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9.3℃
  • 흐림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9.6℃
  • 흐림대전 11.9℃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2.7℃
  • 구름조금광주 11.9℃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10.8℃
  • 맑음제주 14.5℃
  • 구름많음강화 10.3℃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11.8℃
  • 흐림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3.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충남대병원-알피오플래닛-국민대, 헬스케어 신기술 공동연구 MOU 체결

충남대병원(병원장 윤환중)은 알피오플래닛(대표 고경곤), 국민대 산학협력단(단장 신동훈)과 헬스케어 분야 신기술 공동연구 활동 및 기술정보 교류를 위한 3자 업무협약(MOU)을 15일 충남대병원에서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충남대병원 윤환중 병원장, 알피오플래닛 고경곤 대표, 국민대 산학협력팀장을 비롯한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세 기관은 이번 MOU를 통해 가상현실 기술을 이용한 노인 대상 경도 인지장애 개선, 장애아동의 실내 재활 목적을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 의료기기 인증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구체적으로는 △노인의 신체 재활 경도 인지장애 개선 목적의 콘텐츠 기획 및 개발 △장애 어린이 대상 재활 콘텐츠 기획 및 개발 △의료기기 개발 및 인증을 위한 국책 과제 공동 수행 △헬스케어 분야 신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활동에 관한 사항 등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알피오플래닛의 가상현실 기반 글로벌 XR스포츠 플랫폼 ‘루(Lü)’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알피오플래닛의 루는 몰입과 게이미피케이션을 기반으로 신체 활동과 두뇌 활동을 결합한 콘텐츠로 높은 운동 효과와 두뇌 기능 개선 효과를 유도한다.


알피오플래닛은 자사의 기술력과 국민대 증강휴먼랩(허정윤 교수)이 보유한 디지털 헬스케어 게임 콘텐츠 개발 가이드라인 및 사업화 모델 발굴 역량, 충남대병원 재활의학과(양신승 교수)의 임상 및 의료 R&D 역량을 동력으로 삼아 혁신적인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 개발에 나선다.


윤환중 병원장과 고경곤 대표는 “충남대병원이 추구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화와 알피오플래닛, 국민대 산학협력단이 보유한 세계적인 가상현실 기술을 통해 의료에 필요한 아이디어를 접목할 경우 혁신적 성과를 나타낼 수 있다”고 말했다.


충남대병원은 ‘중부권 병원중심 헬스케어 산업화 클러스터’를 구성해 충청권 9개 종합병원과 공동으로 국내 최대의 산병협력시스템을 구축한 뒤 공동연구 개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클러스터는 첨단 기술을 보유한 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이 참여하는 실질적인 산학병 융합 조직으로 미래 지향적인 제품과 시장을 개척하는 기회를 발굴하는 것에 주력하고 있다.


알피오플래닛은 충남대병원, 증강휴먼랩 분야 선두주자 국민대, 알피오플래닛의 이번 협업이 코로나19 이후 가장 큰 변화가 예견되는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서 의미 있는 행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꺼져가는 심장에 새 활로의 길은?... 여러 혈관 막히거나 시술 어려우면 관상동맥우회술 받아야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해주는 심장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면 혈관이 좁아져 심장에 산소를 제대로 공급할 수 없게 되고, 심근경색까지 이르게 된다. 최근에는 기술의 발달로 인해 심근경색에 대해 스텐트를 시술하는 경우가 증가했지만, 환자의 상황에 따라 관상동맥우회술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흉부외과 조상호 교수와 함께 관상동맥우회술이 필요한 심근경색에 대해 알아보았다. 급성심근경색 환자 10만 명 돌파, 서구화된 생활습관이 주 원인 급성심근경색 환자는 매년 5~10%가량 증가하며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 5년간 급성심근경색(질병코드 I21)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5년 87,984명에서 2019년 118,010명으로 10만 명을 넘어섰다. 이에 조상호 교수는 “혈관 건강은 생활습관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식생활의 서구화 및 인구의 고령화로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가 증가하면서 혈관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환자가 많아졌다. 심근경색 환자 는 병원에 도착하기 전 사망하는 경우가 많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도 4% 가 사망한다고 알려질 만큼 위험하므로 평소의 관리도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라고 설명했다. 시술과 수술 크게 두 가지로 나뉘는 심근경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