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21.6℃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19.7℃
  • 구름조금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많음제주 25.1℃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15.4℃
  • 구름조금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서울대치과병원, ‘의료기관 인증제도 중간현장조사’실시

URL복사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구영)이 지난 9일,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임영진, 이하 인증원) 주관 ‘의료기관 인증제도 중간현장조사’를 마쳤다.


 ‘의료기관 인증제도’는 의료기관으로 하여금 환자 안전과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한 자발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을 유도하여, 의료소비자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제도이다.


 이날 시행한 ‘의료기관 인증제 중간현장조사’는 인증받은 의료기관이 환자 안전과 질 향상을 지속적으로 유지·관리하도록 하기 위해 인증 기간(인증 후 24~36개월 사이) 중 인증원에서 구성한 조사위원이 의료기관 현장에서 시행하는 정규 조사다. 조사위원은 인증기준 중 필수 7개 기준의 전수조사와 의무기록 완결도 관리를 확인하며, 최우선기준 22개 중 6개를 당일 무작위로 선택하여 조사한다.
 
 모든 조사를 마친 조사팀장은 “무사히 중간현장조사를 마칠 수 있도록 많은 지원과 도움을 주신 서울대치과병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치의료관리담당 윤혜정 교수(구강병리과 전문의)는 “이번 중간현장조사를 위해 질 관리 지침 개정과 인증 TFT 회의 등을 2차에 걸쳐 개최하고, 자체모의조사에서 나온 지적사항을 개선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라며 “조사위원들의 지적사항은 추가 개선 활동을 통해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구영 병원장은 “중간현장조사를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노력해주신 모든 교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서울대치과병원은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병원이 되고자, 더욱 향상된 환자 안전 체계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치과병원은 2014년 치과병원 최초로 1주기 인증을 획득했으며, 2주기 의료기관인증평가에서도 인증을 획득했다. 2주기 인증 유효기간은 오는 2022년 9월 18일까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환절기 콧물▪재채기 지속되면?..이질환 의심을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추분이 지나 찾아오는 환절기, 쌀쌀한 날씨에 재채기와 코막힘 등 비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조사에 따르면, 2019년 알레르기 비염으로 진료받은 환자가 9월 123만 507명, 10월 129만 1,636명으로, 1년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 비염은 코점막이 특정 원인 물질에 노출돼 생기는 과민성 염증 반응이다. 호흡기내과전문의인 서원나 과장은 “알레르기 비염의 경우 알레르기 원인 물질이 목 가려움을 유발할 때나 찬 공기, 먼지 같은 여러 자극이 생겨도 기침이 유발된다”며 “축농증이 있어 코가 목으로 넘어갈 때 자극이 돼서 기침이 유발될 수 있기 때문에 콧물, 코막힘 뿐만 아니라 기침이 오래갈 때도 코에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닌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코감기 급성 비염, 알레르기 비염 차이알레르기 비염은 꽃가루나 집먼지 진드기, 동물의 털같이 특정 원인 물질이 코 안에 들어와서 면역반응을 일으키는데, 주요 증상은 콧물, 코막힘, 재채기, 가려움증이다. 재채기와 콧물은 주로 오후보다는 아침에 심하게 나타난다. 코막힘은 종일 지속되며 간지러운 증상이 코뿐만 아니라 목이나 눈 등 주변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