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6.4℃
  • 흐림서울 23.7℃
  • 대전 24.0℃
  • 대구 25.3℃
  • 흐림울산 27.7℃
  • 광주 25.7℃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5.6℃
  • 연무제주 31.8℃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3.7℃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보건단체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본원·빛고을전남대병원에 삼계탕 총 200팩 제공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회장 박흥석)가 코로나19 예방과 퇴치에 구슬땀 흘리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 28일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에 여름철 보양식인 삼계탕을 지원했다.


이번에 지원된 삼계탕은 대한적십자사의 ‘다함께 극복합시다.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캠페인’에 참여한 기부금을 통해 마련된 것이다.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는 지역 8개 의료기관에 삼계탕 총 690팩을 전달할 계획이며, 이중 전남대병원 본원과 빛고을전남대병원에 각 100팩씩 총 200팩을 제공했다.


이날 전남대병원은 국민안심병원 앞에서 박흥석 회장과 김성진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등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서 박흥석 회장은 “코로나19 극복 성금모금에 참여해 주신 여러 기관과 지역민께 감사드린다” 면서 “아울러 코로나19 최일선에서 치료 및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성진 진료처장은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부터 지금까지 신속대응시스템을 가동하면서 원내 감염 방지 및 치료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면서 “지역민과 사회 각계의 뜨거운 격려에 힘입어 코로나19 종식되는 순간까지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뇌혈관이 좁아져 뇌졸증까지 이어지는 ‘모야모야병’,... 환자 15%가 가족력 아지랑이 연기 피어오르는 모습처럼 뇌혈관이 좁아지는 질환이 있다. ‘모야모야병’이다. 모야모야(もやもや)는 앞서 설명한 모습을 표현한 일본어다. 특별한 원인 없이 목동맥 및 주요 뇌혈관이 만성적으로 차츰 좁아져 혈류 공급에 이상이 발생, 뇌졸중으로까지 이어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아직까지 연구진행 중인 질환 통계상 사춘기 전, 40~50대 중·장년층 비율 높다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높은 유병률을 보이는 이 질환은 약 15%의 환자가 가족력을 보인다. 보건의료 빅데이터에 따르면, 모야모야병 환자 수는 1만 2870명(2019년 기준)으로 2015년 이후 매년 1,000명씩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유지욱 교수(사진)는 모야모야병에 대해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희귀 난치성 질환으로 통계상 사춘기 전 소아청소년기와 4~50대의 중·장년층에서 많이 발병하며, 성별로 분류해보면 남성보다 여성의 발병률이 약 2배 높다”며 “최근 유전자 분석을 통해 소위 모야모야 유전자라고 부를 수 있는 염색체가 확인되는 등 환자에게 유의미한 연구결과가 지속적으로 발표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까지 이 유전자 변이가 발병에 끼치는 정확한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