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10.1℃
  • 맑음대구 11.4℃
  • 구름조금울산 12.2℃
  • 맑음광주 11.6℃
  • 구름많음부산 13.2℃
  • 맑음고창 10.9℃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10.1℃
  • 맑음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3.3℃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대한마취통증의학회지 SCIE 학술지로 등재

URL복사

대한마취통증의학회(Kore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 회장: 김상태, 이사장: 김재환)의 공식 학술지인 대한마취통증의학회지 (Korean Journal of Anesthesiology) 가 SCIE(Science Citation Index Expanded) 학술지로 JCR (Journal Citation Reports)에서 최종 승인을 받았다.


JCR은 전 세계 약 3,000 여개 이상의 출판사들이 발행하는 11,000 여 저널에 대한 인용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각각의 저널들이 가진 영향력을 나타내는 impact factor를 산출하고 평가하는 곳으로 학술지 등의 위상을 자리매김하는 공신력을 갖춘 기관이라 할 수 있다. 


그동안, 여기서 평가하여 일정한 높은 수준의 학술지로 인정받게 되면 SCI/SCIE급의 학술지로 등재될 수 있어왔다.


대한마취통증의학회지의 수준이 그만큼 세계적인 수준임을 인정받게 된 것이다. 대한마취통증의학회는 과거 국내 학술대회로 진행해 오던 추계 정기 학술대회를 국제학술대회 수준으로 높여서 미국마취통증의학회(American Society of Anesthesiologists)와 같은 해외 유수의 국제학회와 협약을 맺는 등 학회의 수준을 국제학회 수준으로 높여서, 2019년 개최한 추계학술대회에서는 미션과 비젼을 전세계에서 참석한 해외 유수의 연자들과 참가자들 앞에서 발표하는 등, 대한마취통증의학회의 수준이 이미 세계적인 수준임을 천명한 바 있다. 


이번에 대한마취통증의학회지가 세계적 수준의 학술지의 자격인 SCIE 학술지로 인정받은 것은 그동안 학회 회원들의 많은 노력과 미션과 비전, 그리고 핵심가치를 달성하기 위하여 달려온 학회의 부단한 활동의 값진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금번 마취통증의학회지는 Anesthesiology 영역의 저널로써 SCIE로 등재되었으며, 2020년부터 개정된, SCI와 SCIE의 구분을 없애고 impact factor만으로 학술지의 위상을 자리매김하는 시스템으로 평가받을 예정이다. 


그동안 주관 학술지를 국제적 학술지로 승격시키기 위해 노력해온 학회가 자체적으로 추산한 impact factor는 2021년 9월을 기준으로 약 3.183점이며 이는 마취통증의학 영역에서 국제 학술지의 위상으로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대단한 성과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올해 한미참의료인상...미얀마 베데스다병원 장철호원장,서울적십자병원 영예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과 서울시의사회(회장 박명하)가 공동 제정한 ‘한미참의료인상’ 올해 수상자에 미얀마 베데스다병원 장철호 원장과 서울적십자병원(병원장 문영수)이 선정됐다. 올해 20회를 맞이한 한미참의료인상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의료봉사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의사 및 의료봉사단체를 발굴한다는 취지로 2002년 제정됐다. 수상자와 수상단체에는 상금 1500만원과 상패가 각각 전달된다. 시상식은 6일 오후 7시 롯데호텔서울 3층 사파이어볼룸에서 개최되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수상자를 포함한 100명 이하 인원(백신접종 완료자 및 행사 전일 PCR 검사로 음성 판정을 받은 미접종자)만 참석한다. 수상자인 장철호 원장은 2000년부터 2006년까지 12개국에서 15차례 해외 의료봉사를 진행했으며, 2006년부터 5년 동안 중국 단둥에 거주하며 의료 취약계층 대상 진료를 펼쳤다. 2012년부터는 미얀마에 거주하면서 지아이씨 수술봉사팀과 구순구개열 무료 수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2016년 6월에는 미얀마 양곤시에 베데스다병원을 개원하고 지역 주민들을 위한 무료 의료봉사 활동을 펼치고 있다. 미얀마 현지에서 수술이 어려운 중증 환자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고신대복음병원 신경과 이원구 교수, 생명나눔 공로상 수상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오경승)신경과 이원구 교수가 12월 2일 고신대병원 3동 회의실에서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으로부터 생명나눔 공로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에는 문인성 원장, 오경승 병원장, 임학 장기이식센터장, 신호식 장기이식연구소장 ,김명국 신경과 교수가 참석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 원장 문인성)은 이원구 교수가 뇌사추정자 발굴 및 기증관리에 공헌하여 생명나눔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여한 공을 인정해 생명나눔 공로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수상자 선정에 대해 설명 했다. 수상자 이원구 교수는 “숭고한 생명나눔의 정신을 실천해주신 기증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대가 없는 나눔의 실천을 통해 누군가는 새로운 삶을 살아갈 기회를 얻는다며, 앞으로도 장기기증문화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생명나눔 공로상’은 매년 장기기증 활성화에 이바지하여 생명나눔의 가치를 실현한 의료인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이원구 교수는 고신대복음병원 원내 기증 활성화 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뇌사추정자 발굴과 적극적인 보호자의 기증면담, 유기적인 의료진의 협업을 통해 장기기증의 숭고한 의미가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원내 기증활성화와 생명나눔 문화 확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