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19.1℃
  • 흐림대전 18.6℃
  • 흐림대구 22.5℃
  • 박무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2.0℃
  • 흐림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7.6℃
  • 흐림보은 17.2℃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의료계 1인 릴레이 시위 이어가...“간호법, 즉각 철회돼야”

임선영 여의사회 총무이사·김영일 대전광역시의사회 회장·김상일 의협 정책이사 등  시위 참여... “간호법 폐해 알려”

URL복사


대한의사협회를 포함한 10개 보건의료 관련 단체들이 간호법 제정 반대를 위한 1인 시위에 돌입한지 3개월이 지난 가운데, 27일부터 29일까지 한국여자의사회 임선영 총무이사, 대전광역시의사회 김영일 회장, 대한의사협회 김상일 정책이사 등이 릴레이 시위에 동참했다.

27일 1인 시위를 펼친 임선영 여의사회 총무이사는 “간호법의 제정 취지가 국민을 위한 것이라며 주장하고 있지만, 모든 내용이 보건의료 발전과는 무관하고 특정 직역의 권리와 이익만을 앞세우고 있다. 처우개선이 목적이라면 현행 의료법 안에 담아내 소외되는 직역이 없도록 발전시키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28일에 나선 김영일 대전시의사회 회장은 “직역간 갈등을 유발하는 간호단독법으로 인해 코로나19가 끝나지 않은 시점에서 협력은 고사하고 기나긴 혼란에 빠져있다. 코로나19 방역지침 유지와 완화의 기로에 놓여있는 지금, 의료체계 붕괴 등 더 큰 혼란을 불러일으킬 간호단독법을 완전히 폐기하고 오로지 국민 생명 보호와 건강 증진에만 사명을 다해야 할 때이다”라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