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구름조금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1.2℃
  • 맑음서울 -6.0℃
  • 박무대전 -5.5℃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2.2℃
  • 구름조금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3.0℃
  • 구름조금강화 -6.2℃
  • 맑음보은 -7.9℃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1.8℃
  • 구름조금거제 -0.2℃
기상청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산 코로나19 백신개발 탄력 받나

식약처, 코로나19 백신 등 개발 지원과 국민건강을 위한 먹거리 안전 투자 확대 예산 확보
2022년도 식약처 예산 6천 640억 원으로 최종 확정

URL복사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2022년도 예산을 12월 3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2021년 본예산 대비 531억원(8.7%) 증가한 총 6,640억 원으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내년  식약처 예산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방역 대응, 달라진 외식・소비환경 대응에 중점을 두고 국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지원과 국민건강을 지키는 먹거리 안전에 투자를 확대한 것이 가장  큰특징이다

-2022년도 예산 국회심의 변동내용



 국회 심의에서 증액된 예산은 ①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지원(+131억원), ②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 비대면심사(e-IRB) 시스템(+10억원), ③사회복지급식관리지원센터 설치 확대(7→18개소), ④수산물도매시장 內 현장검사소 설치(1→4개소), ⑤해외직구식품 안전관리(+3억원),  ⑥스마트 해썹(HACCP) 구축 지원(+8억원), ⑦의약품 등 점자 표시 의무화 준비(+2억원), ⑧천연물안전관리원 신축(+13억원) 등 총 196억원이다.

식약처 예산의 주요내용은 ①백신 등 방역제품 안정적 공급・지원, ②국민 안심을 위한 먹거리 안전 확보, ③의료제품 안전을 위한 규제역량 강화, 기후변화 등 ④미래 대비 선제적 안전관리 환경조성 등 4개 분야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서울대병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억제 ‘공생미생물’ 발견.."흡입형 점막 백신 개발" 가능성 제시 콧속의 좋은 미생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 공생미생물인 ‘표피포도상구균(Staphylococcus epidermidis)’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입 인자 발현을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공생미생물이 콧속에 많을수록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제어하고 면역력 항진 기능을 가져 감염에 대한 저항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직 교수팀(지정연 임상강사.사진 우)은 코 공생미생물인 표피포도상구균이 코 상피세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입 인자 발현 감소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다룬 연구 결과를 2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코에서 많이 발현되는 ACE2(안지오텐신전환효소2)와 TMPRSS2(막관통세린계단백질분해효소)를 주요 진입 인자로 해 코 점막을 통해 전염된다고 알려져 있다. 이 바이러스는 ACE2를 수용체로 해 세포 내로 침범하며, TMPRSS2는 ACE2에 달라붙은 코로나바이러스의 돌기 단백질(Spike protein)을 분해해 세포 내 진입을 돕는다. 즉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 세포의 수용체와 단백질분해효소를 진입 인자로 이용해 호흡기 세포 내로 침투한다. 바이러스의 침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