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6.2℃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8.1℃
  • 맑음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18.4℃
  • 맑음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14.5℃
  • 맑음보은 14.9℃
  • 맑음금산 16.4℃
  • 구름많음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7.8℃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코로나19로 인한 의료계 변화는? ..전남의대 출신 주요 인사, 포럼서 열띤 토론

전남대총장·의협회장 당선자·전남대병원장 등 참석..국내 의료 현안 논의

URL복사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출신의 주요 인사들이 국내 의료 현안에 대한 포럼을 개최해 화제이다.

전남대의과대학 동창회는 7일 전남대병원 내 의학박물관에서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를 직시하며 다가올 미래를 대비한다는 주제로 의료계 현안 해결을 위한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특히 이번 포럼은 대학총장, 대학병원장, 대한의사협회장 등 교육 및 의료계의 주요 인사들로 구성된 만큼 토론 내용에 대한 각별한 관심이 집중됐다.

포럼 내용은 국내 의료 및 의학교육의 문제점 및 나아갈 방향, 코로나19로 인한 의료계의 변화, 코로나19 계기로 본 미래 의학교육 전망 등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이 펼쳐졌다.

또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당선인에게는 의사대표 단체로서의 향후 운영계획, 정성택 총장에게는 우수학생 유치 및 우수교원 확보 방안, 이재혁 의대학장에게는 학생 교육 및 연구력 향상 방안, 안영근 병원장에게는 새로운 인술 100년을 위한 새병원 건립 방안 등에 대한 답변을 듣는 세부 토론의 시간도 가졌다.

전남대의과대학동창회는 앞으로도 주요 교육 및 의료현안에 따라 포럼을 개최해 나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국민건강보험공단-손해보험사 "반복적 교통사고 구상금 청구소송 줄인다" 교통사고에 따른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손해보험사 간 반복적인 구상금 청구 소송을 줄여 행정력 낭비를 막기 위한 법 개정이 추진된다. 국회보건복지위원회 간사 김성주 의원(전주시병, 재선)은 7일 건강보험공단에 ‘구상금협의조정기구’를 구성·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가입자 또는 피부양자의 교통사고 피해에 따른 공단부담 진료비 발생 시, 해당 비용의 전액을 가해자에게 구상하고 있다. 그러나 가해자 측 손해보험사가 가·피해자간 과실비율 적용을 주장하여 구상금 납부를 거부할 경우, 소송에 의해서만 과실비율 적용이 가능해 소송에 이르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실제 2018년 492건, 2019년 514건, 2020년 397건의 소송이 발생했다. 문제는 유사한 소송의 반복에 따라 구상금 환수가 지연되고, 징수독촉 및 소송에 따른 행정비용의 낭비가 발생하며, 가해 당사자와 민간 손해보험사에도 많은 불편과 비용의 낭비를 초래하고 있다는 점이다.김성주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구상금협의조정기구를 둘 수 있도록 하고, 소송에 이르기 이전에 공단과 손해보험사 등이 청구액을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