘서울형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했다. 김연수 병원장은 이날 직접 쓴 응원문구 #코로나19 극복할 수 있어요 #서로서로 응원하고 #나부터 먼저 실천해요 ‘생활 속 거리두기’를 들고 사진을 찍어 서울대병원 공식 페이스북에 게재함으로써 코로나19와 사투중인 국민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