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15.4℃
  • 구름많음강릉 24.3℃
  • 흐림서울 16.9℃
  • 흐림대전 19.4℃
  • 구름조금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3.7℃
  • 구름조금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3.6℃
  • 맑음고창 21.8℃
  • 맑음제주 17.4℃
  • 흐림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8.0℃
  • 흐림금산 17.3℃
  • 맑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췌장암 조기발견이 어려운 이유...몸속 깊숙이 위치

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오치혁.간담도췌장외과 박민수 교수, " 초기 증상 섮지만 복통과 소화불량, 식욕부진으로 인한 체중감소 그냥 넘기만 안돼"

환자의 90% 이상이 진단 후 1년 내에 사망한다고 알려진 췌장암과 담도암, 현재까지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무서운 암이다. 우리가 잘 아는 스티븐 잡스는 췌장암으로, 이왕표는 담도암으로 운명을 달리했다. 최근 K-리그 모 감독 또한 췌장암 4기로 진단 받으며 투병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오치혁 교수는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췌장과 담도는 주변에 중요한 혈관이 많고 복강이나 간과의 근접성이 높아 매우 중요하다”며 “하지만, 몸속 깊숙이 위치한 탓에 관리와 검사에 많은 제약이 뒤따른다”고 말한다.


췌장·담도암은 초기에 뚜렷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복통과 소화불량, 식욕부진으로 인한 체중감소 등이 대표적이다. 이는 생활 속에서 무심코 넘길 수 있는 증상일 뿐이다.


조기발견 어려운 ’췌장·담도암‘
최신 진단·검사법 적극 활용해봐야
모든 질환이 그렇듯, 췌장·담도 병변 또한 조기발견이 매우 중요하다. 담도 및 췌장질환의 진단 및 치료에 적극 활용되고 있는 대표적인 방법은 내시경역행담췌관조영술(ERCP)이다. 담도와 췌관의 입구인 ‘십이지장 유두부’까지 내시경을 통해 접근한 다음, 담도로 조영제를 주입하고 방사선 촬영을 통해 담도 및 췌장의 상태를 확인한다.


오치혁 교수는 “개복없이 결석, 암 등 질환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담석증, 담도협착 등의 치료까지 시행할 수 있어 매우 활용도가 높다”며 “다만, 내시경을 이용한 시술 중 가장 난이도가 높고 동반되는 합병증의 위험이 존재하기 때문에 시술자의 능숙함과 전문성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내시경역행담췌관조영술(ERCP)은 병변이 위치하는 담관 내부를 눈으로 직접 보는 것이 아닌 X-ray 영상만을 이용하여 간접적인 방법으로 확인, 진단 및 치료에 어려움이 있다.


오치혁 교수는 “검사의 난이도를 떠나 암의 발견 및 조직검사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담도 및 췌장의 병변을 조기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검사법이 개발되고 있는데, 대표적으로 내시경역행담췌관조영술(ERCP)의 한계점을 획기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스파이글래스 DS(SpyGlass DS)’라는 디지털 담도내시경이 있다”고 말했다.


수술 난이도 높은 ‘췌장암’
최소한의 절개, 정교한 수술 동반되어야
췌장은 인체 내 깊숙이 위치해 있어 진단이나 수술 자체가 매우 어렵다. 특히, 췌장암으로 인한 절제술은 췌장과 십이지장, 담관, 담낭을 광범위하게 절제하고 이를 다시 소장과 연결하는 등 과정이 복잡하고 정교한 접합기술이 필요한 수술이다.


경희대학교병원 간담도췌장외과 박민수 교수는 “여러 장기를 광범위하게 절제하기 때문에 수술의 안정성 확보와 합병증 최소화는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기도 한다”며 “복강경·로봇수술은 확대된 시야 속에서 최소한의 절개를 통해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적극 권장한다”고 말했다.


복강경·로봇수술은 수술의 안정성과 더불어 합병증 위험을 최소화하며 출혈이 적고 통증이 적어 개복수술에 비해 빠른 회복을 보인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수술별 장·단점이 모두 있기에 환자 개개인의 우선순위와 여건을 고려하여 전문 의료진과 논의 후 결정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제네릭의약품, 얹쳐 허가 받는 묶음형 품목 증가... 실제 생동시험 제약사명 표시 되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 4월부터 제네릭의약품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약업계‧학계‧의료전문가‧환자‧소비자단체 등 약 50명으로 구성‧운영 중인 ‘제네릭의약품 국제경쟁력 강화 민·관협의체’의 주요 논의과제를 공개하고, 6월까지 최종방안을 도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관협의체에서 앞으로 논의할 주요 과제는 생물학적동등성 시험 실시 제약사 표시 및 정보 공개를 강화하는 등 세가지 사항을 담고 있다. 제네릭의약품 중에서 생물학적동등성(이하 생동) 시험을 직접 실시하지 않고 이미 실시한 업체에 위탁‧제조하는 묶음형 품목이 늘고 있어 제품에 실제 생동 제약사명 등을 표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한, 제조소 및 생동시험이 동일한 제네릭의약품에 대해 제조소 기준으로 하나로 묶어, 해당 정보를 식약처 홈페이지와 처방조제시스템 등을 통해 공개하는 방안도 고려중이다. 또생동 품질평가 지표를 개발하고 평가 결과를 공개한다.제네릭의약품의 품질 수준을 평가할 수 있도록 품질평가 지표를 마련하고 평가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제네릭의약품의 품질 수준과 신뢰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또한, 전체 공정을 위탁하여 제조하는 제네릭의약품은 위탁업체에도 품질관리 의무를 부여하고,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난치성 혈액암, ‘플라즈마’ 활용 새 치료법 제시..."암조직만 특이 작용해 부작용 없어" 난치성 혈액암 중 만성골수성백혈병의 새로운 치료법이 발표됐다. 최근 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철호 교수팀은 ‘플라즈마’를 활용한 만성골수성백혈병의 치료 가능성을 새롭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이 이번에 활용한 플라즈마는 고체, 액체, 기체의 상태가 아닌 ‘물질의 4번째 상태’로, 기체를 더 높은 온도로 가열하여 원자핵과 전자가 분리되어 균일하게 존재하는 상태이다. 플라즈마의 임상의학 적용으로 가장 주목받는 영역은 암치료 부분이다. 플라즈마가 암조직에만 특이적으로 작용하고, 부작용이 거의 없어 안전하다는 장점 때문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플라즈마 활성수를 활용한 결과, 플라즈마가 다양한 백혈병 세포에서 세포소기관, 라이소좀(세포의 불필요한 물질들을 분해하는 세포내 소기관)의 활성을 저해하고, 세포 주기 진행과 성장을 결정하는 mTOR 단백을 효과적으로 감소시켜 세포사멸을 유도하는 세부과정을 규명했다. 이번 규명에서 플라즈마가 다양한 백혈병 세포에서 발현이 억제되어 있는 ‘RNF126 단백질’의 발현을 촉진시킴으로써, mTOR 단백의 유비퀴틴화를 유도하여 효과적인 분해를 유발시킴을 확인했다. 특히, 백혈병 환자에서 보이는 mTOR 경로의 활성화는 약물 내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