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11.3℃
  • 구름많음제주 13.7℃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PCR 진단검사 20·30대 35% 차지...양성 확진율 여성이 남성보다 10% 높아

전남대병원, 지난해 PCR 진단검사 총 4만5,784건…329일간 1일 평균 139건 달해
양성 확진율 10대 10.3% 최고…60대·70대 뒤이어

URL복사

전남대학교병원이 지난해 시행한 코로나19 PCR 진단검사는 젊은층(20·30대)이 많이 받았고, 양성 확진율은 10대를 제외하고 고령층(60·70대)이 비교적 높았다.


또 여성이 검사수와 확진율에서 남성보다 각각 10% 높았다.

전남대학교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분자유전검사실의 코로나19 전담검사팀이 지난해 2월7일부터 12월31일까지 시행한 코로나19 PCR 검사 총 4만5,784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단 PCR 검사 총 건수는 확진자와 비확진자를 포함하고, 1인 중복 검사도 포함된 것이다.

이번 분석에서 검사건수를 연령별로 보면 20대(20~29세)가 18.8%인 8,60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30~39세)가 15.7%(7,185건)로 두 번째로 많았다.


이어 40대 14.7%(6,725건), 50대 14.6%(6,690건), 60대 13.0%(5,943건), 70대 10.4%(4,775건), 80대 6.3%(2,870건) 순으로 나타나, 고령층일수록 검사 건수가 적었다.


양성 확진율에서는 검사건수 대비 10대가 검사 건수 1,181건 중 122건인 10.3%로 가장 높았으며, 60대 9.7%, 70대 8.1%, 50대 7.8%, 40대 5.3%, 80대 4.9%, 30대 4.2%, 20대 4.1% 순이었다.

10대를 제외하면 양성 확진율은 고령층에서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이 검사건수(2만5,064건), 양성 확진(1,585건)에서 각각 55%를 차지해, 남성(검사건수 2만0,720건, 양성 확진 1,321건 각 45%)보다 각각 10%씩 많았다.


또 월별로는 검사 첫 달인 2월 891건이었지만 바로 다음 달 1,946건으로 2배 이상 많아졌으며, 6월까지 1,200여건을 유지하다 7월 3,700여건으로 3배 이상 늘었다.


1일 평균 검사 건수는 139건이며, 11월14일 1,949건으로 가장 많았다.

또 전남대병원 직원 대상 전수조사(4회)를 시행했던 11월(1만5,614건)과 12월(1만1,025건)에는 1만건을 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 백신,이상사례 모니터링 체계 강화...안전 접종 최선"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코로나19 백신의 허가·사용에 대비해 안전관리 준비상황을 점검키 위해 김강립 처장이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을 20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현재 코로나19 치료에 사용 중인 의약품 등의 이상사례 수집·분석 현황을 살펴보고,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도입에 앞서 이상사례 모니터링 준비상황 및 계획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은 의약품 등의 안전과 관련한 각종 정보의 수집·관리·분석·평가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2012년 설립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사례와 관련하여, 질병관리청은 접종기관·보건소로부터,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은 제약업체·의료기관·환자로부터 이상사례를 수집해 기관 간 신속히 공유할 예정이다. 김강립 처장은 “20일은 1년 전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날이지만 지난 1년 동안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 의료진·방역관계자의 수고 덕분에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고 있다”며 “올해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지난해보다는 한결 나은 상황을 맞을 수 있도록 식약처가 안전성과 효과성을 철저히 심사해 허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서는 접종 후 이상사례 모니터링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간암 초기라도 기저질환있다면 간이식 고려해야 간 이식은 말기 간질환 및 간경화, 간세포암, 대사성 질환 등 각종 간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서 필요한 치료법이다. 특히 간세포암 환자 중 B형 간염 및 간경화를 동반하여 간부전 발생가능성이 높거나, 말기 간경화로 인해 비장비대, 복수, 정맥류를 동반하는 환자의 경우는 간이식이 필요하다. 간암, 간경변 등 기저질환 동반 시 재발 잦아 초기여도 이식이 최선의 치료법일수도 그런데 간이식이 간암 치료에 있어서 ‘간암이 심할 경우에만 시행되는 치료법’이라고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같은 수술적 치료지만 간 절제술은 간의 일부를 떼어내는 것이고, 간이식 같은 경우는 간의 전부를 떼어내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간암 초기라도 간이식을 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간암의 크기가 아무리 작더라도 간경변이 진행되어, 간문맥 고혈압으로 인해서 비장비대가 동반되어 혈소판 수치가 떨어져 있거나, 조절되지 않는 복수가 있거나, 정맥류가 너무 발달되어 있는 경우, 간성혼수가 반복되는 경우, 간으로 인해 신장 기능이 ᄄᅠᆯ어진 경우 등에는 간 절제술을 했을 경우에 합병증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간암 초기다 할지라도 간이식이 오히려 적합한 치료법이다. 간이식을 통해 간문맥 고혈압 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