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조금강릉 14.3℃
  • 구름많음서울 13.3℃
  • 구름많음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5.1℃
  • 흐림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3.7℃
  • 흐림고창 11.7℃
  • 구름많음제주 12.7℃
  • 구름많음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9℃
  • 흐림강진군 14.7℃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대웅 유종상 센터장 등 5명,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대상자 선정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은 제6회 제약산업 혁신성과 실용화연계 우수전문가 표창 대상자로 ▶ SK바이오팜 신해인 팀장, ▶ 대웅 유종상 센터장, ▶ 메디포스트 정미현 상무이사, ▶ 아리바이오 강승우 상무이사, ▶ 큐라티스 최유화 상무이사를 선정했다.

SK바이오팜 신해인 팀장은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 엑스코프리™, XCOPRI®)의 유럽 마케팅 계약 완결로 2019년 계약금액 1위의 기술이전 계약을 달성하였으며 수노시의 기면증 적응증 선정 및 기술이전 추진, 파트너사와의 JDC 운영 등 대한민국 제약사가 개발한 중추 신경계 최초의 신약 탄생에 주요한 역할을 수행하였다.

대웅 유종상 센터장은 ㈜대웅/대웅제약의 C&D센터를 총괄하고 있으며, 오픈 콜라보레이션(OC) 활성화(조인트벤처 설립 1건, License In 3건, License Out 1건, 공동연구/투자 7건)를 통해 기술가치 극대화를 추진하여 OC를 통한 실용화연계에 큰 기여를 하였다.

메디포스트 정미현 상무는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의 품목허가와 뉴모스템(기관지폐이형성증(BPD) 치료제), 뉴로스템(알츠하이머병 치료제), SMUP-IA-01(주사형 무릎 골관절염치료제) 등의 한국, 미국 및 일본 임상 승인에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였다.

아리바이오 강승우 상무이사는 천연물의약품 기반 원료표준화 및 신약개발을 연구 및 인허가 업무를 주로 담당하고 있으며, 최근 자음강화탕 외 2종을 미국 FDA NDI(New Dietary Ingredients) 등록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한방의약품 업계에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큐라티스 최유화 상무이사는 미국 IDRI와의 파트너십으로 결핵 백신 초기 기술을 도입하였으며, 아시아 5개국에 글로벌 후기 임상시험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2019년 11월 인도네시아 국영기업과 1.2조 원 규모의 기술이전 Term Sheet 계약 체결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큰 기여를 하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휴온스, 남성 비뇨기 필러 ‘더블로 필’ 발매 휴온스가 국내 남성 음경확대 필러 시장에 진출한다. ㈜휴온스(대표 엄기안)는 관계사 ㈜휴메딕스(대표 김진환)가 개발한 남성 비뇨기 히알루론산 필러 ‘더블로 필’을 발매한다고 6일 밝혔다. ‘더블로 필’은 올해 2월 식약처로부터 ‘음경의 진피심층 또는 피하층에 주입하여 물리적인 수복을 통해 왜소음경증후군의 남성의 음경 확대’에 대한 효과를 확인한 점을 인정받아 품목허가를 취득한 바 있다. ‘더블로 필’의 주성분은 피부 구성 성분 중 하나인 ‘히알루론산(HA)’이다. 250만 달톤(Dalton)의 고분자 ‘히알루론산’이 3차원 망상구조로 가교·결합돼 있어 점탄성과 응집력이 뛰어나 왜소음경증후군으로 고민하는 남성들의 음경 확대에 효과적이다. 실제 한국 성인 남성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도 음경 길이, 두께에 대한 개선뿐 아니라 외관 만족도를 충족시킨 것으로 나타났으며, 안전성 또한 입증했다. 많은 양이 주입되는 남성 비뇨기 필러 특성을 고려해 10mL의 대용량으로 출시했으며, 2개의 시린지(Syringe)에 5mL씩 들어있어 시술 편의성도 높다. 휴온스는 히알루론산(HA) 필러 분야에서 탁월한 기술력과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 휴메딕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기존에 로컬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폐암 전이 뇌종양 표적치료 새 길 열어..."전이성 뇌종양, 원발 폐암과 다른 유전자 변이 가져" 전이성 뇌종양과 원발암은 유전자 변이 과정에서 각각 다른 유전적 특징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특성을 파악하면 표적치료 효과를 한 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 백선하·박성혜, 미국 하버드의대 부속병원(MGH) 종양내과 프리실러 브라스티아노스, 다나파버 암연구소 스콧 카터 공동 연구팀은 폐암의 전이성 뇌종양 맞춤치료에 새 길을 여는 유전적 특징을 발표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인 ‘네이쳐 제네틱스(Nature Genetics)’ 온라인판 3월호에 발표됐다. 폐암의 전이성 뇌종양은 악성종양으로, 최근 환자가 늘고 있지만 충분한 연구가 없어 치료는 제한적이었다. 연구팀은 원발성 폐암이 뇌로 전이된 전이성 뇌종양 환자 73명을 대상으로 전이성 뇌종양과 원발성 폐암의 유전자 변이 양상을 분석했다. 그 결과, 원발성 폐암과 달리 전이성 뇌종양에서 MYC, YAP1, MMP13, CDKN2A/B 유전자 변이가 새롭게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 같은 암세포라도 폐 부위와 전이된 뇌 부위의 암세포 유전자 변이가 서로 다른 것이다. 폐암에서 뇌로 전이된 전이성 뇌종양 표적치료에 있어 매우 중요한 발견이다. 이는 전이성 뇌종양만이 가지는 변이 특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