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1.9℃
  • 흐림서울 14.4℃
  • 흐림대전 15.0℃
  • 흐림대구 11.8℃
  • 흐림울산 9.8℃
  • 흐림광주 13.7℃
  • 흐림부산 12.2℃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6.7℃
  • 흐림강화 12.2℃
  • 흐림보은 10.3℃
  • 흐림금산 10.8℃
  • 흐림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6.5℃
  • 구름많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의 불편한 진실...생활 방역 등 영향 폐렴∙독감∙만성폐쇄성폐질환(COPD)∙천식 입원 환자 큰폭 줄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호흡기질환 입원율 낮춰...인과 관계는 규명 못해 추가 연구 필요

URL복사



세계적으로 COVID-19가 유행하면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생활방역 시행으로 호흡기질환 입원율이 낮아졌다는 연구가 국내 연구진을 통해 발표됐다.

성균관대의대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허경민 교수 공동연구팀(가천의대 길병원 예방의학과 정재훈 교수,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실 김영은 박사,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지원준 교수)은 COVID-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기침예절, 손위생 등의 생활방역이 시행된 이후 주요 호흡기질환으로 인한 입원율이 낮아졌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청구 자료를 이용해서 COVID-19 유행 전인 2016년부터  2019년까지 2월~7월간, 4가지 주요 호흡기 질환(폐렴, 독감, 만성폐쇄성폐질환, 천식)으로 인한 입원율과 국내 COVID-19 유행이 본격화된 2020년2월부터 7월까지의 입원율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방역조치 시행 기간 해당 질환으로 인한 입원은 유행 전에 비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폐렴으로 인한 입원은 100만명당 1,872.59명으로 COVID-19 유행 전 4년간 같은 계절의 평균인 3,965.29명에 비해 53% 감소했으며, 독감으로 인한 입원도 80% 가량 감소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인한 입원은 4년 평균 100만명당 435.11명에서 251.70명으로 42% 감소했으며, 천식 역시 100만명당 353.16명에서 168.13명으로 52% 줄었다. 




우리나라는 COVID-19가 유행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생활방역을 철저히 준수해왔다. 이같은 조치로 COVID-19 뿐만 아니라 중요한 호흡기 질환인 폐렴, 독감, 만성폐쇄성폐질환, 천식으로 인한 입원율이 크게 줄어들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허경민 교수는 “인과관계는 확실히 알 수 없으나 COVID-19에 대응하기 위한 생활방역 조치가 다른 호흡기 감염의 빈도도 낮추었고, 이로 인해 폐렴 발생 뿐만 아니라 만성 호흡기질환이 악화되는 경우도 줄어들었을 가능성이 있다” 며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만성 호흡기질환자들이 기저 질환 악화로 입원하는 경우를 예방하기 위해 “생활 속 실천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에 대한 추가연구가 필요하다” 고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호흡기 질환 관련 저명 학술지 ‘흉부(Thorax, IF 10.844)’ 최신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청년기자단 ‘팜블리’ 3기 활동 나서 제약바이오산업을 국민들에게 보다 친근하게 알리기 위한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청년기자단(팜블리) 3기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청년기자단 3기 선정을 완료하고 이달부터 협회 공식 블로그, 유튜브 등을 통해 산업계의 다양한 소식을 전한다고 9일 밝혔다. 활동 기간은 올해 12월까지로 약 9개월이다. 2019년 처음 결성된 청년기자단은 Pharm(제약)과 Lovely(사랑스러운)의 합성어인 ‘팜블리’를 애칭으로 지난해 12월 2기 활동을 마쳤다. 15명으로 활동했던 2기 팜블리는 산업 현장 곳곳을 누비며 총 122건의 콘텐츠를 제작했다. 새롭게 시작하는 3기 청년기자단에는 총 326명이 지원했다. 블로그 콘텐츠를 담당할 일반기자는 약 31:1, 유튜브에 담길 영상물을 제작할 영상기자는 약 3:1의 경쟁률을 뚫고 모두 16명의 3기 청년기자단이 선발됐다. 청년기자단은 ▲강민서(경희대 응용화학과) ▲강유은(숙명여대 약학과) ▲강효진(한양대 생명나노공학과) ▲김성강(차의과대 의료홍보미디어학과) ▲김정희(전북대 수의학과) ▲김채은(가천대 바이오나노학과) ▲류혜림(상명대 화학에너지공학과) ▲안상은(중앙대 생명과학과) ▲이준영(순천향대 생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