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9 (목)

  • 흐림동두천 18.0℃
  • 흐림강릉 24.9℃
  • 천둥번개서울 18.5℃
  • 대전 20.9℃
  • 흐림대구 22.5℃
  • 울산 19.8℃
  • 광주 20.2℃
  • 부산 19.7℃
  • 흐림고창 ℃
  • 제주 23.5℃
  • 흐림강화 16.3℃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19.9℃
  • 구름조금거제 20.8℃
기상청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내 생산 된장 33개 제품서 肝癌 발암물질 '아플라톡신' 초과 검출

식약처,한식된장 및 한식메주 총 517개 제품 수거·검사 결과 발표... 유통‧판매 중인 1개 제품 즉시 회수·폐기

URL복사
국내에서  제조된 한식된장 33개 제품에서  강한  발암물질인 아플라톡신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돼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아플라톡신은 Aspergillus flavus 등이 생산하는 곰팡이독이면서  강한 발암물질로  산패한 호두, 땅콩, 캐슈넛, 피스타치오 등의 견과류에서 생긴다. 주요 아플라톡신(B1, B2, G1, G2) 중 B1이 가장 강한 독소로 간암 발암물질로 알려져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한식된장과 메주를 수거·검사한 결과, 총 517개 제품 가운데 한식된장 33개 제품에서 아플라톡신이 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됐다고 밝혔다. 
 
수거‧검사는 한식 된장·메주의 아플라톡신 오염 여부를 조사하던 중에 기준을 초과하는 사례가 발생하여 해당 업체에서 생산된 제품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했다.

검사결과, 한식된장 33개 제품이 총 아플라톡신 기준(B1, B2, G1, G2의 합으로서 15.0 μg/kg 이하)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한식메주 제품은 모두 적합하였다.
 
33개 부적합 제품 중 유통‧판매량이 없는 32개 제품은 식약처 누리집(홈페이지)에 공개하고, 보관중인 제품은 모두 폐기하였으며, 유통‧판매 중인 1개 제품은 즉시 회수·폐기 조치하였다. 

-부적합 된장제품 목록 


식약처는 부적합 제품을 제조한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과 지속적인 수거·검사 등을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며, 식약처와 전문가가 합동 현장조사를 실시하여 한식된장의 아플라톡신 생성 원인을 분석하고, 저감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안전한 한식된장 제조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태전그룹 오엔케이, 약사 전용 모바일 약국관리 서비스 시행 약국이라는 오프라인 공간의 한계를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디지털 기술로 보완하려는 시도가 지속되고 있다. 소비자에게 여행에 관한 거의 모든 서비스와 상품을 압축해 제공하는 ‘공항’의 사례처럼, 약국도 고객을 위한 광범위한 서비스가 가능한 구조를 만들겠다는 것. 입지조건 등 외부 환경의 영향이 큰 처방·조제의 영역을 넘어 약국이 독자적인 서비스 경쟁력을 갖추도록 돕겠다는 취지다. 태전그룹 오엔케이(대표 강오순)는 약국 인터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하하하얼라이언스’의 고도화 작업을 진행하고, 모바일 약국관리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오엔케이는 라이프스타일과 헬스케어 트렌드에 맞춰 ‘전산화(computerization)’, ‘디지털화(digitization)’, ‘온·오프라인 통합’을 약국시장에 구현해온 약국 플랫폼 서비스 개발기업이다. 약사가 첨단기술을 활용한 토털 헬스케어 서비스·제품을 소비자에게 쉽게 제공할 수 있도록 약국 환경에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약사를 일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플랫폼을 도입한 약국을 대상으로 매장 환경분석부터 △고객관리 △차별화된 상품 발굴·공급 △약국 홍보콘텐츠 제작 등 바쁜 약사를 대신해 필요한 부분들을 해결해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뇌졸중 후 재활, 3개월이 중요한 이유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터져(뇌출혈) 갑작스러운 뇌세포 손상으로 의식 혼미, 한쪽 팔다리 마비, 두통 등이 발생한 상태를 말한다. 뇌졸중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로 사망률도 높고 후유증도 심각한 질환이다. 암의 경우 위암, 간암, 폐암 등 모든 암을 합쳐 사망률이 높은 편이라면 뇌졸중은 단일 질환으로 압도적인 사망률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많은 경우 후유장애가 남아 일상생활에 장애를 초래하고 합병증을 남길 수 있다. 뇌졸중 후유증에는 대표적으로 마비, 연하(삼킴)장애, 인지기능장애와 실어증, 발음장애 같은 언어장애가 있다. 뇌졸중 후 후유장애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재활치료가 중요하다. 뇌졸중 후 초기에는 손상된 뇌조직 주위에 부종이 발생했다가 부분적으로 혈류가 증가한다. 혈관이 막혀 발생했던 허혈성 손상을 입은 신경 세포가 제 기능을 시작하면서 몸의 기능도 회복하는 것이다. 김민욱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는 “뇌졸중 이후 뇌 기능 회복은 비교적 발병 초기에 이뤄진다”며 “기능 회복의 핵심인 뇌가소성(Neuro-plasticity)을 촉진하려면 뇌가 가장 많이 회복되는 시기인 3개월 이내에 적합한 재활치료를 충분하게 받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