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2.6℃
  • 맑음서울 24.1℃
  • 구름조금대전 24.4℃
  • 구름조금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3.8℃
  • 구름조금제주 23.9℃
  • 구름조금강화 22.5℃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교정기 착용 중 칫솔질만 하면 치주질환 46% 증가 위험?

구강청결제 병행으로 입 속 구석구석 헹궈내 치은염 및 치주질환 예방

URL복사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어 치아교정을 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면 자연스럽게 입이 가려지기 때문에 그동안 교정 장치의 외형이 부담스러워 치료를 미뤄왔던 사람들이 교정치료를 시작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교정장치를 착용하면 장치의 철사 사이사이를 꼼꼼히 칫솔질하는 것이 어려워 입 속 세균 제거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 교정 중 보철물 주변에 끼는 음식물들은 틈이 너무 작거나 구석진 곳에 있어서 칫솔질만으로는 제거하기 매우 힘들기 때문이다.


결국 음식물을 완전히 빼내지 못해 플라크가 형성되어 축적되고, 치석으로도 쉽게 변하게 된다. 실제로 미국 치과 교정학 저널(Angle Orthodontist)에 따르면 교정치료 6개월 뒤에는 38%, 12개월 뒤에는 46%가 크고 작은 충치나 잇몸질환을 나타낸다고 한다. 그래서 교정 중인 사람들은 플라크, 치석이 축적되어 구강질환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구강 관리에 더 신경 쓸 필요가 있다.


교정 환자가 참고할 수 있는 구강관리법은 다음과 같다.

▲ 1. 거울 보면서 꼼꼼히 칫솔 및 치실질하기
음식섭취 이후 교정장치가 잘 닦이도록 디자인된 교정용 칫솔을 사용하여 꼼꼼히 칫솔 및 치실질을 해줘야 한다. 거울을 이용해서 교정 장치 주위, 치아 사이 및 교정장치 사이, 치아와 잇몸 사이 등 음식물이 끼기 쉬운 부분을 보면서 꼼꼼히 닦아야 한다.


▲ 2. 유해균 억제 효과 검증된 구강청결제 병행 사용하기
물리적인 방법인 칫솔 및 치실질을 하는 동시에 화학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는 구강청결제 사용을 병행하면, 액체라는 성분적 특성상 칫솔과 치실이 닿지 못하는 공간까지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구강내 모든 부분의 유해균을 관리하기 위해서 구강청결제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는 구강청결제의 세정력에 있다. 칫솔질은 전체 구강 면적의 25% 이내밖에 관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균은 칫솔, 치실이 닿지 않는 치아 이외의 75% 공간에도 숨어있으며, 해당 부분까지 관리해야 치은염 및 치주질환 등을 예방할 수 있다.

 

또 실제로 칫솔질을 올바른 방법으로 충분한 시간 동안 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사람들이 인지한 양치질 시간은 2.5분이나, 실제 양치질 시간은 1분 미만이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플라크와 치은염을 줄이기 위해 고안된 성분들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 구강청결제를 사용해 입 속에 숨어있는 각종 유해균을 제거해 줄 수 있다.


구강청결제 제품 종류의 다르다. 한 실험에서는 ▲에센셜오일 제품의 경우, 약 30%의 플라크 세포들이 죽거나 손상되었으며 이에 반해 CPC 기반 제품은 약 10%의 플라크 세포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즉, 에센셜오일이 함유된 제품이 CPC 성분의 제품에 대비해 약 3배의 플라크 제거 효과를 보인 것이다.


이와 더불어 ▲‘치은염 감소 효과’ 관련 연구에서도 에센셜오일 성분이 65% 더 큰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보고됐다. ▲에센셜오일 성분 기반의 제품은 CPC 기반 제품에 비해 충치를 예방해 주는 불소 성분을 최대 7배 더 흡수해 충치 예방에도 더욱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성분 내용은 마트에 진열된 구강청결제 뒷면에서 쉽게 확인해볼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교정기 착용 중 칫솔질만 하면 치주질환 46% 증가 위험?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어 치아교정을 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면 자연스럽게 입이 가려지기 때문에 그동안 교정 장치의 외형이 부담스러워 치료를 미뤄왔던 사람들이 교정치료를 시작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교정장치를 착용하면 장치의 철사 사이사이를 꼼꼼히 칫솔질하는 것이 어려워 입 속 세균 제거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 교정 중 보철물 주변에 끼는 음식물들은 틈이 너무 작거나 구석진 곳에 있어서 칫솔질만으로는 제거하기 매우 힘들기 때문이다. 결국 음식물을 완전히 빼내지 못해 플라크가 형성되어 축적되고, 치석으로도 쉽게 변하게 된다. 실제로 미국 치과 교정학 저널(Angle Orthodontist)에 따르면 교정치료 6개월 뒤에는 38%, 12개월 뒤에는 46%가 크고 작은 충치나 잇몸질환을 나타낸다고 한다. 그래서 교정 중인 사람들은 플라크, 치석이 축적되어 구강질환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구강 관리에 더 신경 쓸 필요가 있다. 교정 환자가 참고할 수 있는 구강관리법은 다음과 같다. ▲ 1. 거울 보면서 꼼꼼히 칫솔 및 치실질하기 음식섭취 이후 교정장치가 잘 닦이도록 디자인된 교정용 칫솔을 사용하여 꼼꼼히 칫솔 및 치실질을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심각한 심혈관계 합병증 일으키는 '폐쇄성 수면무호흡'... 인공지능으로 수술 성공 예측 폐쇄성 수면무호흡 수술은 성공률 예측이 매우 어렵다. 이때 인공지능을 이용하면 수술 성공률이 높은 환자들을 선별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김현직 · 동국대병원 김진엽 교수팀은 머신러닝으로 폐쇄성 수면무호흡 수술 성공을 예측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고 14일 발표했다. 2010~2019년 수면무호흡 수술을 받은 환자 163명이 연구대상이었다. 연구팀은 수술 전후에 시행한 수면다원검사 결과를 토대로 수술 성공률을 분석했고, 수술 전 인공지능 프로그램 예측과 비교했다. 그 결과 인공지능으로 예측한 성공률은 실제 수술 성공률과 70%를 상회하는 일치도를 보였다. 수면다원검사와 양압기 치료의 건강보험 적용으로 폐쇄성 수면무호흡으로 진단받고 양압기를 이용해 치료받는 환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다양한 심혈관계 및 뇌 질환 합병증을 유발하는 수면무호흡은 양압기 치료가 우선 권장된다. 하지만 양압기는 평생 사용해야 하고 환자가 느끼는 불편감으로 치료를 포기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양압기의 좋은 효과에도 불구하고 절반 가까운 환자가 착용 후 1년 이내에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