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1.9℃
  • 흐림서울 14.4℃
  • 흐림대전 15.0℃
  • 흐림대구 11.8℃
  • 흐림울산 9.8℃
  • 흐림광주 13.7℃
  • 흐림부산 12.2℃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6.7℃
  • 흐림강화 12.2℃
  • 흐림보은 10.3℃
  • 흐림금산 10.8℃
  • 흐림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6.5℃
  • 구름많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차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 개원 61주년

난임생식의학과 출산, 중증질환 분야 역량 집중 강화해 새로운 여성병원 모델 제시

URL복사



차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병원장 노동영)이 개원 6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동영 강남차병원장, 차동현 강남차여성병원장, 성석주 진료부원장 등 주요 병원 관계자와 수상자 등 소수만이 참석했다.
 
강남차병원은 1960년 서울 초동에서 차산부인과로 개원해 1984년 현재의 강남차병원 자리로 이전하면서 강남시대를 열었다. 국내 최초 여성전문병원으로서 국내에 라마즈분만법 도입, 가족분만실 개념의 도입 등 출산문화를 선도하며 저출산 시대를 극복하는데 앞장서왔다. 특히 올해는 61년간 40만명, 해마다 1만명의 아기를 탄생시킨 차병원 출산 노하우를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 진료를 특화한 강남차여성병원을 오픈했다.


기존 강남차병원은 부인암, 갑상선암, 유방암 등의 여성암과 소화기암 등 중증질환 진료를 강화했다. 특히 유방암 최고 권위자인 노동영 서울대 의대 교수를 강남차병원 병원장으로 선임하고, 소화기병센터를 오픈해 우리나라에서 발병률이 가장 높은 소화기암에 대한 경쟁력이 확보됐다


강남차병원 노동영 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예상치 못한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며 대내외 많은 것들이 바뀌고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제까지 계속 강남차병원이 계속 성장할수 있었던 것은 실패를 두려워 하지 않는 도전정신과 화합으로 함께 해준 전 직원들 덕분”이라며 “이제까지 지켜온 ‘여성건강이 최우선’이라는 신념 아래 난임생식의학과 출산문화를 선도하고, 여성암과 소화기암 등 중증질환 분야에서도 의료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의료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개원 61주년을 맞이한 차병원은 한국(강남, 일산, 분당, 구미, 대구)을 비롯하여 미국, 일본, 호주, 싱가포르 등 7개국에 68개의 의료기관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민간병원 최초로 1986년 시험관아기 출산에 성공했으며, 세계 최초로 1988년 미성숙 난자의 임신과 출산에 성공했다. 1998년에는 세계 최초 난자급속냉동방식으로 세계 최대 난임 학회인 ASRM(미국생식의학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고, 최초로 난자은행을 설립했다.


차병원은 난자은행이 세계적 치료로 인정 받고 임상 분야에 진입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국제학회에서는 난자은행을 난임의 표준 치료로 인용하고 있다. 이외에도 국내 최초로 복강경 기법을 도입했고, 아시아 최초로 난소 없는 여성의 임신 성공, 난자 내 정자 직접 주입법으로 출산에 성공하는 등 글로벌 출산 문화를 리드해 왔다.


한편 강남차병원은 올해 개원 61주년을 맞이하여 유튜브를 통한 라이브 건강강좌 및 인스타그램 사진공모전 등 고객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청년기자단 ‘팜블리’ 3기 활동 나서 제약바이오산업을 국민들에게 보다 친근하게 알리기 위한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청년기자단(팜블리) 3기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청년기자단 3기 선정을 완료하고 이달부터 협회 공식 블로그, 유튜브 등을 통해 산업계의 다양한 소식을 전한다고 9일 밝혔다. 활동 기간은 올해 12월까지로 약 9개월이다. 2019년 처음 결성된 청년기자단은 Pharm(제약)과 Lovely(사랑스러운)의 합성어인 ‘팜블리’를 애칭으로 지난해 12월 2기 활동을 마쳤다. 15명으로 활동했던 2기 팜블리는 산업 현장 곳곳을 누비며 총 122건의 콘텐츠를 제작했다. 새롭게 시작하는 3기 청년기자단에는 총 326명이 지원했다. 블로그 콘텐츠를 담당할 일반기자는 약 31:1, 유튜브에 담길 영상물을 제작할 영상기자는 약 3:1의 경쟁률을 뚫고 모두 16명의 3기 청년기자단이 선발됐다. 청년기자단은 ▲강민서(경희대 응용화학과) ▲강유은(숙명여대 약학과) ▲강효진(한양대 생명나노공학과) ▲김성강(차의과대 의료홍보미디어학과) ▲김정희(전북대 수의학과) ▲김채은(가천대 바이오나노학과) ▲류혜림(상명대 화학에너지공학과) ▲안상은(중앙대 생명과학과) ▲이준영(순천향대 생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