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1.5℃
  • -강릉 19.9℃
  • 구름조금서울 22.7℃
  • 박무대전 23.8℃
  • 흐림대구 24.5℃
  • 박무울산 22.1℃
  • 박무광주 22.6℃
  • 흐림부산 20.7℃
  • -고창 22.2℃
  • 박무제주 22.8℃
  • -강화 22.3℃
  • -보은 22.0℃
  • -금산 23.3℃
  • -강진군 23.0℃
  • -경주시 21.7℃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뷰웍스, 3D 디지털 유방 검사용 디텍터 개발

뷰웍스(대표 김후식)가 3D 입체 영상으로 유방을 검사하는 고화질 디텍터 `VIVIX-M 2430D’ 를 개발했다.

 

VIVIX-M 2430D는 3D 디지털 맘모(유방 촬영) 시스템에 직접 장착하는 엑스레이 디텍터이다. 기존 조영장치나 치과 CBCT 등 3D 기능에 맞는 뷰웍스 만의 기술로 이번에는 유방 검사용의 3D 디텍터를 출시했다.

 

VIVIX-M 2430D는 전력 소비가 적고 해상도가 정밀한 산화물반도체(IGZO) 박막트랜지스터(TFT) 패널을 적용해 검사의 효율성을 높였고 3차원(3D) 입체 영상 DBT(Digital Breast Tomosynthesis) 기능도 적용했다.

 

맘모 촬영시에 가슴에서 디텍터까지의 간격이 1.8 mm로 짧아 유방 촬영 범위가 상대적으로 넓어, 유방의 깊은 부위까지 촬영할 수 있다. 여기에 자동으로 유방의 두께를 측정해 방사선 조사량을 자동으로 조정하는 AEC(Automatic Exposure Control) 기능으로 쉽고 빠른 촬영이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미사이언스-바이오앱, “그린바이오 기반 Covid-19 백신 개발 본격화” 한미사이언스(대표이사 임종윤, 한미그룹 지주회사)와 지난 6월 16일 연구개발 협력을 맺은 유망 바이오벤처 바이오앱(대표이사 손은주)은 현재 다양한 코로나19 식물 백신 후보 항원 단백질을 생산 중이며, 이를 이용한 마우스, 기니피그 동물 실험에서 높은 항체 반응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아울러, 조선대 의과대학 김동민 교수 연구팀도 바이오앱에서 생산한 항원과 큐라티스社의 다양한 면역증강제를 활용해 마우스 2회 주사 면역 실험을 수행했다. 연구팀은 세포매개성 면역반응과 체액성 면역반응 활성화가 일어날 뿐 아니라, ELiSA 방법으로 16,000 배에서 양성 항체반응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바이오앱은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중화할 수 있는 ‘중화항체’ 분석을 준비 중”이라며 “항체 수치로 볼 때 많은 양의 중화항체가 형성됐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바이오앱의 손은주 대표는 “식물에서 생산된 코로나19 항원 단백질의 백신 가능성을 입증한 첫번째 결과”라며 “연구팀은 이어서 페럿(족제비과의 포유류)과 햄스터 동물 모델을 이용한 공격접종 실험을 통해 바이러스 방어 효능을 분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7월 7일, 영국의 대표 제약사이자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장마철 증가하는 무릎 통증, 관절통 완화 방법은? 무릎이 아픈 것으로 비가 올 것을 예상할 수 있는 장마 관절통을 겪는 사람들이 꽤 많다. 비가 오기 전 무릎의 느낌으로 일기예보보다 정확하다는 우스갯소리도 있을 정도다. 장마철 야외 활동이나 외출이 줄면 운동이 부족해져, 실내에서 부드럽게 움직여야 관절통을 줄일 수 있다. ◆ 장마 관절통, 관절 부드럽게 풀어줘야 비가 오면 기압이 낮아지고 습도가 높아지는데 모두 관절통에 영향을 준다. 공기의 압력이 낮아지면 상대적으로 관절 내부 압력은 높아져 관절 염증 부위를 붓게 하고 통증이 심해진다. 또한 비로 높아진 습도와 에어컨의 찬바람도 예민하게 통증을 느끼게 되는 요인이다. 덥고 습한 날씨 탓에 실내에서 냉방으로 실내외 온도 차이가 커지거나, 찬바람이 무릎에 직접 닿으면 관절 주위 근육이 뭉치고, 관절액이 굳어 뻑뻑한 증세가 동반되기도 한다. 장마철에는 실내 습도는 40~50%, 실내온도는 26도 정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움직이지 않고 위축돼 있으면 증상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스트레칭과 가벼운 운동으로 관절을 풀어주자. 바닥에 앉아 한쪽 무릎을 구부려 발바닥이 바닥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다리를 끌어당긴다. 또는 무릎을 구부린 상태로 바닥에 누워 다리 사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