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2.5℃
  • 구름조금서울 13.8℃
  • 맑음대전 14.1℃
  • 흐림대구 11.5℃
  • 흐림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2.4℃
  • 흐림부산 10.9℃
  • 구름조금고창 13.0℃
  • 맑음제주 14.2℃
  • 구름조금강화 11.9℃
  • 흐림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2.3℃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3.7℃
  • 흐림거제 10.4℃
기상청 제공

임플란트 스트라우만, 성장세 지속

활발한 R&D 활동을 바탕으로 19년 시장 점유율 확대

세계적인 임플란트 전문 기업 스트라우만이 2019년 실적과 세계 임플란트 시장 전망 및 분석을 담은 '2019 연간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스트라우만의 세계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은 26%로 2013년부터 7년째 부동의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아울러 연 매출은 약 2조원을(15억 9,600만 CHF) 기록하며 전년대비 17% 상승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시장 점유율 2위는 17%로 미국 임플란트 업체 ‘다나허‘가 차지했으며, 독일의 ‘덴츠플라이‘가 11%로 뒤를 이었다. 세계 치과용 임플란트 시장의 절반 이상을 3개 업체가 점유하고 있으며, 스트라우만은 2위 기업과 큰 격차를 벌이며 7년째 독보적인 글로벌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임플란트 점유율 통계는 헬스케어 산업 관련 독점적인 데이터와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디시전 리소스 그룹(Decision Resources Group)과 스트라우만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집계되었으며, 임플란트 고정체와 관련 부품 판매액을 모두 합산한 수치이다.


<전 세계 임플란트 시장 점유율 / 출처: 2019스트라우만 연간보고서>


1954년 설립된 스트라우만은 지난 65년 동안 지속적인 R&D를 통한 제품 개발과 철저한 품질관리를 바탕으로 임플란트 업계의 독보적인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스트라우만 임플란트는 임플란트 장기 생존율 평가에서 99.7%의 임플란트가 식립 10년 후에도 건강히 기능하는 것으로 밝혀져 탁월한 장기안정성을 입증했으며, 다수의 국내외 연구를 통해서도 장기안정성을 검증받았다.


스트라우만의 지속적인 성장의 비결은 혁신적인 기술력에 있다. 스트라우만은 현재 많은 임플란트 업체들이 모방하고 있는 SLA 임플란트 표면처리 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나아가 임플란트 치료에서 가장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치유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도록 뼈와 임플란트 표면의 빠른 골융합을 유도하는 SLActive(에스엘액티브) 표면처리 기술을 발표하며 표면처리 기술의 새 장을 열었다.


표면처리 기술 뿐만 아니라 임플란트 재질의 혁신을 이끌기도 했다. 스트라우만은 가장 많이 사용되는 임플란트 재질인 티타늄보다 80% 더 높은 강도를 자랑하는 ‘Roxolid(록솔리드)’ 재질 임플란트를 개발했다. 강한 재질 덕분에 더욱 작은 사이즈의 임플란트 심어도 충분한 저작압을 견딜 수 있어 잇몸뼈의 폭이 좁거나 골량이 부족한 경우에도 안정적인 치료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기욤 다니엘로(Guillaume Daniellot) 스트라우만 그룹 CEO는 “스트라우만은 모든 비즈니스 영역에서 5년째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투명 교정 분야를 포함한 디지털 솔루션 분야의 성장과 새롭게 출시한 BLX 임플란트로 2020년에도 지속적인 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스트라우만 코리아는 올해 하반기 국내 시장에 BLX 임플란트와 구강스캐너, 밀링 장비 등의 디지털 솔루션을 출시한다. BLX 임플란트는 약한 골질에서도 강력한 고정력을 자랑하는 솔루션으로 친수성 높은 표면처리 및 강력한 재질이 주는 이점으로 까다로운 케이스의 환자 치료에서도 우수한 결과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구강스캐너 Virtuo Vivo(버츄오 비보)를 필두로 하는 디지털 솔루션도 선보인다. Virtuo Vivo는 현존하는 구강 스캐너 중 가장 가볍고 작은 사이즈로 의사와 환자 모두 보다 편안한 진료가 가능하며, 모션 인지 기능으로 스캔 화면을 직접 터치하지 않고도 조작할 수 있는 위생적인 솔루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스트라우만은 Virtuo Vivo 출시로 국내 시장에서 디지털 치과진료에 필요한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 디지털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독보적인 지위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질병관리본부, "신종전자담배 흡연행태, 금연과 건강에 전혀 도움 안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4월 10일(금) 2019년 흡연자들의 흡연행태 변화 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연구는 신종전자담배가 지속적으로 출시되고 있는 상황에서 흡연자들의 흡연행태가 어떻게 변화하고, 담배사용 유형별로 흡연자들의 생체지표에는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고자 수행되었다. 분석 결과, 궐련(일반담배)과 신종전자담배를 함께 피우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자담배와 궐련을 함께 피우는 흡연자의 소변 내 니코틴, 발암물질 등은 궐련 단독 흡연자와 유사한 수준으로 검출되었다. 설문조사는 만 19세 이상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담배사용 유형별*로 구분하여 총 3,004명을 모집(편의추출)하여 온라인 및 오프라인을 통해 실시하였다. 2019년 3월~4월 1차 설문조사 후 5개월 뒤인 9월, 779명을 대상으로 담배사용 유형 변화를 재조사한 결과, 1차 조사 시 보다 2차 조사 때 궐련 또는 전자담배를 단독으로 사용하는 경우는 감소하는데, 궐련 단독 사용자의 약 28%는 궐련과 전자담배를 혼용하는 신종전자담배 흡연행태로 전환하였고, 특히 궐련, 궐련형 전자담배와 액상형 전자담배를 함께 혼용하는 삼중 사용자는 1차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서울대병원 "안저 동맥경화 점수 고위험이면, 심혈관 질환 사망률 8배 증가" 전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사망 원인인 심혈관 질환의 사망 위험을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서울대병원은 박상민 교수팀이 건강증진센터에서 12년간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15,408개의 안저사진을 기반으로 죽상동맥경화를 찾아내는 인공지능 모형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죽상동맥경화증은 혈관 내막에 콜레스테롤이 침착하고 세포증식이 일어나서 ‘죽종’이 생겨 혈관이 좁아지는 병이다. 뇌졸증, 심근경색증, 말초혈관질환 등 합병증을 유발한다. 이 질병은 자각 증상이 거의 없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나, 이전에는 발병여부를 진단하기 위해서 고가의 영상검사법이 필요했다. 박상민 교수(가정의학과)는 “눈은 혈관 건강을 직접 볼 수 있는 유일한 장기”라며, “기존에는 경동맥 초음파를 통해서만 알 수 있는 경동맥경화를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지능 진단법를 통해 안저영상으로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독립된 32,227명의 환자 코호트를 대상으로 인공지능 안저 동맥경화 점수가 향후 심혈관 사망 위험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심혈관질환 위험도를 평가하는 심혈관 프래밍험 위험 점수(Framingham Risk Sc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