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8℃
  • 구름조금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3.3℃
  • 맑음대전 14.2℃
  • 구름조금대구 15.0℃
  • 흐림울산 12.3℃
  • 맑음광주 15.4℃
  • 흐림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4.2℃
  • 구름많음제주 16.9℃
  • 구름많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조금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동구바이오제약 투자 디앤디파마텍, 590억원 투자 유치

파이프라인 평가 등 반영 Pre-IPO 진행 … 코스닥 상장작업 본격화

URL복사
동구바이오제약이 투자한 퇴행성 뇌신경질환 신약개발업체인 디앤디파마텍이 590억원 규모의 Pre-IPO(상장 전 투자유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최근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를 통과한 디앤디파마텍의 상장 작업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평가이다.

이번 투자는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인 프랙시스캐피탈파트너스가 앵커투자자로 주도하며 다수의 기관이 참여하였다. 디앤디파마텍이 보유한 리드 파이프라인의 안전성과 다양한 임상 파이프라인을 통한 높은 성장 가능성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단위의 기업가치가 거론되며 화제가 되고 있는 디앤디파마텍은 2018년 시리즈A를 통해 190억원, 2019년 시리즈 B를 통해 1,41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였으며, 금번 590억원의 투자금을 포함해 총 2,200억원 수준의 자금을 유치하였다. 디앤디파마텍은 확보한 자금을 임상 개발 추진 등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9월, 대사성질환 치료제 DD01에 대해 시가총액 50억달러 규모의 중국 선전 살루브리스 제약과 기술이전계약을 체결하고,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에서 복수의 전문 평가기관으로부터 A, A 등급을 받은 디앤디파마텍은 이번 Pre-IPO 투자가 마무리되는 대로 상장예비심사 청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뷰노, 지놈앤컴퍼니의 상장으로 성공적인 투자결과를 일궈낸 동구바이오제약은 기투자기업 중 디앤디파마텍 바이오노트, 노바셀테크놀로지의 상장이 예상되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디앤디파마텍 뿐만 아니라 이어지는 투자 바이오벤처의 상장 소식으로 동구바이오제약은 높은 평가차익이 예상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씨제이제일제당 등 국내 대기업 PB식품, 나트륨·당류·콜레스테롤 "영양표시 실제와 다르게 표기" 국회 전봉민 의원실이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과자류·빙과·캔디 등 국민들이 즐겨 찾는 가공식품의 영양표시 부적합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식약처가 시중에 판매 중인 총 875개 제품을 수거해 ‘영양표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허용오차범위 120%를 초과해 나트륨·당류·콜레스테롤 등 영양성분을 표기한 제품한 128건이었으며, 부적합률은 15%에 달했다. 국내 한 업체가 수입하고 있는 도라아끼 빵 제품은 콜레스테롤 초과비율이 무려 17,250%(174배)에 달했으며, 이름에 유기농을 표방하며 수입되고 있는 한 비스켓은 나트륨 초과비율이 9,384%(95배)에 달했다. 국내 유명 대기업 제품이라고 다르지 않았다. 이마트가 수입해 PB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는 ‘헤이즐넛 프랄린 초콜릿’은 콜레스테롤 초과비율이 1,680%(18배)였으며, 킴스클럽 PB제품인 ‘오프라이스훈제통닭’은 ▲나트륨(1,230%/13배) ▲콜레스테롤(815%/9배) ▲당류(670%/8배) 3가지 성분을 실제와 다르게 표기하고 있었다. 한편 이 제도에 대해 국민들은 꼭 필요한 제도이지만, 신뢰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가 실시한 ‘2020년 영양표시 인식활용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약바이오강국 도약 위한 10조 메가펀드 조성 절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1일 제약바이오강국 도약 위한 10조 메가펀드의 조성이 절실하다고 밝혔다.협회는 "제약바이오강국 도약을 위한 3상 임상시험 지원과 10조원대 메가펀드 조성이 어느때 보다 필요하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협회는 논평을 통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병원 의원이 20일 국정감사에서 ‘우리나라가 제약바이오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10조원 규모 메가펀드 조성과 적극적인 후기단계 임상지원 체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진단한 것에 전폭적으로 공감하며, 환영한다는 뜻도 전달했다. 협회는"무엇보다 이 같은 강병원 의원의 제언이 단발성에 그치지 않고, 국회와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실효성있는 정책 수립으로 이어지기를 고대한다. "며 제약업계의 간절한 바램을 밝히기도 했다. 강병원 의원은 국감에서 “10조 메가펀드 조성을 통해 임상 3상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 제약바이오산업의 기술수출 규모가 지난해 11조 6000억원 수준으로 적지않은 성과를 거뒀으나, 기술수출을 넘어 완제품 개발, 생산, 수출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전주기 신약개발을 완료할 수 있는 메가펀드 조성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정부의 바이오헬스 분야 R&D 지원이 최대 임상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충북대학교병원, 계약업체 청렴교육.. ‘청렴동행’ 실천 충북대학교병원(병원장 최영석)은 병원과 계약을 체결한 업체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청렴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 48명이 10월 1일부터 15일까지 부패신고제도 및 공익신고제도에 관한 교육을 이수했다. 이번 교육은 작년부터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교육이 어려움에 따라 온라인교육으로 대체하여 청렴동행을 위한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실시되었다. 계약업체 직원들이 업무 처리 과정에서 금품 및 향응을 요구받았을 경우에 올바르게 대응하여 부패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하였다. 온라인 청렴교육에 참여하지 않은 계약업체 직원들에게도 보편적인 청렴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제작한 부패행위 신고 및 신고자 보호교육 자료를 재구성하여 서면교육도 함께 진행하였다. 서면교육은 현재 계약을 체결한 업체뿐만 아니라 계약이 종료되었으나 향후 다시 계약을 체결할 가능성이 있는 업체까지 그 범위를 확대하여 총 925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하였다. 계약업체 청렴교육은 충북대학교병원이 추진하고 있는 대표 반부패 시책인 청렴동행 중 하나로 2019년 최초 시작 이래 매년 꾸준히 구성 내용을 보완하여 발전시켜 나가고 있으며, 국민권익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