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7 (수)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12.7℃
  • 맑음울산 13.6℃
  • 박무광주 8.8℃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14.8℃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6.3℃
  • 맑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취임 1주년맞은 신명근원장 “정밀의료 등 차세대 의료역량 강화”

URL복사
 “차세대 의료 패러다임인 정밀의료와 면역치료, 암치료백신 개발 등 첨단의료 시스템을 구축해, 미래 의료를 선도해나가겠습니다. 지역과 국가의 미래 먹거리인 ‘K바이오와 백신산업의 허브’를 이끌 내실 확충에도 힘을 쏟겠습니다.”     

  3월1일 취임 1주년을 맞은 신명근 화순전남대학교병원장이 “지난해 뉴스위크지가 ‘월드 베스트 암병원’으로 꼽을 만큼 우수한 암치유 경쟁력에 더해 차세대 의료역량을 강화, ‘새로운 도약’을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원장은 취임 이후 소통과 경청· 합리적인 공감경영을 통해 환자중심 서비스와 첨단의료 인프라 구축에 적극 나서왔다. 환자 안전과 직원 존중을 강조하며, ‘모두가 행복한 병원’이라는 모토를 실천하기 위해 앞장서왔다. 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해 발표한 ‘입원환자 경험 의료서비스 평가’에서 2회 연속 전국 국립대병원 중 최고득점하는 성과로 나타났다. 
 
  환자맞춤형 암치유와 암정복의 선두주자가 되기 위한 청사진도 착착 실행해가고 있다. 그 일환으로 차세대 유전체 기반 정밀의료 활성화, 면역세포 기반 암치료연구 증진, 빅 데이터 기반 암정보역량 강화, 인공지능 기반 혁신의료 추진 등 차별화된 발전전략 구현에 힘쏟고 있다.  

  국내 최고수준의 의료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인프라 확충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미래 의료를 선도할 첨단연구 플랫폼이 될 ‘개방형 의료혁신센터’ 건립을 위해 최근 설계공모 당선작을 확정지었다. 진료·연구공간 확충을 위해 604억원을 투입, 지상 7층·지하 3층 규모로 건립될 이 의료혁신센터는 올해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착공, 오는 2024년 완공할 예정이다.   
  
  이곳엔 각종 연구센터 등이 입주하게 되며, ‘첨단 정밀의료 산업화 허브’ 역할도 맡게 된다. 이를 위해 바이오 등 관련분야의 창업기업들을 적극 유치, 공동연구 등 협업을 통해 보건의료분야의 신기술과 신제품 개발을 지원하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인접한 전남대 의대 화순캠퍼스와 연결통로를 개설, 진료·연구·교육 분야의 협력을 늘릴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비만인 줄 알았는데,쿠싱병?...합병증으로 5년 사망률 50% ‘위험’ 4월 8일은 쿠싱병의 날이다. 일반인들에게 다소 생소한 쿠싱병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해와 인식 제고를 돕기 위해 제정됐다. ‘쿠싱병’이라는 병명은 1932년 쿠싱병을 처음 발표한 미국 외과의사 하비 쿠싱(Harvey Cushing) 박사의 이름에서 따왔다. 4월 8일은 쿠싱 박사의 생일이다. 조관훈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쿠싱병은 각종 내분비계의 합병증을 유발하고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이로 인한 합병증으로 5년 사망률이 50%에 달하는 심각한 질환이지만 증상이 일반 비만 환자와 비슷해 진단이 쉽지 않은 희귀질환이다”며 “적절한 치료를 받는 데만 평균 5년 정도가 소요되고 질환에 대해 잘 알지 못해 치료 시기를 놓치고 여러 가지 합병증이 생긴 상태에서 진단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부신피질호르몬 과다 분비로 발생… 여성이 3배 많아= 우리 신체의 주요 호르몬 분비를 관장하는 뇌하수체는 크게 전엽과 후엽으로 나눌 수 있는데 쿠싱병은 그 중 전엽에 종양이 생기는 뇌하수체 종양의 일종이다. 뇌하수체에서 부신피질호르몬(ACTH)이 과다하게 분비될 때 쿠싱병으로 진단한다. 남성보다 여성에서 발병률이 3배 정도 높다. 국내에서는 매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