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흐림동두천 20.1℃
  • 흐림강릉 23.7℃
  • 박무서울 18.8℃
  • 박무대전 18.6℃
  • 흐림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4.5℃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8.9℃
  • 흐림강화 16.1℃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8.8℃
  • 흐림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서울대병원, '코로나19 확산 예방 교직원 행동지침' 확대 시행

  서울대병원(병원장 김연수)은 정부의 해외입국자 방역관리 강화 정책에 발맞춰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교직원 행동지침」을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4월 1일 이후 해외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국민, 장기체류 및 예외사유 해당되지 않는 단기체류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를 실시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해외유입 감염을 조기에 차단하고 의료기관으로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대응체계를 한층 강화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 직원 행동지침은 △학회 포함 해외여행 전면금지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회식 금지 △코로나 증상 발생 적극 자가 모니터링 △14일 이내 해외에서 입국한 가족 중 진단검사가 필요한 경우 그 가족의 검사결과 확인 전까지 직무제한(자가격리) 등이다.


  특히 「해외입국자의 가족 및 동거 직원 대응 절차」를 별도로 마련해 4월 1일부터 시행 중이다. 이에 따르면, 진단검사가 필요한 해외입국자와 함께 거주하게 되는 직원은 검사결과 확인 전까지 근무가 제한되며, 음성 결과 통보 시 업무에 복귀할 수 있다.


  또한 자가격리 중인 해외입국자와 동거하는 직원에게 2미터 이내의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고, 되도록 분리된 공간에서 생활하며 의료용 마스크 또는 KF80, KF94 마스크를 꼭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이 밖에 매일 원내 게시판에 코로나19 데일리 리포트를 게시하고, 전 직원에게 안내 문자를 발송해 중요 지침을 숙지하여 능동적으로 대응토록 하고 있다


  김연수 병원장은 “최근 해외입국자를 통한 감염 위험성이 높아진 만큼 환자와 직원의 안전을 위해 병원은 선제적 대응태세를 갖췄다”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직원 행동지침을 철저히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등산객 사망 원인 1위 심장질환..."남성, 여성보다 15~20배 위험" 지난 5월 초, 지리산에서 심정지 상태에 빠진 등산객을 구조하던 소방헬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흔히 등산 사고는 실족으로 인한 골절 등을 생각하기 쉽지만, 사망까지 이르는 사고는 심장 질환으로 인한 사고가 가장 많다. 특히 기온차가 큰 5~6월은 등산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등산 중 사망 사고 둘 중 하나는 ‘심장질환’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4년 내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 124건 중 심장 질환에 의한 사망 사고는 60건으로 48%에 달했다. 이에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박창범 교수는 “외국에서 시행되었던 연구에 의하면 등산하다가 심장질환과 같은 이유로 급사하는 확률이 같은 나이의 사람들에 비해 약 4배 높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심장병 환자 많은 중년 남성 특히 조심해야 등산을 하다가 심장질환과 같은 이유로 급사할 확률은 나이에 비례하여 증가하게 되며 남성의 경우 여성보다 15~20배가 높다고 한다. 이렇게 남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원인은 등산을 즐기는 사람들이 중년이상의 남성들이기 때문으로 예상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를 보면, 2019년 허혈성심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50~60대 남성은 3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