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7.9℃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3.8℃
  • 맑음제주 11.5℃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11.0℃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전남대병원 심혈관계 융합연구센터 ‘최우수’

6년간 연구목표 1,000% 이상 달성 등 큰 성과...향후 2년간 국책사업 응모 때 가산점 혜택도

URL복사

전남대학교병원 심혈관계 융합연구센터(센터장 정명호 순환기내과 교수·이하 연구센터)가 정부 추진 공동연구사업에서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시행한 국책연구사업 평가에서 전남대병원 심혈관계 융합연구센터가 융합형 산·학·병·연 공동연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심혈관계 융합연구센터사업’이 총점 93.3점으로 최우수 성적을 받았다고 밝혔다.


‘심혈관계 융합연구센터사업’은 지난 6년간(2013년 11월~2019년 10월) 국비 60 억원을 지원받아 고령화 시대의 심혈관계 질환과 미충족 의료수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료계의 노하우와 의료기기 전문기업의 산업화 능력, 학계와 연구소의 융합형 임상응용 기술 등 산·학·병·연 협력연구체계를 구성한 사업이다.


협력연구체계는 전남대병원을 중심으로 산업체는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이사, 학계는 전남대 공과대 이동원 교수, 연구소는 한국기계연구원 박수아 책임연구원으로 구성됐다.


이번 평가는 연구수행의 적절성, 연구개발결과의 활용성, 연구개발결과의 목표 달성도 3분야로 이뤄졌으며, 연구센터는 각 분야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특히 연구센터는 지난 6년간 논문 163편(국내 51편, 국외 SCI 112편), 국내외 특허 등록 22건, 기술이전 6건, 임상 1상 진입 등 목표대비 1,000% 이상의 뛰어난 실적을 거뒀다.


또한 전국 규모의 연구센터 운영 및 우수 연구인력 배출, 정기적 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국내 생명공학 기술 발전에 기여해 왔던 점도 주효했다.


이번 최우수 평가에 따라 연구센터는 향후 2년간 국책과제에 응모했을 때 가산점 혜택을 받게 된다.

이 같은 성과를 거두기까지 연구센터를 이끌어 온 정명호 교수의 탁월한 리더십이 큰 역할을 해냈다.


정명호 교수는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연구중심병원, 축적된 선도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연구소, 대학 그리고 기업 등과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힘써 왔다.


이를 통해 허혈 위험과 출혈 위험에 대한 평가를 동시에 손쉽게 계산할 수 있는 KAMIR-DAPT Score를 개발했으며, 심장질환 정복을 위한 새로운 치료제 개발 그리고 새로운 비폴리머 약물용출 스텐트 개발 등을 일궈냈다.


정명호 교수는 지금까지 총 1,714편의 논문을 작성했으며, 연구센터의 18년 연속 대한심장학회 최다논문의 대기록을 이어오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1996년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서 배워온 돼지 심도자 실험실을 국내 최초로 설립한 이후 지금까지 3,400 여 마리의 돼지 심장실험을 통해 22명의 의학박사를 배출시켰으며, 2005년부터는 한국인 급성심근경색증 등록연구를 진행해 총 77,039명의 환자를 등록해 세계적인 등록연구로 발전시켜왔다.


또 전남장성나노바이오연구센터 내 심혈관계 스텐트 연구소와 맹호스텐트를 설립해 심혈관계 스텐트의 국산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개발한 스텐트 중 보건복지부의 심혈관계 융합연구 지원으로 진행됐던 전남대병원의 비폴리머 약물용출 스텐트 개발은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과제로 선정돼 진행되고 있다.


정명호 교수는 “이번 평가를 통해 전남대병원 심혈관계 융합연구센터 연구진의 탁월한 연구역량과 우수성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 면서 “이 여세를 몰아 앞으로도 허혈성 및 비허혈성 심장질환 치료제 개발 및 심부전증 예방을 위한 관상동맥 스텐트 제작, 손상된 심근조직의 기능 개선용 치료법 개발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같은 성과는 향후 광주R&D 특구에 설립될 국립심혈관센터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명호 교수는 한국인심근경색증 등록연구 총괄책임자, 대한심장학회 심근경색 연구회장, 한국혈전지혈학회 회장, 한국과학기술 한림원 의약학 학부장 등을 맡고 있으며,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회장, 대한심혈관중재학회 회장, 한국중재의료기기학회 회장 등을 역임하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이송 서울성심병원장, ‘제29회 JW중외박애상’ 영예 JW중외제약은 제29회 JW중외박애상 수상자로 이송 서울성심병원장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JW중외박애상은 사회에서 박애정신을 구현하고 있는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JW중외제약과 대한병원협회가 공동으로 제정한 상으로 올해 29회를 맞는다. 이송 병원장은 ‘진료 현장에서 미래의 의료인을 육성해야 한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도심형 거점병원이자 교육수련병원으로서 서울성심병원을 건립하고 후학양성과 지역 의료에 헌신해온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울성심병원은 연간 외래환자 10만 명에 이르는 진료실적으로 지역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진 정형외과 전문 종합병원이다. 이송 병원장은 1991년부터 현재까지 서울성심병원장으로 역임하며 병원경영에 충실하면서도 정형외과 전문의로서 1,700여 건에 이르는 수지재접합수술과 2만 건이 넘는 인공슬관절 수술을 성공적으로 집도하여 많은 환자들을 치료했다. 기독교적인 신앙심을 바탕으로 의료봉사와 사회공헌사업에도 앞장섰다. 이와 함께 이송 병원장은 후진양성에 남다른 관심을 기울였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직을 맡으며 100편 이상의 의학논문을 발표하여 학문 발전을 도모했으며, 동시에 여러 장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