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4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7.6℃
  • 흐림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6.9℃
  • 흐림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4.5℃
  • 구름조금부산 22.2℃
  • 흐림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4.2℃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2.5℃
  • 구름조금경주시 27.6℃
  • 구름조금거제 22.7℃
기상청 제공

만성 피로 예방하려면... 고대안산병원 "규칙적 운동,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자제"

 만성 피로 증후군은 일상생활을 어렵게 하는 피로와 근육통, 기억력 또는 집중력 장애, 관절통, 두통을 동반하는 만성 질환으로, 충분한 휴식 후에도 피로가 회복되지 않으며 이로 인해 직업, 교육, 사회, 개인 활동이 감소하게 된다. 만성 피로를 호소하는 환자들 중에서 2~5% 정도가 만성 피로 증후군으로 진단된다.


 만성 피로 증후군은 적절한 진찰과 검사를 통해서 단순히 설명되지 않고 지속적이거나 재발되는 만성 피로로서, 힘들게 일을 하고 난 후에 권태감이 심하게 나타나며 특별한 원인 없이 일상생활의 절반 이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는 정도의 극심한 피로가 6개월 이상 지속된다.


 또한 지속적 또는 반복적인 만성 피로 뿐만 아니라 단기간의 기억력 감퇴나 정신 집중 장애, 인후통, 근육통, 다발성 관절통, 두통 등이 동반될 수 있으며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하여도 피로가 회복되지 않는다.


 계절의 변화에 따라 피로감과 졸음, 식욕부진과 소화불량, 현기증 등의 증상으로 나타날 수도 있다. 드물게는 불면증과 손발 저림, 두통, 눈의 피로 등 무기력의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있고 기운이 없거나 가슴이 뛰고 얼굴이 달아오르는 등의 신체적 변화를 겪기도 하는데, 계속적으로 이어지는 만성적인 특징이 있다.


 원인은 아직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감염성 질환과 면역체계 이상, 내분비 대사 이상, 극심한 스트레스, 일과성 외상 혹은 충격 등이 복합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치료를 위해서는, 피로하다는 증상을 가볍게 생각하지 말고 우선 휴식을 취해보면서 증상에 따라 병원을 찾아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 피로를 유발하는 의학적 원인 질환인 감염, 내분비질환, 대사 질환, 간 질환, 류마티스 질환, 혈액질환, 악성 종양 및 스트레스, 우울증, 불안증 등의 정신적인 원인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진료와 적절한 검사를 통해 이를 찾아내어 적절히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성피로증후군의 치료에는 인지행동치료와 단계적 운동치료, 약물치료를 해볼 수 있다.


 만성피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생활습관 개선도 중요하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며,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과로를 피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일정한 생활 패턴을 갖는 것도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 능력을 키우고, 음주를 줄이고 금연하며, 과식을 피하고 비타민과 미네랄이 충분히 들어간 균형 잡힌 식사를 추천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사노피의 권리반환에도...한미약품,“랩스커버리 기반 바이오신약 흔들림 없이 진행” 의지 다져 한미약품은 14일 사노피가 당뇨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반환하겠다는 의향을 통보해 온 것과 관련 “에페글레나이타드의 유효성, 안전성과는 무관한 사노피의 일방적 결정일 뿐”이라고 밝히며 “랩스커버리 기반의 다양한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은 여전히 굳건하며, NASH(비알코올성 지방간염), 비만, 희귀의약품 등 분야에서의 혁신신약 개발은 흔들림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약품은 “전세계적인 코로나 펜데믹 상황에서 임상 진행의 어려움 등이 표출되며 발생한 측면도 있다”며 “라이선스 아웃 전략 기반의 신약개발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변수들 중 하나일 뿐이지만, 사노피가 그동안 공언해 온 ‘글로벌 임상 3상 완료’에 대한 약속을 지키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미약품은 이번 사노피의 권리 반환 의향과는 별개로, 현재 진행중인 랩스커버리 기반의 다양한 바이오신약 개발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미약품은 현재 30여개에 이르는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보해 글로벌 상용화를 위한 개발을 진행중이며, 이 중 바이오의약품의 약효를 늘려주는 플랫폼 기술 ‘랩스커버리(LAPSCOVERY™, Long Acting Protein/Peptide Disco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