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3.1℃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1.0℃
  • 맑음광주 23.4℃
  • 맑음부산 23.5℃
  • 맑음고창 23.6℃
  • 맑음제주 27.1℃
  • 구름많음강화 21.4℃
  • 구름조금보은 20.2℃
  • 맑음금산 20.7℃
  • 맑음강진군 23.5℃
  • 구름많음경주시 21.4℃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삼진제약,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 3년 연속 대통령상 금상 수상

‘비대면 검체 이송 기송관 시스템’ 구축

URL복사



삼진제약(대표이사 장홍순, 최용주)이 8월 23일부터 27일까지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제47회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 대통령상(금상)을 수상하였다고 밝혔다. 이로써 삼진제약은 해당 대회에서 3연속 수상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명실공히 품질경영 분야에 있어 최우수 기업이라는 가치를 대외적으로 입증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울산광역시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는 자주적인 활동으로 현장 문제를 개선하여 혁신적인 품질 업무 향상에 기여하는 우수 분임조를 발굴 및 육성, 우수사례를 공유·확산하기 위한 전국 발표 대회이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 17개 시·도 지역 예선을 통해 최종 선발된 288개 우수 품질분임조가 참가하였으며 이중 삼진제약은 올해 6월에 실시한 경기도 품질경영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여 참여하게 되었다.
이번 대회에서 삼진제약 향남공장 ‘프리텍트’분임조는 ‘기송관 시스템’을 통한 검체 이송 시간 단축’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1년여 간의 개발 기간을 거쳐 국내 제약사 최초로 효율적인 검체 이송 체계를 구축하게 된 도입과정을 발표하였다.


‘기송관(공압 수송관)’은 캡슐에 담은 전달 물질 등을 파이프 관내 압축 공기를 이용하여 상대방에게 신속하게 보내거나 받을 수 있는 설비 시스템을 통칭한다. 현재 대형마트 또는 병원 등에서 현금, 임상 시료 등을 효율적으로 전달 및 관리하는데 활용되고 있지만 까다로운 GMP 규정 등으로 인해 국내 제약사에 도입된 사례는 없었다.


삼진제약 향남공장 ‘프리텍트’ 분임조는 우선적으로 ‘기송관’ 구축 등의 선행 연구를 고찰하였고 시스템 적용을 위해 교차 오염 및 검체 파손 방지 등을 위한 다양한 연구와 개선활동을 수행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을 거쳐 도입 된 시스템은 신속한 검체 전달을 통한 업무 효율성 증대를 가져왔으며, 더불어 비대면 이송 시스템 구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이번 대회에 참여한 삼진제약 향남공장 분임조 명칭인 ‘프리텍트’는 “코로나 시대에 자유로운 소통을 통해 품질 경쟁력을 추구한다.”는 뜻으로, 지난 분임조인 2019년 ‘알확행’, 2020년 ‘업글삼진’에 이어 3년 연속 삼진제약의 우수한 품질경영 시스템과 경쟁력을 대외에 알리게 되는 바통을 이었다.


장홍순 대표이사는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 3년 연속 대통령상을 수상한 것은 최고의 품질을 지향하는 의약품 생산을 위해 전 임직원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는 점에 큰 의미를 지닌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노력과 경쟁력을 바탕 삼아 초 일류 제약회사로 한 단계 더 나아가고자 한층 더 노력할 것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 무흉터 자궁내막암 수술 APAGE 초청 시연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가 우수한 수술실력을 인정받았다.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는 최근 아시아태평양 산부인과 내시경 및 최소침습수술학회(APAGE) 초청을 받아 무흉터 자궁내막암 수술을 선보였다. APAGE는 아시아 및 태평양 국가가 참여하는 최고 권위의 부인과학 국제학술대회로 최신 수술법 등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학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 산부인과 김상운 교수팀은 자궁내막암 진단을 받은 김모씨(47)를 대상으로 무흉터 자궁내막암 수술을 시행했다. 수술은 배꼽에 1.5cm 크기의 절개창을 통해 시행하는 단일공 복강경수술법과 감시림프절만 절제해 림프부종과 림프낭종 등 수술 부작용을 최소화한 수술법으로 진행됐다. 자궁내막암의 경우 암세포는 주로 림프관을 타고 림프절로 전이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골반과 대동맥 림프절 절제술이 필수적이다. 감시림프절은 암세포 전이가 가장 먼저 이뤄지는 림프절로, 모든 림프절을 절제하는 대신 감시림프절만을 선택적으로 절제해서 조직검사 후 암의 전이 여부를 판단한다. 그동안 부인암에서 자궁과 전체 림프절을 절제하는 것이 표준치료법이었다. 하지만 광범위한 림프절 절제로 인해 림프부종과 림프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