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일)

  • 구름조금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9.4℃
  • 구름많음대전 18.5℃
  • 구름많음대구 18.9℃
  • 흐림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0.3℃
  • 흐림부산 21.3℃
  • 흐림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18.8℃
  • 흐림보은 15.7℃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하임바이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예방 ‘나잘 스프레이’ 테스트용 시제품 완료

암치료제 ‘스타베닙’도 임상 1상 9월에 종료

URL복사

이탈리아 나폴리 쎄인지 연구소 마시모 졸로(Massimo Zollo) 박사와 국내 하임바이오 김홍렬 박사, 연세대 의대 정재호 박사 등 한국과 해외 과학자 35명이 참여하여 ‘사이언스 시그날링’지(Science Signaling) 커버스토리로 발표하여 전세계 화제가 되고 있는 신물질인 ‘인(燐)중합체’(Inorganic Polyphosphate)로 만든 휴대용 스프레이 제품이 곧 전세계에 선보일 전망이다.


하임바이오 김홍렬 대표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예방, 치료할 수 있는 물질로 만든 코와 입안에 뿌리는 스프레이 제품이 이탈리아 쎄인지 연구소에서 샘플제작에 성공하여 실제 테스트가 진행 중”이라고 8일 발표했다.


부작용은 없고 암세포만 굶겨 죽이는 4세대 대사항암제 ‘스타베닙’ (Starvanip, NYH817100) 연구개발 전문기업인 하임바이오는 국내와 해외 특허만 70개 이상을 보유한 바이오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강소기술기업이다.


김대표는 “인(燐)중합체로 만든 나잘 스프레이 샘플이 이탈리아 쎄인지 연구소 마시모 졸로 박사에 의해 테스트가 이미 진행 중이다. 변이 바이러스까지 치료, 예방할 수 있는 새로운 의약품 또는 의료기기 개발 가능성을 보여 국내외 대형 제약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하임바이오 김홍렬 대표는 “이미 우한 바이러스와 영국 알파, 브라질 감마 변이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검증을 마쳤다. 현재 인도 델타와 남아공에서 유래한 베타형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곧 국제 학술지를 통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하임바이오는 코로나19 변이 예방과 치료제뿐 아니라 암치료제인 스타베닙 임상 1상이 9월말에 끝날 예정이다. 10월초에 임상 1상 완결 발표를 하려고 한다.


김대표는 “빠르면 11월경에 임상 2상을 위한 IND를 제출할 예정이다. 내년 1월이면 임상 1상에 대한 리포트를 KFDA에 제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임상1상이 늦어진 것은 코로나19의 영향이 매우 컸다. 그러나 코로나19이후 국내에서 진행된 임상실험 중 50개 이상이 취소된 것에 비하면 스타베닙은 매우 빠르게 성공적으로 임상1상을 마친 성공 케이스 중 하나”라고 전했다.


이어 김대표는 “스타베닙 1상 임상이 일정대로 진행된다면 내년 4월에 임상2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임상2상은 국내를 시작으로 미국과 호주 등에서 동시에 이루어질 예정이다. 스타베닙 임상1상 성공은 매우 중요하고 의미가 높다”고 설명했다.


하임바이오 측에 따르면 “이미 지난 2019년과 2020년도에 국립 암쎈터로부터 기술 이전을 받아 놓은 실제 암 환자들에게 사용중인 7가지 표준 항암제와의 병용 투여 결과에 대한 유의성 있는 동물 실험 결과 특허를 바탕으로 곧바로 임상 2상 실험을 종래 표준 1차시기 항암제와 병용으로 특정 암에서 항암치료 임상 실시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실거래가 약가인하’ 문제점 살핀다 국내 제약바이오산업 환경에 맞는 합리적인 약가제도의 시행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토론회가 마련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이 주최하고 협회와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회장 오동욱),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회장 이정석)가 공동 주관하는 ‘합리적인 약가제도 모색을 위한 정책 세미나’를 오는 30일 오후 2시에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정책세미나는 유튜브 ‘김민석TV’ 계정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정부의 약가관리 제도 중 ‘실거래가 약가인하’에 초점을 맞췄다. 실거래가 약가인하는 병원·약국 등 요양기관이 의약품을 구입하면, 해당 실제 거래가격에 맞춰 약값을 조정하는 제도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요양기관의 청구내역을 근거로 의약품별 가중평균가격을 산출했을 때, 이 가격이 기준상한금액보다 낮을 경우 약값을 인하하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약가의 적정성을 확보하고 건강보험 재정 효율을 도모하겠다는 취지로 도입, 2년 주기로 시행되어 2016년 이후 세 차례 약가인하가 이뤄졌다. 그러나 저가로 약을 구매하는 요양기관에 장려금을 지불하는 ‘저가구매장려금 제도’를 통해 이미 약품비 절감효과가 있음에도 다시 제약사의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충북대병원 최영석원장 개원 30주년 맞아 "충북도민 건강과 의학발전 위해 노력" 충북대학교병원(병원장 최영석)이 개원 30주년 기념식을 오는 28일 오후 2시 병원 서관 9층 직지홀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최소인원만으로 진행된다. 이날 기념행사에서는 병원의 발자취를 담은 개원 30주년 기념 영상이 상영된다. 30주년 기념 슬로건 및 사진공모전에 당선된 작품들에 대한 소개와 당선자들에 대한 시상식도 진행된다. 또한 공로직원에 대한 포상 및 감사장 수여의 자리도 마련되어 있다. 마지막으로 故 이완호 작가의 작품기증식도 계획되어 있다. 충북대학교병원은 1991년 7월 20일 의과대학 부속병원으로 개원해, 1995년 법인으로 전환했다. 초창기 9개였던 진료과를 24개로 확충하면서 충북권 유일의 상급종합병원으로 발돋움했다. 최영석 병원장은 “지난 역사를 통해 얻은 것들이 미래를 향한 원동력이 되어가고 있다”며, “함께한 모든 이들의 피와 땀과 노력이 미래를 밝게 미추는 등불이 될 것이다. 앞으로도 충북도민의 건강과 의학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충북대학교병원은 30주년 슬로건을 충북도민과 충북대학교병원이 앞으로 만들어갈 희망찬 미래를 뜻하는 ‘같이 걸어온 30년, 함께 걸어갈 미래’로 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