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5 (금)

  • 흐림동두천 15.9℃
  • 흐림강릉 20.2℃
  • 서울 19.7℃
  • 대전 18.3℃
  • 흐림대구 19.0℃
  • 흐림울산 19.0℃
  • 광주 18.8℃
  • 흐림부산 18.3℃
  • 흐림고창 18.7℃
  • 제주 20.7℃
  • 흐림강화 13.8℃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6.3℃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최철영 교수 “믹스앤매치 수술... 근거리, 중거리, 원거리 등 모든 거리에서 매우 우수한 시력 향상 기대"

존슨앤드존슨 서지컬 비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런천 심포지엄

존슨앤드존슨 서지컬 비젼(대표 성종현)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진행된 대한안과학회 제122회 학술대회에서 2일과 3일 양일간 런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존슨앤드존슨 서지컬 비젼의 런천 심포지엄은 새로운 노안·백내장 인공수정체 최신 기술 및 응용에 대한 세션과 마이봄샘 기능저하(MGD, meibomian gland dysfunction)의 진단과 치료를 주제로 한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새로운 노안·백내장 인공수정체 기술 및 응용에서의 혁신이라는 주제 하에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안과 최철영 교수와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안과 병원장이자 세계적으로 저명한 안과학 분야 석학인 게어드 아우파트 박사(Gerd U. Auffarth, 이하 게어드 박사)가 연자로 나섰다.


최철영 교수는 최근 노안·백내장 수술에서 각광 받고 있는 믹스앤매치(Mix and match) 수술의 임상 결과를 공유했다. 믹스앤매치 수술이란 우세안, 비우세안으로 나뉘어져 각각 먼 거리와 가까운 거리를 보는데 특화된 양안의 역할적 차이를 고려하여 각각의 특성에 맞춰 각기 다른 초점을 가진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이다. 환자의 안구 특성뿐만 아니라, 생활 속 주력 활동까지 고려해 개개인의 시력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최철영 교수는 “믹스앤매치 수술 시 근거리, 중거리, 원거리 등 모든 거리에서 매우 우수한 시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특히 여러 테스트와 환자 만족도 조사 결과 믹스앤매치 수술이 양안에 동일한 다초점 렌즈를 삽입하는 기존 수술에 비해, 가독력(책 읽는 속도) 검사에서 보다 빠른 속도를 보였다”고 임상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아우파트 박사는 “수명이 늘어난 만큼, 백내장 수술 대상자인 중장년층의 삶도 더 젊고 다이내믹하게 변화되었다. 백내장 수술에서 사용되는 인공수청제도 그 점을 고려해 발달하고 있다”며 생활형 중간 거리인 60-80cm 거리에 특화된 새로운 테크니스 인공수정체 기술을 소개하면서 앞으로의 비전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이어 “백내장 수술 후 특별한 문제가 없는 한, 환자는 인공수정체를 삽입한 상태로 여생을 보내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수술 전 먼저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과 그에 맞는 인공수정체에 대해 긴밀하게 상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능과 품질에서 각기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는 다양한 인공수정체 중 자신에게 적합한 인공수정체를 신중히 선택해 수술해야 장기적인 시력의 질 확보와 전반적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3일 열린 심포지엄에는 미국 웨일 코넬 병원 안과 크리스토퍼 스타 박사(Christopher E. Starr)와 이안안과 임찬영 원장이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ASCRS)의 수술 전 안구 표면 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대한 알고리즘을 근간으로 수술 전 마이봄샘 기능저하를 포함해 안구 표면 질환 진단 및 치료의 중요성에 대한 견해와 임상 경험을 공유했다. 마이봄샘은 눈꺼풀 안쪽에 위치한 기관으로, 기름을 분비해 눈물이 빠르게 증발하는 것을 방지한다. 마이봄샘 기능저하는 안구건조증 환자의 86%를 차지하는 증발성 안구 건조증의 원인으로 수분 부족형 안구 건조증과는 치료법을 달리해야 한다.


특히 이 날 심포지엄에서는 건성안 눈물막 지질층 두께를 측정하는 의료기기인 리피뷰 II(LIPIVIEW II®)와 마이봄샘 기능저하로 인한 안구건조증 전문 치료 의료기기인 리피플로우(LIPIFLOW®)를 활용한 진단과 치료의 다양한 실제 사례가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첫 연자로 참석해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이하 ASCRS, American Society of Cataract and Refractive Surgery)의 ‘수술 전 환자의 안구표면질환 관리를 위한 새로운 알고리즘(New Algorithm to Diagnose OSD in the Pre-surgical Patient)’을 소개한 크리스토퍼 박사는 “백내장 등의 안과 수술 시 건성안, 마이봄샘 기능저하를 가진 환자의 각막지형도 검사 결과가 정확하지 않으면 결과에 영향을 준다”며 리피플로우를 통한 수술 전 마이봄샘 치료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임찬영 원장은 “수술 전 마이봄샘 기능저하 치료는 수술 후 불편함을 해소해 환자를 만족시킨다”고 실제 환자 적용 사례와 함께 백내장 수술 전 마이봄샘 기능저하의 진단과 치료를 강조했다. 


존슨앤드존슨 서지컬 비젼의 성종현 대표는 “이번 심포지엄은 노안·백내장 인공수정체와 마이봄샘의 진단과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 및 다양한 임상 결과를 공유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심포지엄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며, 존슨앤드존슨 서지컬 비젼은 앞으로도 더 나은 안과 진료를 위한 혁신적인 의료기기를 제공해 의료진과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사노피의 권리반환에도...한미약품,“랩스커버리 기반 바이오신약 흔들림 없이 진행” 의지 다져 한미약품은 14일 사노피가 당뇨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반환하겠다는 의향을 통보해 온 것과 관련 “에페글레나이타드의 유효성, 안전성과는 무관한 사노피의 일방적 결정일 뿐”이라고 밝히며 “랩스커버리 기반의 다양한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은 여전히 굳건하며, NASH(비알코올성 지방간염), 비만, 희귀의약품 등 분야에서의 혁신신약 개발은 흔들림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약품은 “전세계적인 코로나 펜데믹 상황에서 임상 진행의 어려움 등이 표출되며 발생한 측면도 있다”며 “라이선스 아웃 전략 기반의 신약개발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변수들 중 하나일 뿐이지만, 사노피가 그동안 공언해 온 ‘글로벌 임상 3상 완료’에 대한 약속을 지키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미약품은 이번 사노피의 권리 반환 의향과는 별개로, 현재 진행중인 랩스커버리 기반의 다양한 바이오신약 개발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미약품은 현재 30여개에 이르는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보해 글로벌 상용화를 위한 개발을 진행중이며, 이 중 바이오의약품의 약효를 늘려주는 플랫폼 기술 ‘랩스커버리(LAPSCOVERY™, Long Acting Protein/Peptide Disco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