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흐림동두천 22.2℃
  • 맑음강릉 24.9℃
  • 박무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2.2℃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1.0℃
  • 구름많음금산 19.9℃
  • 흐림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4.0℃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충북대학교병원에 헌혈증 전달

충북대학교병원(원장 한헌석)은 청주시 4-H연합회 회장과 청주시농업기술센터 직원들이 29일 충북대학교병원을 찾아 헌혈증서 50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주시 4-H연합회 권명중 회장은 “모아진 헌혈증서가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의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함께 해준 회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헌석 충북대학교병원장은 “4-H연합회의 젊은 농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서 모은 현혈증서가 정말 값지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감사함을 표했다.


 청주시 4-H연합회는 올 해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높아지는 초산 연령, 늘어나는 임신성 질병...산모 나이 많을수록 임신성당뇨 등 질병 위험↑ 몇 년째 여성의 결혼과 평균연령이 높아지고 있다. 평균 초산 연령도 계속 해서 상승하고 있다. OECD 국가 중 유일하게 평균 초산 연령을 31세, 평균 임신 연령은 32세를 웃돈다. 의학 발전과 의학 정보의 확산으로 임신 준비의 수준이 높아지고 있지만 만 35세 이상의 고령 임신에서는 여러 가지 질병에 대해 여전히 주의가 필요하다. 고령 임산부는 태아발육지연, 다태아, 태아염색체이상, 전치태반, 전치태반, 태반조기박리 등의 위험이 크다. 특히나 임신성 고혈압과 임신성 당뇨, 탁발성 조기 진통 등의 질환은 임산부의 나이 증가와 밀접하게 관련이 있어, 임산부의 연령이 증가할수록 이러한 질병의 빈도가 커진다. 이는 임산부의 건강뿐 아니라 태아의 성장과 발달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고령인데 초산인 경우나, 임신 전부터 비만, 당뇨, 고혈압과 같은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던 경우 더욱 철저한 관리와 준비가 중요하다. 가령 고령 임산부가 임신전부터 당뇨병을 갖고 있다면, 태아 기형의 위험도가 증가한다. 이러한 태아 기형을 예방하기 위한 2가지 중요한 방법이 있다. 한가지는 철저한 혈당조절이다. 기존 연구를 통해 혈당조절이 안될수록, 즉 혈당화 혈색소(HgA1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