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4℃
  • 흐림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4.1℃
  • 흐림대전 21.9℃
  • 흐림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1.7℃
  • 흐림광주 23.9℃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2.6℃
  • 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1.5℃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딥바이오, 암 분야 세계 최고 권위 다나-파버 암센터와 연구 협약

URL복사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병리 및 병리진단의 선두기업 ㈜딥바이오(대표 김선우, 이하 딥바이오)는 하버드 의과대학 산하 기관인 다나-파버 암센터와 전립선암 진단 연구 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연구는 ‘아프리카계 남성과 전립선암(MADCaP, Men of African Descent and Carcinoma of the Prostate) 컨소시엄’이 진행하는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다나-파버 암센터 종양학 교수이자 하버드 T.H. 챈 보건대학원 역학과 교수 티모시 레벡(Timothy Rebbeck)이 이끄는 이번 프로젝트는 딥바이오의 인공지능 전립선암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 DeepDx® Prostate가 병리 진단의 보조 수단으로 사용될 수 있는지 평가하기 위해 해당 알고리즘과 병리학자의 진단 결과를 비교한다. 연구에 사용되는 전립선암 디지털 병리 이미지는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지역에 있는 8개 연구소에서 제공된다.


김선우 딥바이오 대표는 “암 치료 및 연구를 선도하는 다나-파버 암센터와 함께 의미 있는 연구에 기여하게 돼 영광이다”며, “DeepDx® Prostate가 병리학자와 유사한 결과를 도출해 암 진단에 있어 보조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이 입증되면 학문적으로 중요한 임상적 가치를 입증하는 것은 물론, 아프리카와 같이 실제 병리학자가 극도로 부족한 지역의 암 진단 능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카리브해, 유럽 및 아프리카에 있는 28개 센터와 15,000명 이상의 아프리카계 남성이 참여하는 MADCaP 컨소시엄은 세계 전역의 아프리카계 남성의 높은 전립선암 유병률 및 질환 부담을 해결하기 위해 결성됐다. 전립선암은 유전성이 가장 큰 암으로, 다른 인종에 비해 특히 아프리카계 남성에서 발병률과 이로 인한 사망률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요양기관 차등제 미리 신고하세요"..심사평가원,짧아진 신고기간 주의 당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21년 4분기 적용(’21.10월~12월) 입원환자 간호관리료 차등제 등 10개 항목에 대한 분기 신고와 관련해 차질 없이 신고가 이뤄질 수 있도록 요양기관에 주의를 당부했다. 21년도 4분기 적용 차등제 분기신고 기간은 9.16.(목)부터 9.23.(목)까지인데, 심사평가원 심사시스템 전환 작업이 9.17(금) 18시부터 9.21.(화) 9시까지 예정돼 있어, 이 기간 동안 보건의료자원통합신고포털(www.hurb.or.kr)에서 차등제 신고가 불가하기 때문이다. 차등제 관련 신고 업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보건의료자원통합신고포털 내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신고대상 항목은 △입원환자 간호관리료 차등제, △중환자실 간호관리료 차등제, △요양병원 입원료 차등제, △의료급여 정신건강의학과 입원료 차등제, △호스피스수가 가산제, △치료식 영양관리료, △감염예방·관리료, △집중치료실 입원료, △수술실 환자안전관리료, △입원환자전담전문의 관리료 등이다. 문덕헌 자원평가실장은 “이번 차등제 신고기간이 추석연휴 및 심사시스템 전환일정과 겹쳐 실질적으로 신고 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진 것에 대해 양해 바란다”며, “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50세 이상만 조심하면 될까?... 전립선암 궁금증 6가지 매년 9월 셋째 주는 대한비뇨기의학재단과 비뇨기종양학회에서 전립선암 인식 증진을 위해 지정한 ’전립선암 바로 알기 인식주간‘이다. 남성에게만 존재하는 전립선암은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가장 흔한 남성 암중 하나로, 국내에서도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 전립선암 바로 알기 인식주간을 맞아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민경은 교수와 함께 전립선암 궁금증을 풀어보았다. Q1. 남성에게만 있는 전립선, 어디에 있고 기능은 무엇인가 A. 전립선은 소변과 정액이 지나가는 통로 역할을 한다. 남성에게만 존재하는 기관으로 골반 깊숙한 곳 요도와 방광 사이에 존재한다. 모양은 사과처럼 생겼으며, 크기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지만, 보통 호두알 정도이다. 따라서 전립선에 문제가 생기면 소변보기가 불편해지거나 장애가 발생한다. 또한 전립선에서 생산되는 전립선액은 사정액을 구성하고 있으며 이 전립선액은 정자를 감염으로부터 보호하여 생존을 도와주는 역할을 담당하기도 한다. Q2. 전립선암 얼마나 빠르게 증가하나? A.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우리나라에 새로 발생한 암 환자 243,837건 중 전립선암(C61)은 14,857건, 전체 암 발생의 6.1%로 7위를 차지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