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5.9℃
  • 맑음강릉 13.7℃
  • 구름많음서울 8.0℃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9.6℃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10.9℃
  • 구름조금제주 17.2℃
  • 흐림강화 7.5℃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12.2℃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기타

로레알, 제 24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 공개

URL복사
로레알(회장 장 폴 아공)과 유네스코는 ‘제24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를 공개했다. 

올해로 24주년을 맞은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은 1998년부터 해마다 5개 대륙을 대표하는 우수한 여성 과학자들을 선정해 수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생명 및 환경 과학 분야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2022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로는 ▲라틴아메리카 및 카리브해: 뎅기열에 대한 이해를 높인 마리아 과달루페 구즈만 티라도 (Maria Guadalupe Guzmán Tirado) 교수, ▲북미: 메신저 mRNA 백신 기술의 개발을 이끈카타린 카리코 (Katalin Kariko) 교수, ▲아시아/태평양: 우울증을 중심으로 신경과학에서 중요한 발견을 이룬 헤이란 후 (Hailan Hu) 교수, ▲아프리카 및 아랍 국가: 르완다 보건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아그네스 비나그와호 (Agnès Binagwaho) 교수, ▲유럽: 배아 발달의 분자적 기초를 발견한안젤라 니에토 (Angela Nieto) 교수가 선정됐다.

9월 15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 이번 심사에는 브리짓 키퍼 (Brigitte Kiefer) 캐나다 맥길 대학교 (McGill University) 정신의학과 교수와 프랑스 국립 보건 의학 연구소(INSERM, Institut national de la santé et de la recherche médicale) 연구 책임자를 비롯해 11명의 뛰어난 생명 및 환경 과학 분야 연구원이 참여했다.

한편, 로레알재단과 유네스코는 세상은 과학이 필요하고 과학은 여성이 필요하다는 믿음 아래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을 통해 과학분야에서 여성 권위를 증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998년 제정 이래 110개 이상의 국가에서 122명의 수상자를 배출했으며, 3,800명 이상의 여성 과학자들을 지원해오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소변에서 한탄바이러스 감염 경로 알아낸다..."유행성출혈열 연구와 치료에 효과적 적용"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송진원 교수 연구팀이 한국군(軍) 유행성출혈열 환자의 소변으로부터 처음으로 한탄바이러스 RNA를 증폭해 진단하고 바이러스 전장 유전체 서열을 밝혀내는 데 성공했다. 한타바이러스는 설치류로부터 사람에게 감염되어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 출혈열)을 일으키며 신부전, 출혈, 혈소판 감소증, 쇼크 등을 초래하는 바이러스로 잘 알려져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매년 약 4~600명의 유행성출혈열 환자가 발생한다고 보고된 바 있으며, 군에서도 매년 지속적으로 환자가 발생하고 최근 2020년에는 사망사례도 보고된 바 있다. 연구팀은 2016년부터 2017년에 발생한 유행성출혈열 환자의 소변으로부터 다중 프라이머 유전자 증폭반응 기반-차세대염기서열분석법(Multiplex PCR-based NGS)을 통해 극소량 존재하는 한탄바이러스의 전체 유전자 서열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환자의 소변에서 한탄바이러스 RNA 전체 유전체를 증폭하는 기술을 개발해 최초로 소변에서 한탄바이러스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을 밝혀낸 것이다. 나아가 환자 소변에서 증폭된 한탄바이러스와 감염 예상지역에서 채집된 쥐에서 확보된 한탄바이러스의 유전자를 분석해 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