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4.8℃
  • 흐림광주 6.0℃
  • 구름조금부산 6.5℃
  • 흐림고창 6.1℃
  • 흐림제주 10.1℃
  • 맑음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7.4℃
  • 구름많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폐경기 중년 여성, 복부비만일수록 심혈관질환 위험 '껑충'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연구팀, ‘여성흉통등록사업연구(KoROSE)’ 등록 환자 659명의 임상 데이터 분석 결과 ...복부비만 가진 중년 여성, 절반 이상이 폐쇄성 관상동맥질환도 함께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연구팀이 폐경 이후 복부비만을 가지고 있는 중년 및 노년 여성에서 심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여성호르몬의 생산이 크게 저하되는 폐경기 이후에는 정신적·신체적인 이상이 나타나기 쉽다. 호르몬 분비 저하로 우울증이 동반되기도 하고, 전신 피로가 증가하거나 기억 장애를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근육량과 기초대사량이 함께 감소해 운동 능력은 지속적으로 저하되는 반면, 체지방은 상대적으로 증가해 비만을 불러오기도 한다.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김명아 교수·중앙대병원 순환기내과 조준환 교수 연구팀은 ‘대한심장학회’ 산하 ‘여성심장질환연구회‘의 ’여성흉통등록사업연구(KoROSE)‘ 데이터 중 관상동맥질환이 의심되어 침습적 관상동맥조영술을 받은 55세 이상 여성 659명의 임상 데이터를 분석해 비만 여부와 유형에 따른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을 비교 분석했다.


분석 과정에서 연구팀은 관상동맥 직경이 50% 이상이 협착된 경우 폐쇄성 관상동맥질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였으며, BMI(체질량지수)가 25(kg/m2) 이상일 경우 비만으로 진단하고 허리둘레가 85cm 이상인 환자는 복부비만으로 분류했다.


연구 결과, 전체 659명 중 47.2%인 311명에게서 폐쇄성 관상 동맥 질환이 발견됐다. 이들의 임상적 특징으로는 대조군에 비해 평균 연령이 3세가량 높았으며, 고혈압과 당뇨 등 심혈관질환 발생의 위험 요인을 가지고 있는 비율 또한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비만 유형에 따른 폐쇄성 관상동맥질환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복부비만과의 유의한 연관성이 발견됐다. 복부비만이 아닌 여성의 경우 41%가 폐쇄성 관상동맥질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데 비해, 복부비만 여성의 경우 15% 가량 많은 55.5%에서 폐쇄성 관상동맥질환이 진단됐다.


반면, BMI 25 이상으로 비만이 진단된 경우에서는 폐쇄성 관상동맥질환과의 유의한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아 비만 중에서도 복부비만에 해당할수록 심혈관 질환의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논문의 교신저자이자 여성심장질환연구회장인 김명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폐경 이후 복부비만이 진단된 중년 여성일수록 관상동맥질환 발생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특히,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 여성의 데이터를 토대로 얻어낸 결과라는 점에서 임상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연구의 의미를 설명했다.


김학령 교수는 “관상동맥질환은 지속될 경우 협심증 및 심근경색증으로 이어져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며 “폐경기 여성의 경우, 관상동맥질환의 발생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 평소 꾸준한 운동과 식습관 조절을 통해 복부비만을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 결과는 북미 폐경학회 학술지인 ‘폐경(Menopause)’에 지난 2019년 8월 발표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한국MSD, 성(性)대한 클래스ㅈ토크콘서트 개최 한국MSD(대표이사 아비 벤쇼산)가 서울대 보건대학원(책임연구원 김수연), 서울시 지자체 등과 함께 남학생들의 올바른 성건강 인식 및 관리 증진을 위한 ‘성대한 클래스’ 프로젝트를 펼친다. 11월 29일에는 서울 중동고등학교(강남구 일원로)에서 수능을 마친 중동고 3학년 400여 명을 대상으로 ‘성대한 클래스: 자유로움 토크콘서트(한국MSD 주최서울대 보건대학원 주관)’를 열었다. 스스로 ‘자(自)’, 비뇨기를 뜻하는 ‘유로(uro)’의 의미를 담은 본 행 사는 ‘남학생들의 주체적인 성의식 및 성 건강 관리’를 주제로 진행됐다. ▲1부 이승주 성빈센트병원 비뇨의학과 교수의 ‘청소년 성건강 강연토크’, ▲2부 성교육 전문가, 이석원 공감성교육 자주스쿨 강사의 ‘올바른 성(性)장을 위하여’로 90분간 남학생들의 성 고민과 궁금증을 허심탄회하게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인기 방송인 장성규개그우먼 박소라가 진행을 맡아 학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최근 국내 청소년의 첫 성관계 연령 감소, 성매개감염 증가, 고령자 대비 높은 성매개감염 위험성 등이 밝혀지며 성교육을 넘어 청소년 대상 ‘성 건강’ 교육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었다 , . 질병관리본부의

폐경기 중년 여성, 복부비만일수록 심혈관질환 위험 '껑충'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연구팀이 폐경 이후 복부비만을 가지고 있는 중년 및 노년 여성에서 심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여성호르몬의 생산이 크게 저하되는 폐경기 이후에는 정신적·신체적인 이상이 나타나기 쉽다. 호르몬 분비 저하로 우울증이 동반되기도 하고, 전신 피로가 증가하거나 기억 장애를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근육량과 기초대사량이 함께 감소해 운동 능력은 지속적으로 저하되는 반면, 체지방은 상대적으로 증가해 비만을 불러오기도 한다.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김명아 교수·중앙대병원 순환기내과 조준환 교수 연구팀은 ‘대한심장학회’ 산하 ‘여성심장질환연구회‘의 ’여성흉통등록사업연구(KoROSE)‘ 데이터 중 관상동맥질환이 의심되어 침습적 관상동맥조영술을 받은 55세 이상 여성 659명의 임상 데이터를 분석해 비만 여부와 유형에 따른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을 비교 분석했다. 분석 과정에서 연구팀은 관상동맥 직경이 50% 이상이 협착된 경우 폐쇄성 관상동맥질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였으며, BMI(체질량지수)가 25(kg/m2) 이상일 경우 비만으로 진단하고 허리둘레가 85cm 이상인 환자는 복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