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6 (화)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19.5℃
  • 맑음서울 17.4℃
  • 맑음대전 17.9℃
  • 맑음대구 19.7℃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4.2℃
  • 맑음고창 14.1℃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7.5℃
  • 맑음강진군 16.7℃
  • 맑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충북대학교병원, "자폐스펙트럼장애 정밀평가로 진단 정확성 높였다"

충북 최초 ADOS-2, ADI-R 평가 도입..,경증 자폐스펙트럼장애 진단 정밀도 증가

URL복사

자폐증으로 알려진 자폐스펙트럼장애의 조기 치료를 위해서는 정확한 진단이 필수적이다. 

충북대학교병원(원장 한헌석) 발달장애인 행동발달증진센터는 자폐스펙트럼장애의 정밀 진단을 위해 자폐증진단관찰스케쥴-2(ADOS-2: Autism Diagnostic Observation Schedule-2)와 자폐증진단면담지-개정판(ADI-R: Autism Diagnostic Interview-Revised) 평가를 도입하여, 경증 자폐스펙트럼장애에 대한 정밀 진단 및 조기 치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자폐스펙트럼장애의 진단을 위해 현재 정신건강의학과 병·의원 등에서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는 아동기 자폐 평정 척도 2(CARS-2: Child Autism Rating Scale-2) 검사는 현재까지 진단 평가에서 매우 중요한 정보를 제공해왔다.


 그러나 이 검사만으로는 경증의 자폐스펙트럼장애 진단을 위한 정보를 얻기가 쉽지 않다. 충북대학교병원에서 보건복지부 발달장애인 거점병원 및 행동발달증진센터 사업의 일환으로 운영하고 있는 발달장애인 행동발달증진센터는 소속 임상심리전문가가 ADOS-2, ADI-R 평가 자격을 공식 취득하였다. 이 검사들은 서울 및 기타 지역의 일부 병·의원, 대학 연구소 및 심리 센터 등에서 시행되고 있지만, 충청북도 내에서는 충북대학교병원이 처음이며 2020년부터 자폐스펙트럼장애 환자들을 진단하는데 이용하고 있다.


 작년 한 해 행동발달증진센터의 발달 평가 시행자 중, 기존의 CARS-2 척도 검사와 자폐정밀검사인 ADOS-2, ADI-R을 모두 실시한 사람은 30명이었다. 이중에서 ADOS-2, ADI-R 결과 4명은 자폐스펙트럼장애가 아닌 것으로, 26명은 자폐스펙트럼장애로 판명되었다.


 자폐스펙트럼장애 26명 중 CARS-2에서 자폐스펙트럼장애 점수에 해당되지 않는 사람이 12명(46%)이나 되었다. ADOS-2의 ‘비교 점수 알고리즘’을 통해 이 12명의 자폐스펙트럼장애 경중도를 분석하였을 때 경증 자폐스펙트럼장애가 7명, 중등도 이상의 자폐스펙트럼장애가 5명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들은, 여러 기관에서 자폐스펙트럼장애 환자의 진단 평가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종합 심리 검사 배터리 및 CARS-2 등의 척도 검사 결과만으로는 자폐스펙트럼장애의 정확한 진단이 어려울 수도 있으며, 특히 환자의 문제들이 보다 경증에 가까운 수준이라면 검사 결과 해석에 깊은 주의를 기울여야 함을 시사한다.


행동발달증진센터장 정신건강의학과 손정우 교수는 “CARS-2 등의 척도 검사는 국내에서 자폐스펙트럼장애의 진단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는 매우 중요하고 유용한 검사이다. 다만 기능이 아주 좋거나 행동적 특성이 두드러지지 않는 환자인 경우에 지능, 사고 및 정서 등을 평가하는 설문 검사 및 일반적 심리검사로는 환자 관찰 및 보호자 보고 등으로 얻을 수 있는 정보가 제한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행동발달증진센터의 이호연 임상심리전문가는 “CARS-2 등을 보다 정확한 방식으로 실시하고, ADOS-2 혹은 ADI-R 등을 부가하여 정밀 평가를 실시하면 경증의 자폐스펙트럼장애 진단이 상당히 정확하게 이루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이송 서울성심병원장, ‘제29회 JW중외박애상’ 영예 JW중외제약은 제29회 JW중외박애상 수상자로 이송 서울성심병원장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JW중외박애상은 사회에서 박애정신을 구현하고 있는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JW중외제약과 대한병원협회가 공동으로 제정한 상으로 올해 29회를 맞는다. 이송 병원장은 ‘진료 현장에서 미래의 의료인을 육성해야 한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도심형 거점병원이자 교육수련병원으로서 서울성심병원을 건립하고 후학양성과 지역 의료에 헌신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울성심병원은 연간 외래환자 10만 명에 이르는 진료실적으로 지역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진 정형외과 전문 종합병원이다. 이송 병원장은 1991년부터 현재까지 서울성심병원장으로 역임하며 병원경영에 충실하면서도 정형외과 전문의로서 1,700여 건에 이르는 수지재접합수술과 2만 건이 넘는 인공슬관절 수술을 성공적으로 집도하여 많은 환자들을 치료했다. 기독교적인 신앙심을 바탕으로 의료봉사와 사회공헌사업에도 앞장섰다. 이와 함께 이송 병원장은 후진양성에 남다른 관심을 기울였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직을 맡으며 100편 이상의 의학논문을 발표하여 학문 발전을 도모했으며, 동시에 여러 장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