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1.5℃
  • 맑음부산 1.2℃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0.9℃
  • 흐림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1기 위암 재발 위험 유전자 확인...맞춤형 관리 실현성 높아져

일산차병원 상부위장관외과 최윤영 교수팀,임상 현장에 직접 적용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연구 진행

URL복사

차 의과학대학교 일산차병원(원장 강중구) 상부위장관외과 최윤영 교수팀은 1기 위암 환자에서 암의 재발과 연관된 유전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일산차병원 상부위장관외과 최윤영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정재호 교수, 삼성서울병원 안지영 교수팀이 공동으로 진행했다.


최윤영 교수팀은 예후가 비교적 좋지 않고 림프절 전이가 있는 1기 위암 환자 864명의 치료 성적과 위암의 분자적 특징을 분석했는데, 이 중 41명(4.7%)의 환자에서 위암의 재발이 확인됐다.


위암의 분자적 특징은 현재 2-3기 위암에서 사용되고 있는 위암예후예측분자진단 (nProfiler I, 노보믹스) 기술을 활용하였으며, SFRP4 라는 유전자의 발현이 높은 경우 고위험군으로 정의했다. 연구 결과 SFRP4 라는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고위험 환자군의 재발율은 약 10%로 저위험군 재발율 2%에 비해 약 4.4배 높게 나타났다.


예후가 좋은 것으로 알려진 1기 위암이더라도 약 5% 정도의 환자는 재발을 경험한다. 아직까지 이와 연관된 위암의 특징이 알려지지 않았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처음으로 1기 위암의 재발 위험 유전자를 확인한 것이다. 
 
일산차병원 상부위장관외과 최윤영 교수는 “1기 위암도 모두가 완치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재발 위험에 따른 맞춤형 관리 및 치료가 필요한데, 이번 연구를 통해 그 실현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본 연구 결과를 임상 현장에 직접 적용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세도회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으며 국외 SCI 논문인 Chinese Journal of Cancer Research (IF: 5.08) 11월호에 게재 되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제약바이오 산업은 국민산업"...제약업계, 제20대 대선 후보들에게 정책공약 제안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기업 최고경영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제약주권 확립 및 제약바이오강국 실현을 위한 제20대 대통령선거 제약바이오 정책 공약화를 제안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11월 30일 오후 5시 서울 강남 임피리얼팰리스서울호텔에서 ‘2021 한국제약바이오협회 CEO 포럼’을 개최했다. 정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는 협회 이사장단을 비롯한 제약바이오기업 대표들과 허경화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 대표, 김화종 AI(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장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또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도 포럼 개최 축하차 참석, 특별강연을 통해 제약바이오산업의 발전과 글로벌 도전을 위한 민·관 협업을 강조했다. 대통령 직속 ‘제약바이오혁신위원회’ 설치 등 대선 주요 정책공약 제시 원희목 회장은 이날 주제 발표를 통해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이 백신을 비롯한 혁신의약품 개발부터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제약바이오강국을 실현하기 위한 ‘제20대 대선 정책공약’을 공식 제안했다. ‘제약바이오, 보건안보 확립과 국부창출의 새로운 길’을 키 메시지로 산업 발전 과제를 제시하면서, 내년 3월 제20대 대통령선거에 나서는 여야 정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