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흐림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2.4℃
  • 맑음서울 -8.5℃
  • 박무대전 -8.0℃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1.3℃
  • 맑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2.0℃
  • 구름조금강화 -9.3℃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뷰웍스, 수출 1억불탑 수상

2006년 수출 개시 이후 15년만의 쾌거, 매출 대비 수출 비중 약 80% 차지

URL복사
의료·산업용 영상솔루션(Imaging Solution) 전문기업 뷰웍스(대표 김후식)가 지난 6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수출 1억불탑을 수상했다. 지난 2006년 처음으로 120만불의 수출 실적을 기록한 이래 14년만의 쾌거다. 

이 회사가 수출을 개시하지 2년만인 지난 2008년 1천만불탑을 시작으로 2012년 2천만불탑을 수상하였고 1년 뒤인 2013년 3천만불 탑을 바로 수상하며 수출 행보에서 탄력을 받았다. 이어 2016년 5천만불, 2017년 7천만불탑 수상에 지난해 수출 실적 1억불을 돌파한 것.  1999년 설립된 뷰웍스는 2009년 코스닥 상장 이후에 연평균 18%씩 성장해 오며 매출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80%를 상회하고 있다. 

이러한 가파른 수출 실적 증가 요인으로는 과감한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며 지속적으로 신기술과 신제품을 개발, 해외시장을 개척한 덕분으로 평가된다. 뷰웍스는 2007년부터 연구개발 투자를 늘려왔다. 2009년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를 18%까지 늘렸으며, 이후 연평균 13%에 이른다. 

투자는 성과로 이어졌다. 뷰웍스는 세계 최초로 AED(Automatic Exposure Detection) 기술의 상용화에 성공하고, 하이브리드 TDI(Time Delayed Integration) 센서를 개발했다. 또한 2011년에는 세계 최초로 2억 6천만 화소급 산업용 카메라 개발에 이어 올해 16:9 비율의 1억 5천 2백만화소 대면적 초고속 카메라를 세계 최초로 출시하는 등 세계 최초 기록을 갈아치워 나갔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건강을 생각한다면?..." 호르몬부터 잡아라" 호르몬은 신체의 항상성 유지와 생리적 기능에 필수적이다. 혈액을 통해 신체 곳곳으로 이동하며 체내기능 활성화 및 제어에 관여한다. 뇌하수체, 갑상선, 부갑상선 등 여러 내분비기관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종류는 약 100여 종으로 성장호르몬, 유즙분비호르몬, 갑상선호르몬, 인슐린, 코티솔, 테스토스테론(남성호르몬),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 등이 대표적이다. 경희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진상욱 교수(사진 좌)는 호르몬에 대해 “소화, 대사, 호흡, 감각인지, 수면, 성장과 발달, 생식, 감정 등 우리가 숨 쉬는 동안 진행되는 모든 영역에 관여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인체의 다양한 호르몬의 생산 및 분비를 조절하는 뇌하수체를 비롯해 체온조절과 에너지 대사에 관여하는 갑상선 호르몬, 칼슘농도를 조절하는 부갑상선 호르몬 등의 분비가 정상 범위 내에서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이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고 말했다. 뇌하수체는 머리 안쪽 깊숙하게 위치하고 있는 아주 작은 기관이다. 위치상 직접적으로 손상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하여 안심해서는 안 된다. 여러 원인으로 인해 정상 기능을 유지하지 못하면 인체 내 다양한 호르몬 분비에 장애가 생기기 때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