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24.4℃
  • 서울 23.7℃
  • 흐림대전 25.6℃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7.9℃
  • 광주 26.0℃
  • 흐림부산 27.3℃
  • 흐림고창 26.2℃
  • 흐림제주 28.4℃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6.3℃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조승연 인천의료원장, "공공임상교수제 도입 해야"

지방의료원 인력확충과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필요



코로나19 펜데믹을 경험하며 그 어느 때보다 공공의료 확충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12일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는 ‘지역공공의료강화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전국지방의료연합회와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국립대학병원협회, 국회의원 김성주, 남인순, 박찬대, 배진교, 배준영, 성일종, 신형영, 이용빈, 허종식 의원이 공동주최한 이번 공공의료 정책토론회에서는‘지역공공의료강화, 의사 인력의 효율적 활용이 최우선 과제다!’라는 주제로 지방의료원의 의료인력 확보와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공공임상교수제 도입에 대해 집중 조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토론회 발제자로 나선 김영완 서산의료원장은“국립대병원 파견 의사를 구하려 해도 지방근무를 기피하는 경향이 있어 구하기도 어렵고 재직기간이 짧아 이직률이 높다”며 공공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공공임상교수제의 시급한 도입을 촉구했다.


 또 강원의대 의료관리학교실 조희숙 교수는“국립대병원이 권역책임의료기관의 역할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공공보건의료에 대한 연구 및 진료, 교육을 수행하며 정년을 보장받는 교원 형태의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며“시범사업으로 200여명 규모의 공공임상교수를 공공병원에 파견해보자”라고 제안했다.


 이날 정책토론회 좌장을 맡은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연합회장은“지역 공공병원의 의사 인력부족 문제는 정부가 공공병원을 확충하고 시설에 투자해 온 그간의 노력을 무색하게 만드는 중요한 걸림돌”이라고 진단하며“코로나19 등 감염병 관리위기에 대응하고 필수의료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공공임상교수제가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말했다.


 또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과 지역 내 필수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의료안전망 구축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제2인천의료원의 건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공공임상교수제 도입에 관한 정책토론회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시작부터 끝까지 자리를 지킨 박찬대 의원이 눈길을 끌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대한의사협회-한국제약의학회,기초의학 발전 상호 소통 협력 다짐 대한의사협회(회장 이필수)가 9일 의협 용산임시회관에서 한국제약의학회 임원진과 간담회를 개최해 기초의학 발전의 중요성에 상호 공감하고, 한국제약의학회와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필수 의협 회장은 “해부학, 생리학 등이 모두 중요한 의학 과목들인데, 해당 학문에 지원자가 없으며, 의사보다 비의사 출신들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의사협회와 한국제약의학회가 협력과 소통을 강화해 임상의학의 기반이 되는 기초의학 발전을 위해 함께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이 회장은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의협신문 정기 칼럼 게재, 의협 종합 학술대회 참여 통한 연수강좌 강연, 의협 주도의 젊은의사 그룹과 네트워킹 방안 등을 제안했다. 이현미 의협 총무이사는 “위기상황에서는 기초가 정말 중요하다. 그런데 기초의학 분야에 의대 출신 의사들이 지원하지 않는 이유는 처우나 현실적인 벽에 부딪쳐서 포기하기 때문이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기초의학 분야가 새로운 도약을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제약의학회 임원진들은 대한의사협회와의 협력 방안과 기초의학 발전 등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강성식 한국제약의학회 회장은 “바이오벤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