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9 (목)

  • 흐림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17.8℃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13.3℃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2.6℃
  • 흐림제주 17.2℃
  • 흐림강화 8.5℃
  • 구름많음보은 12.2℃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9.9℃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대한신생아학회, ‘트윙클 페스티벌(Twinkle Festival)’ 행사 온라인 개최

11월 8일 온라인으로 ...의료진 건강강좌 및 김주환 교수 강연, 이른둥이 사연∙사진 공모전 수상작 발표, 럭키 드로우 이벤트 등 이른둥이 가족 위한 풍성한 프로그램 마련

URL복사

대한신생아학회(회장 김창렬,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가 세계 이른둥이의 날(11월 17일)을 맞이해 오는 11월 8일(일) 오후 2시 이른둥이 가족과 의료진이 함께하는 2020 이른둥이 희망찾기 기념식 ‘트윙클 페스티벌(Twinkle Festival)’ 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존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던 행사를 온라인 방식으로 변경, 링크 접속을 통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사랑으로 빛나는 이른둥이”라는 주제 아래 이른둥이 및 이른둥이 가정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이른둥이들의 빛나는 미래를 응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이른둥이 부모가 가족 및 의료진들에게 감동적 이야기와 응원 메시지를 나누는 ‘이른둥이 사연∙사진 공모전’ 수상작 발표와 함께, 올해 진행한 이른둥이 부모 대상 ‘이른둥이 양육 및 치료 환경 실태조사’ 분석 결과를 발표한다. 이른둥이들이 신생아집중 치료실에서 받는 치료는 물론, 퇴원 후 외래 시 받게 되는 진료까지 실제 양육에 도움이 되는 학회 의료진의 특강도 마련했다.


이외에도 이른둥이 부모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하기 위한 연세대학교 김주환 교수의 힐링 강연, 온라인 행사에 참여하는 이른둥이 가족 대상 선물을 증정하는 럭키 드로우 이벤트 등도 다채롭게 펼쳐진다. 


이번 행사는 이른둥이 가족 및 이른둥이에 관심이 있는 일반국민 누구나 사전 신청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 이른둥이 캠페인 이메일(preemiecam@gmail.com) ▲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이른둥이 캠페인> 검색해서 문자 ▲ 휴대폰 문자(010-3697-0263) 중 편한 방법을 택해서 접수하면 된다. 접수 시에는 신청자 성함, 연락처를 기재하면 된다. 


대한신생아학회 김창렬 회장은 “올해 이른둥이 페스티벌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되지만, 전국 이른둥이 가족들이 공간의 제약 없이 참여해 교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한 행사가 될 것 같다”며, “페스티벌에 마련된 다양한 온라인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사회를 이끌어갈 이른둥이들과 그 가족이 공감대를 형성하며 소통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0년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은 보건복지부, 서울특별시, 병원신생아간호사회, 아름다운재단, 기아대책, 유니세프, 대한의사협회가 후원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뇌졸중 후 재활, 3개월이 중요한 이유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터져(뇌출혈) 갑작스러운 뇌세포 손상으로 의식 혼미, 한쪽 팔다리 마비, 두통 등이 발생한 상태를 말한다. 뇌졸중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로 사망률도 높고 후유증도 심각한 질환이다. 암의 경우 위암, 간암, 폐암 등 모든 암을 합쳐 사망률이 높은 편이라면 뇌졸중은 단일 질환으로 압도적인 사망률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많은 경우 후유장애가 남아 일상생활에 장애를 초래하고 합병증을 남길 수 있다. 뇌졸중 후유증에는 대표적으로 마비, 연하(삼킴)장애, 인지기능장애와 실어증, 발음장애 같은 언어장애가 있다. 뇌졸중 후 후유장애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재활치료가 중요하다. 뇌졸중 후 초기에는 손상된 뇌조직 주위에 부종이 발생했다가 부분적으로 혈류가 증가한다. 혈관이 막혀 발생했던 허혈성 손상을 입은 신경 세포가 제 기능을 시작하면서 몸의 기능도 회복하는 것이다. 김민욱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뇌졸중 이후 뇌 기능 회복은 비교적 발병 초기에 이뤄진다”며 “기능 회복의 핵심인 뇌가소성(Neuro-plasticity)을 촉진하려면 뇌가 가장 많이 회복되는 시기인 3개월 이내에 적합한 재활치료를 충분하게 받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