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2.5℃
  • 구름조금서울 13.8℃
  • 맑음대전 14.1℃
  • 흐림대구 11.5℃
  • 흐림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2.4℃
  • 흐림부산 10.9℃
  • 구름조금고창 13.0℃
  • 맑음제주 14.2℃
  • 구름조금강화 11.9℃
  • 흐림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2.3℃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3.7℃
  • 흐림거제 10.4℃
기상청 제공

기타

유엔가입 193개국 중 '코로나19' 청정국가는?... 총 26개국

유엔 미가입 지역 중 코로나19 발생국가는 29개국…25일 05시 기준 196개 지역 발생

유엔 가입 193개국 가운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국가는 모두 26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유엔 회원국이 아닌 지역중 코로나19가 발생한 지역은 모두 29개 지역으로 조사됐다.


25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가 이날 오전 05시 기준 존스홉킨스와 월드오미터 등의 통계자료를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유럽 회원국중 청정국가는 가나다순으로 기니비사우 나우루 남수단 레소토 리비아 마셜제도 말라위 말리 미크로네시아연방 바누아투 보츠와나 부룬디 북한 사모아 상투메프린시페 세인트키츠네비스 솔로몬제도 시에라리온 예멘 코모로 키리바시 타지키스탄 통가 투르크메니스탄 투발루 팔라우 등이다.

아시아 라오스의 경우 23일까지 청정국이었으나 24일 확진자 2명이 한꺼번에 발생했으며 미얀마는 22일까지 청정국이었으나 23일 2명, 24일 1명이 발생, 코로나19가 빈민국까지 본격 확산하고 있는 모습이다.

북한의 경우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는 미확인 보고는 여럿 발견되고 있지만 공식 통계에는 잡히지 않고 있다. 

한편 유엔 미가입 지역 중 코로나19가 발생한 지역(본국 해외영토 및 자치 국가 포함)은 과들루프 괌 그린란드 누벨칼레도니(뉴칼레도니아) 대만 레위니옹 마르티니크 마요트 마카오 맨섬 몬트세라트 미국령버진아일랜드 바티칸시티 버뮤다제도 생마르탱 신트마르턴 세인트바스 아루바 지브롤터 채널제도 케이맨제도 퀴라소 터크스케이서스제도 팔레스타인 패로제도 푸에르토리코 프랑스령기아나 프랑스령폴리네시아 홍콩 등이다.

이로써 전세계 코로나19 발생지역은 유엔 회원국 167개지역을 포함 모두 196곳으로 3,4일내 200개지역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질병관리본부, "신종전자담배 흡연행태, 금연과 건강에 전혀 도움 안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4월 10일(금) 2019년 흡연자들의 흡연행태 변화 조사결과를 발표하였다. 연구는 신종전자담배가 지속적으로 출시되고 있는 상황에서 흡연자들의 흡연행태가 어떻게 변화하고, 담배사용 유형별로 흡연자들의 생체지표에는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고자 수행되었다. 분석 결과, 궐련(일반담배)과 신종전자담배를 함께 피우는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자담배와 궐련을 함께 피우는 흡연자의 소변 내 니코틴, 발암물질 등은 궐련 단독 흡연자와 유사한 수준으로 검출되었다. 설문조사는 만 19세 이상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담배사용 유형별*로 구분하여 총 3,004명을 모집(편의추출)하여 온라인 및 오프라인을 통해 실시하였다. 2019년 3월~4월 1차 설문조사 후 5개월 뒤인 9월, 779명을 대상으로 담배사용 유형 변화를 재조사한 결과, 1차 조사 시 보다 2차 조사 때 궐련 또는 전자담배를 단독으로 사용하는 경우는 감소하는데, 궐련 단독 사용자의 약 28%는 궐련과 전자담배를 혼용하는 신종전자담배 흡연행태로 전환하였고, 특히 궐련, 궐련형 전자담배와 액상형 전자담배를 함께 혼용하는 삼중 사용자는 1차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서울대병원 "안저 동맥경화 점수 고위험이면, 심혈관 질환 사망률 8배 증가" 전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사망 원인인 심혈관 질환의 사망 위험을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서울대병원은 박상민 교수팀이 건강증진센터에서 12년간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15,408개의 안저사진을 기반으로 죽상동맥경화를 찾아내는 인공지능 모형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죽상동맥경화증은 혈관 내막에 콜레스테롤이 침착하고 세포증식이 일어나서 ‘죽종’이 생겨 혈관이 좁아지는 병이다. 뇌졸증, 심근경색증, 말초혈관질환 등 합병증을 유발한다. 이 질병은 자각 증상이 거의 없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나, 이전에는 발병여부를 진단하기 위해서 고가의 영상검사법이 필요했다. 박상민 교수(가정의학과)는 “눈은 혈관 건강을 직접 볼 수 있는 유일한 장기”라며, “기존에는 경동맥 초음파를 통해서만 알 수 있는 경동맥경화를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지능 진단법를 통해 안저영상으로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독립된 32,227명의 환자 코호트를 대상으로 인공지능 안저 동맥경화 점수가 향후 심혈관 사망 위험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심혈관질환 위험도를 평가하는 심혈관 프래밍험 위험 점수(Framingham Risk Sc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