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6.0℃
  • 맑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7.7℃
  • 맑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3.0℃
  • 맑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7.0℃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명지병원,제1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 개소

출국 전 신속 RT-PCR 및 항원․항체검사 시행

URL복사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1청사)을 이용하는 여행객들도 제2터미널 검사센터까지 가지 않고 제1터미널에서 출국 전 신속한 코로나19 검사를 할 수 있게 됐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T1) 코로나19 검사센터(서편) 개소식이 지난 14일 오전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편 검사센터 광장에서 진행됐다.


명지병원에서 운영하는 T1 코로나19 검사센터(서편)는 개소식에 앞서 지난 8일 문을 열고, 여객과 공항 상주직원, 항공사 직원들의 코로나19 신속 RT-PCR 및 항원․항체 검사와 결과지 발급을 시행해왔다.


인천공항1터미널역과 단기 주차장H 구역에 위치한 명지병원 T1 서편 검사센터는 매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는데, 신속 항원․항체 검사는 1시간 만에 결과를 알 수 있다. 신속 RT-PCR 진단키트를 이용한 검사는 3시간 만에 결과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명지병원은 검사실의 정도관리 등의 절차가 마무리되는 오는 22일까지는 검사시간이 좀 더 시간이 소요된다고 밝혔다.


T1 검사센터에서 사용하는 신속 RT-PCR 진단키트는 식약처 정식 허가를 취득한 제품으로 DNA중합효소 사용을 통해 유전자 증폭시간과 횟수를 단축시키는 방식인데, 기존의 일반 RT-PCR 검사 방식과 함께 대부분의 국가에서 인정받고 있는 확진자 판정용이다.


검사 예약은 전화(1533-2030)와 홈페이지(www.mjhairport.com), 인천국제공항공사 홈페이지(https://www.airport.kr) 등에서 가능한데, 오는 10월부터는 공항공사와 KT 등과의 협력을 통해 검사센터 예약・접수・수납, 코로나19 검사 음성확인 디지털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검사비용은 진찰료, 검사 비용, 음성확인서 발급 비용을 포함하여 내국인의 경우 PCR검사 총 126,000원, 항원검사 66,000원, 외국인은 각 174,000원과 84,000원이다. 주말, 공휴일 및 평일 아침(07:00~09:00) 시간대에는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


이날 개소식에서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은 “세계 수준의 인천국제공항에 걸맞은 수준 높은 외관과 시설을 갖춘 검사센터로 이용객들의 편의와 심리적 안정을 고려했다”며 “해외 각 국의 요구에 맞춰 항체검사, 항원검사, 신속 PCR 방식 등으로 검사를 수행, 이용객들의 출국편의를 증진시키는 코로나19 전문 검사센터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1시간 이내에 RT-PCR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키트를 도입, 공항 이용객들의 대기 시간을 크게 줄이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명지병원은 지난 6월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 운영협약’을 체결하고, 그동안 시설과 검사 설비, 인력 등을 갖췄다.


【 인천국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 검사비용 】

구분

PCR 검사

항원검사

PCR + 항체검사

평일

주말/공휴일

(평일 AM7:009:00)

평일

주말/공휴일

(평일 AM7:009:00)

평일

주말/공휴일

(평일 AM7:009:00)

내국인

126,000

130,000

66,000

70,000

176,000

180,000

외국인

174,000

180,000

84,000

90,000

224,000

230,00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뚜렷한 증상 없어 더 위험한 노년층 폐렴..생활속 예방법 6가지 폐렴은 영유아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에서 발병하는 질환으로 초기 증상이 발열, 오한, 기침, 가래 등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 방치하기 쉽다. 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급속하게 증상이 나빠지고,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켜 노년층에서는 심하면 사망에도 이를 수 있다. 실제 2019년 통계청 사망원인통계를 보면 2017년까지 4위에 머물렀던 폐렴이 뇌혈관질환을 제치고 암, 심장질환에 이어 전체 사망원인 3위를 차지하고 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장복순 교수와 함께 폐렴의 중상과 치료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염증성 호흡기질환 ‘폐렴’, 기침, 가래, 호흡곤란 유발 폐렴은 세균, 바이러스, 마이코플라스마, 곰팡이 등에 의해 기관지 및 폐실질에 발생하는 염증성 호흡기질환이다. 폐 증상과 신체 전반에 걸친 전신적인 증상이 나타난다. 폐 증상으로는 호흡기계 자극에 의한 기침, 염증 물질의 배출에 의한 가래, 숨 쉬는 기능의 장애에 의한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다. 폐를 둘러싸고 있는 흉막까지 염증이 침범한 경우 숨 쉴 때 통증을 느낄 수 있다. 호흡기 이외에 소화기 증상, 즉 구역, 구토, 설사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두통, 피로감, 근육통, 관절통 등의 신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