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5.8℃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9.1℃
  • 구름조금울산 15.9℃
  • 맑음광주 18.2℃
  • 구름많음부산 17.8℃
  • 맑음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18.3℃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6.6℃
  • 구름조금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국내 실험동물 품질기준 국제조화 추진

URL복사
식품의약품안전처(김강립 처장)는 국내 실험동물시설 안전관리 및 동물실험 결과의 신뢰성 제고를 위한 ‘실험동물 미생물 품질관리 안내서’를 제정하여 4월 8일 배포. 안내서는 동물실험에 대한 미생물 모니터링 기준을 제시하기 위해 국내 전문가 및 실험동물생산업체 중심의 산·학·관·연 협의체 회의, 실험동물 품질관리 방안 마련 용역사업 결과 등을 종합해 마련했다.
 
 내용은 ▲ 적용범위(실험동물별, 시설별) ▲미생물 모니터링 검사 대상·주기·항목 및 검사성적서 작성법 ▲병원체 분류 및 검사방법 ▲실험동물 감염사고 발생 시 조치사항 등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국민건강보험공단-손해보험사 "반복적 교통사고 구상금 청구소송 줄인다" 교통사고에 따른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손해보험사 간 반복적인 구상금 청구 소송을 줄여 행정력 낭비를 막기 위한 법 개정이 추진된다. 국회보건복지위원회 간사 김성주 의원(전주시병, 재선)은 7일 건강보험공단에 ‘구상금협의조정기구’를 구성·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가입자 또는 피부양자의 교통사고 피해에 따른 공단부담 진료비 발생 시, 해당 비용의 전액을 가해자에게 구상하고 있다. 그러나 가해자 측 손해보험사가 가·피해자간 과실비율 적용을 주장하여 구상금 납부를 거부할 경우, 소송에 의해서만 과실비율 적용이 가능해 소송에 이르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실제 2018년 492건, 2019년 514건, 2020년 397건의 소송이 발생했다. 문제는 유사한 소송의 반복에 따라 구상금 환수가 지연되고, 징수독촉 및 소송에 따른 행정비용의 낭비가 발생하며, 가해 당사자와 민간 손해보험사에도 많은 불편과 비용의 낭비를 초래하고 있다는 점이다.김성주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구상금협의조정기구를 둘 수 있도록 하고, 소송에 이르기 이전에 공단과 손해보험사 등이 청구액을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