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2℃
  • 흐림강릉 11.4℃
  • 서울 7.3℃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15.9℃
  • 흐림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3.7℃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보건단체

국제한인간호재단,2020년 ‘세계 간호사의 해’의 기념 UCC 공모전 개최

㈔국제한인간호재단(이사장 김의숙, 이하 재단)은 보건복지부와 함께 ‘2020 세계 간호사의 해’를 기념하는 UCC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UCC공모전은 글로벌 캠페인 ‘너싱 나우(Nursing Now)’를 우리나라에서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신호탄이다.


‘너싱 나우(Nursing Now)’는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간호협회(ICN)가 협력해 올바른 간호정책의 수립, 간호사 처우개선 및 전문성 강화 등을 위해 진행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WHO는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인 2020년을 ‘세계 간호사 및 조산사의 해’로 정하고, 2018년부터 캠페인을 벌여왔으며 보편적 의료보장을 위해서는 간호사가 보건의료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캠페인의 세부활동은 영국의 버뎃간호재단(Burdett Trust for Nursing Foundation)이 주관한다.


 재단은 지난 7월 영국 ‘너싱 나우’ 본부에 우리나라의 지역그룹으로 등록하였으며 국제개발협력 파트너인 페루 산마르코스(San Marcos)대학과 키르기즈스탄의  KSMA(Kyrgyz State Medical Academy)를 방문해 너싱나우 캠페인의 비전과 의미를 공유하는 컨퍼런스와 거리 플래시몹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국제적인 활동을 이어왔다.


 재단은 국내에서도 너싱나우 캠페인을 확산시키기 위해 ‘내가 만난 최고의 간호사, 간호의 순간은?’이라는 주제의 UCC 공모전을 개최한다. 관심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오는 12월 1일까지 재단 사무국에서 접수한다.


 김의숙 재단 이사장은 “너싱나우는 간호법 제정, 태움문화 근절 및 간호사 처우개선 등 유난히 이슈가 많았던 대한민국 간호계와 보건의료계에 무게 있는 의제를 던져주는 캠페인”이라며 “전 세계가 간호사의 역할과 전문성에 주목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그 기대에 화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재단 관계자는 “너싱 나우는 간호사들 만의 행사가 아니라 건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전 국민이 함께 하는 캠페인”이라며 “기업, 단체, 개인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제한인간호재단은 2003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 간호부문 비영리 민간단체로 간호사의 리더십 개발 및 전문역량 강화, 미래의 국제간호 인재개발을 위한 교육활동, 개발도상국의 보건의료 협력, GKNF 환자안전센터 운영 등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겨울철, 안면통증으로 세면조차 어렵다면?... ‘3차 신경통’ 의심을 바람에 스치듯, 사소한 자극에도 얼굴에 통증을 느낀다면? 겨울이 되면 통증이 더욱 심해져 두려움과 고통으로 외부 활동에 제약을 받는다면? ‘3차 신경통’을 의심해봐야 한다. 참을 수 없는 고통, ‘3차 신경통’ 유독 겨울이 두려운 이유인류에 발생하는 가장 통증이 심한 질환, ‘3차 신경통’이다. 얼굴부위 감각기능과 턱의 씹는 기능을 담당하는 제5번 뇌신경, 일명 ‘3차 신경’이 주변혈관에 의해 압박되어 발생되는 질환이다. 통증은 주로 3차 신경이 뻗어있는 이마와 눈 주변, 볼·코 주변, 아래턱과 입 주변에서 발생한다. 초기에는 순간적이기 때문에 치통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주기는 짧아지고 통증의 정도는 심화된다. 영하의 기온이나 찬바람에 노출되면 그 통증은 더욱 악화되기 때문에 환자는 ‘겨울’을 두려워할 수밖에 없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는 “추위와 통증 간의 인과관계는 정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감각 신경에 분포되어 있는 수용체들이 차가운 자극을 감지한 후, 과민 반응을 유발해 통증이 악화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시행되지 않으면 통증으로 인해 세수, 양치질, 식사 등 기본적인 일상생활조차 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