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7℃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보건단체

EXO 카이 팬, 생일기념 소아암 치료비 500만원 기부

‘그 스타에 그 팬’ EXO 카이 팬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 선행

EXO 카이 팬커뮤니티 ‘종달새’는 14일 EXO 카이의 스물일곱 번째 생일을 기념하여 소아암 치료비 500만원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전달받은 기부금은 전액 EXO 카이의 이름으로 소아암 환자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며, 지원 내역은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홈페이지 ‘경제적 지원결정 환아’ 공지를 통해 게시된다.


팬커뮤니티 담당자는 카이에게 받은 행복을 모아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들에게 힘과 용기를 전달하게 되어 기쁘다며 매년 생일마다 카이의 이름으로 사랑을 전할 수 있도록 함께해준 팬들에게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은 ‘엑소 카이 팬커뮤니티 종달새’의 이름으로 기부증서를 발급했으며, 증서에는 ‘카이가 팬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듯, 아이들에게도 세상이 따뜻하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고 싶어요’라는 팬들의 기념 메시지가 담겼다.


종달새는 카이가 데뷔한 2012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팬 커뮤니티로 2016년부터 꾸준히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통해 소아암 환자를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기부를 포함한 누적 후원금은 무려 5340만원에 달한다.


이 밖에도 EXO 카이 팬 ‘mong9nini’이 생일을 상징하는 기금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하며 카이의 생일을 축하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보건당국 "구충제, 항암제 아니다" 경고하지만 ...현실은 개구충제 이어 알벤다졸까지 품귀 현상 최근 페이스북, 트위터 등 누리소통망(SNS)을 통해서 암, 비염, 당뇨, 아토피 등 치료에 알벤다졸을 복용한다는 체험 사례와 주장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보건당국의 거듭된 경고에도 개구충제에 이어 일반 구충제에 대한 품귀현상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까지 이르고 있어 국민건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21일 구충제인 알벤다졸을 기생충 감염 치료 외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거듭 밝혔다. 구충제는 "기생충에 의한 감염을 치료하는 藥"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이다. 알벤다졸은 이미 사람에게 사용하고 있는 의약품이지만 기생충 치료 이외의 다른 질환 치료에 사용하고자 한다면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그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해야 한다고 경고 하고 나섰다. ‘알벤다졸’은 구충을 목적으로 단기간 사용하도록 허가된 약으로 장기간 복용 시 인체에 대한 안전성이 확보되어 있지 않으며, 암과 같은 중증질환이나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을 치료중인 환자의 경우에는 치명적인 부작용이 발생하거나 기존에 받고 있던 치료의 효과를 심각하게 저해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식약처는 단기간 복용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김운영 제18대 고려대 안산병원장 취임 어제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본관 2층 대강당에서 제18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장 김운영 박사의 취임식이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숙희 의과대학 교우회장 등 내외귀빈과 교직원 300여 명이 참석해 새롭게 시작하는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김운영 신임 병원장은 취임사를 통해 일할 맛 나는 직장 / 지역과의 화합 / 의료원과 협업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를 강조했다. 김운영 병원장은 “병원이 행복해야 직원이 행복한 것이 아니라 직원이 행복해야 병원이 행복한 것”이라고 말하며 “직원들과 정기적이고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병원을 누구나 일할 맛 나는 직장으로 만드는 것이 제 1의 목표”라고 말했다. 또한, “지역주민이 자랑스러워하는 의료기관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면서 “지역 사회 누구나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은 지역의 자부심이다’라고 인식하게끔 지역사회의 구성원이자 조력자로서 항상 함께하고 교류하며 진정한 지역 대표 의료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의료원과의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의료원내 10개 분야에서 대한민국 최고라는 ‘10 The best’를 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