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흐림동두천 5.9℃
  • 흐림강릉 6.3℃
  • 맑음서울 7.5℃
  • 흐림대전 8.2℃
  • 구름많음대구 8.8℃
  • 구름조금울산 9.2℃
  • 흐림광주 9.2℃
  • 구름많음부산 10.3℃
  • 흐림고창 6.7℃
  • 구름조금제주 10.9℃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7.8℃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제 11.4℃
기상청 제공

코로나19로 전국 학교 사상 첫 4월 개학!...수험생 컨디션 관리는 어떻게?

경희대학교한방병원 김윤나 교수,"수면·식사는 정해진 시간에 하는 것이 좋아"

학생들로 붐벼야 할 학교가 조용하다. 교육부가 감염예방 차원에서 전국 유치원, 초·중·고교 개학을 4월 6일로 연기했기 때문. 하지만 이 또한 불확실한 상황이다. 부모들은 혹여나 이러한 상황이 수험생 자녀의 컨디션 관리에 악영향을 끼치진 않을까 걱정하는데.. 경희대한방병원 수험생클리닉 김윤나 교수에게 해답을 들어봤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과도한 걱정은 건강을 위협한다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불안은 당연하다. 다만 과유불급이라는 말처럼 과도한 불안은 오히려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특히 컨디션 관리가 중요한 수험생에게는 신체적 증상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경희대한방병원 수험생클리닉 김윤나 교수는 “신경과민, 집중력 저하, 수면장애가 유발될 수 있으며 심할 경우 떨림, 심박 수 증가, 어지럼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며 “수험생 본인이 이러면 안 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스스로 진정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본인이 느끼고 있는 불안을 구분해야 한다. 하지만, 쉽지 않다. 불안은 주관적인 판단에 의해 발생하기 때문이다. 어떤 대상이나 상황이 낯설고 통제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에 불안과 두려움을 느낀다. 반면, 이미 알고 있는 위험에 대해서는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코로나19는 미지의 바이러스로 전자에 속한다.


김윤나 교수는 “수험생 본인이 할 수 있는 최선은 정부의 지침에 따라 행동하고 현재 나의 생활을 충실하게 이행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며 “불안감과 공포가 느껴진다면, 잠깐 멈춰서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우리가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객관적으로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불안은 바이러스처럼 전염되는 특성이 있어 이럴 때 일수록 부모가 균형을 잡아줘야 한다. 한방신경정신과의 감정과 정서에 특화된 상담과 보조 치료(한약, 침, 기공)에 도움을 받아보는 것도 좋다.


규칙적인 생활, 그리고 생각조절하기
전염병이라는 새로운 불안 요소가 주어졌지만 ▲규칙적인 생활을 유지하지 ▲생각 조절하기를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학교·학원처럼 정해진 스케줄 없이 집에만 머물다 보면 시간 감각이 없어진다. 특히, 절대적인 활동량이 감소함에 따라 누워있고 싶은 마음이 커지는데, 이는 밤낮을 뒤바꾸기도 한다.


김윤나 교수는 “실제로 수면을 취하지 않았다 할지라도 뇌는 누워 있는 행동을 잤다고 인식하여 결국 다음날 수면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생체리듬이 무너지면 우울감, 불안에 취약해지는 등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하루 활동 계획을 세우거나 적어도 수면·식사는 정해진 시간에 하는 것이 좋다”고 권장했다.


한의학적 상담기법인 오지상승위요법(五志相勝爲治療法)의 치료원칙 중 생각이 불안, 공포를 제어한다는 뜻의 사승공(思勝恐)이 있다. 코로나19 전염으로 혹여나 자신의 수험생활에 악영향이 있지 않을까 걱정할 수 있지만, 그 두려움에 압도된 나머지 되레 본래 목표인 수험생활에 소홀할 수 있다.


 생각 정리가 어렵다면, 단순한 반복작업을 통해 생각을 흘려보내는 것도 좋다. 대표적으로 호흡법/이완법, 뜨개질, 색칠하기 등이 있다. 특히 손으로 하는 명상인 필사는 학생들도 쉽게 적용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코로나19, 단기 대량 검사 가능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이사장 권계철)은 여러 사람의 검체를 취합 한 번에 검사함으로서, 감염여부를 효율적으로 확인하는 취합검사법(Pooling) 프로토콜을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취합검사법은 여러 명의 검체를 혼합, 1개 검체로 만들어 검사하고 양성 시, 남은 검체로 개별 재검사 하는 방식으로, 증상은 없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주기 검사가 필요한 요양시설 입원자 등 감염 위험군에서 감염 선별에 유용하다. 프로토콜은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소속 3개 의료기관이 협업하여 650회 평가 시험을 거쳐 우리나라 실험 상황에 맞게 제작되었으며, 프로토콜 적용 시 10개 검체를 혼합하여 시험하여도 개별 검체 대비 96% 이상 민감도를 유지할 수 있다. 현재 취합검사법은 빠르고 대량의 검사를 위해 외국에서도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으며, 세계적 의학전문지인 미국 의학회지(JAMA)에도 제한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방법으로 소개 된 바 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과 대한진단검사의학회 권계철 이사장은 “취합검사법은 코로나19 확인 검사로는 사용되지 않고, 증상이 없는 감염위험군의 질병감시 목적으로만 사용되므로, 환자진료 정확성을 걱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의협, 한국형 공공의료 모델 정립 위해 공공의료TF 구성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국내 현실에 부합하는 합리적인 공공의료 시스템 구축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수호할 수 있도록 ‘공공의료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공의료TF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등 정부의 불합리한 정책 추진에 대한 대응이라는 기존의 수동적 자세에서 벗어나, 공공의료 개념 재정립에 역점을 두고 의료계가 앞장서서 공공의료 활성화 대책을 수립해나가기 위해 추진됐다. 먼저 공공의료의 방향성 설정 및 사업모형 제시, 공립병원 의료인력 확보방안 마련, 공공의료의 참여주체 · 제공범위 · 민간의료와의 연계 등 포괄적 공공의료 시스템을 논의해나가기로 했다. 이러한 공공의료 전반에 대한 고찰을 통해 국내 의료체계와 부합하는 공공의료 모델을 정립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감염병 대응 시스템과 관련한 논의를 우선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TF는 공공의료에 대한 식견을 갖춘 총 23명의 위원들이 참여하며, 질병관리본부장을 역임했던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교수와 안치석 충청북도의사회 회장이 공동 단장을 맡는다. 한편,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감염병전문병원 설립 등 공공의료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이번 사태가 진정되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