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7℃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7.9℃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기타

지엔티파마, 치매 치료제 크리스데살라진의 반려견 치매 임상 3 상 연구 완료

 ㈜지엔티파마는  반려견 치매(인지기능저하 증후군)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약물 크리스데살라진의 임상 3 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중증 인지기능장애를 겪고 있는 48마리의 반려견을 대상으로 1 년에 걸쳐 진행한 임상연구에서 크리스데살라진 투여군은 일차 유효성 평가지표인 “반려견 인지기능장애 지수 (CCDR)”와 이차 유효성 평가지표인 “반려견 치매 지수 (CADES)”에서 플라시보 대조군에 비해 유의적인 약효가 입증되었다. 탁월한 인지기능개선 약효는 5 mg/kg 또는 10 mg/kg 크리스데살라진을 투여한 반려견에서 투약개시 4주와 8 주에 모두 유의적으로 나타났다. 크리스데살라진의 투약과 관련한 부작용은 발견되지 않았다.


월드아틀라스에 따르면 2012년 전세계 반려견의 수는 5.25억 마리였고, 현재는 9억 마리로 증가하였다. 캘리포니아 대학의 데이비스 연구팀은 11-12세 반려견의 28%, 15-16세 반려견의 68%에서 인지기능장애가 나타난다고 보고했다. 최근 수의학과 헬스케어의 발달로 반려견의 수명이 증가하면서 반려견 치매 유병률은 계속 늘어나는 추세이다. 하지만 적절한 반려견 치매 치료제가 없어서 반려견과 보호자 모두에게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크리스데살라진은 과학기술부와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된 치매 치료 신약물질로, 알츠하이머 치매와 반려견 치매를 유발하는 아밀로이드 플라크, 타우 단백질 침착, 뇌신경세포 사멸을 막기 위하여 강력한 항산화 작용과 안전한 소염 작용을 동시에 보유하도록 발굴된 다중표적 약물이다. 지엔티파마 연구진은 크리스데살라진이 치매 쥐 모델에서 아밀로이드 플라크와 뇌신경세포의 사멸을 줄이고 인지기능을 개선하는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크리스데살라진의 임상 3 상 연구에는 서울대학교 동물병원 내과, 대구 동물메디컬 센터, 부산 제일2차 동물메디컬센터, 해마루 동물병원, 헬릭스 동물메디컬센터, N동물의료센터, VIP 동물의료센터에서 참여했고, 중증 치매를 앓고 있는 총 48 마리의 반려견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지엔티파마의 동물 헬스케어 사업부 대표인 이진환 박사는 “반려견 치매에서 크리스데살라진의 안전성은 물론 탁월한 약효가 입증된 것은 획기적인 결과”로 기뻐하며, “신속하게 연구결과 보고서를 마무리해서 농림축산검역본부에 2 월중으로 신약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반려견 치매 임상 3상 연구에서 크리스데살라진의 안전성과 인지기능개선 약효 연구결과를 포함해서 지엔티파마는 반려동물 치매 치료제와 제형에 대한 특허협력조약(PCT)에 국제특허출원서를 제출하였다.


크리스데살라진의 약효가 사람 알츠하이머 치매와 증상과 병인이 유사한 반려견 치매 임상 3 상연구에서 입증됨에 따라,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지엔티파마 대표이사이며 크리스데살라진의 개발자인 곽병주 박사는 “중증 치매견에서 투여한지 4 주 만에 크리스데살라진의 약효가 확연히 나타났기 때문에,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에 대한 임상 2 상 연구는 2-3 년이면 완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 하반기에는 식약처에 크리스데살라진의 알츠하이머 치매 임상연구를 신청할 계획”임을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보건당국 "구충제, 항암제 아니다" 경고하지만 ...현실은 개구충제 이어 알벤다졸까지 품귀 현상 최근 페이스북, 트위터 등 누리소통망(SNS)을 통해서 암, 비염, 당뇨, 아토피 등 치료에 알벤다졸을 복용한다는 체험 사례와 주장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보건당국의 거듭된 경고에도 개구충제에 이어 일반 구충제에 대한 품귀현상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까지 이르고 있어 국민건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21일 구충제인 알벤다졸을 기생충 감염 치료 외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거듭 밝혔다. 구충제는 "기생충에 의한 감염을 치료하는 藥"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이다. 알벤다졸은 이미 사람에게 사용하고 있는 의약품이지만 기생충 치료 이외의 다른 질환 치료에 사용하고자 한다면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그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해야 한다고 경고 하고 나섰다. ‘알벤다졸’은 구충을 목적으로 단기간 사용하도록 허가된 약으로 장기간 복용 시 인체에 대한 안전성이 확보되어 있지 않으며, 암과 같은 중증질환이나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을 치료중인 환자의 경우에는 치명적인 부작용이 발생하거나 기존에 받고 있던 치료의 효과를 심각하게 저해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식약처는 단기간 복용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김운영 제18대 고려대 안산병원장 취임 어제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본관 2층 대강당에서 제18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장 김운영 박사의 취임식이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 김영훈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숙희 의과대학 교우회장 등 내외귀빈과 교직원 300여 명이 참석해 새롭게 시작하는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김운영 신임 병원장은 취임사를 통해 일할 맛 나는 직장 / 지역과의 화합 / 의료원과 협업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를 강조했다. 김운영 병원장은 “병원이 행복해야 직원이 행복한 것이 아니라 직원이 행복해야 병원이 행복한 것”이라고 말하며 “직원들과 정기적이고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병원을 누구나 일할 맛 나는 직장으로 만드는 것이 제 1의 목표”라고 말했다. 또한, “지역주민이 자랑스러워하는 의료기관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면서 “지역 사회 누구나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은 지역의 자부심이다’라고 인식하게끔 지역사회의 구성원이자 조력자로서 항상 함께하고 교류하며 진정한 지역 대표 의료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의료원과의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의료원내 10개 분야에서 대한민국 최고라는 ‘10 The best’를 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