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8 (금)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8.7℃
  • 박무서울 25.1℃
  • 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7.6℃
  • 박무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6.0℃
  • 흐림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8.6℃
  • 구름조금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5.8℃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8℃
  • 구름조금거제 26.2℃
기상청 제공

뷰웍스, 수출 1억불탑 수상

2006년 수출 개시 이후 15년만의 쾌거, 매출 대비 수출 비중 약 80% 차지

의료·산업용 영상솔루션(Imaging Solution) 전문기업 뷰웍스(대표 김후식)가 지난 6일 코엑스에서 열린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수출 1억불탑을 수상했다. 지난 2006년 처음으로 120만불의 수출 실적을 기록한 이래 14년만의 쾌거다. 

이 회사가 수출을 개시하지 2년만인 지난 2008년 1천만불탑을 시작으로 2012년 2천만불탑을 수상하였고 1년 뒤인 2013년 3천만불 탑을 바로 수상하며 수출 행보에서 탄력을 받았다. 이어 2016년 5천만불, 2017년 7천만불탑 수상에 지난해 수출 실적 1억불을 돌파한 것.  1999년 설립된 뷰웍스는 2009년 코스닥 상장 이후에 연평균 18%씩 성장해 오며 매출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80%를 상회하고 있다. 

이러한 가파른 수출 실적 증가 요인으로는 과감한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며 지속적으로 신기술과 신제품을 개발, 해외시장을 개척한 덕분으로 평가된다. 뷰웍스는 2007년부터 연구개발 투자를 늘려왔다. 2009년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를 18%까지 늘렸으며, 이후 연평균 13%에 이른다. 

투자는 성과로 이어졌다. 뷰웍스는 세계 최초로 AED(Automatic Exposure Detection) 기술의 상용화에 성공하고, 하이브리드 TDI(Time Delayed Integration) 센서를 개발했다. 또한 2011년에는 세계 최초로 2억 6천만 화소급 산업용 카메라 개발에 이어 올해 16:9 비율의 1억 5천 2백만화소 대면적 초고속 카메라를 세계 최초로 출시하는 등 세계 최초 기록을 갈아치워 나갔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영구 탈모 환자, 새 치료길 열리나...출생 후 모낭 생성 멈추는 원인 찾아 태아 때만 갖고 있는 모낭 재생능력을 성인의 피부에서도 회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제시됐다. 국내 연구진이 모낭 재생능력의 소실 과정과 핵심인자를 최초로 규명해냈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권오상·조성진 교수 연구팀(김진용 박사, 박민지 박사과정)은 태아기 모낭 생성을 담당하는 성체 줄기세포인 ‘상부진피 섬유아세포’를 대상으로 출생 직후 모낭 재생능력이 사라지는 기전에 대해 연구한 결과를 7일 밝혔다. 모낭은 태아기 3~7개월에 완성된 후 더 이상 생성되지 않는다. 모낭 생성을 담당하는 진피 줄기세포가 출생 후 기존의 모낭 재생능력을 잃어버리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는 동안 모낭에 손상을 입으면 그 개수가 줄어 영구적인 탈모로 이어지게 된다. 연구팀은 출생 후 진피 줄기세포에서 모낭 재생능력이 사라지는 기전을 확인하고 원인을 찾기 위해 쥐의 진피 줄기세포인 ‘상부진피 섬유아세포(이하 섬유아세포)’를 분석했다. 그러자 섬유아세포의 모낭 재생능력은 출생 직후 급격히 감소하여 생후 4일째 완전히 없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급격한 변화의 원인을 찾기 위해 섬유아세포의 유전자 발현 양상을 날짜별로 확인한 결과, 세포를 성숙시키는 유전자 발현은 급증한 반면 재생능력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