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맑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2℃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0.9℃
  • 구름조금대구 11.9℃
  • 구름많음울산 13.4℃
  • 구름조금광주 10.7℃
  • 흐림부산 15.2℃
  • 맑음고창 9.5℃
  • 구름많음제주 14.1℃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6.4℃
  • 구름조금강진군 10.9℃
  • 구름많음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에토니타제핀’ 등 30종 임시마약류 지정예고

URL복사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국내·외에서 마약류 대용 물질로 이용되는 ‘에토니타제핀(Etonitaze2yne)’ 등 30종을 5월 12일에 임시마약류로 지정 예고했다.


    
‘에토니타제핀’은 1군 임시마약류로, ‘알파-디2피브이’, ‘5시-엠디에이-19’, ‘에이디비-브리나카’는 2군 임시마약류로 신규 지정했다. ‘에토니타제핀’은 체내에서 오피오이드 수용체(중추신경계)에 작용해 내성과 금단증상을 나타낼 우려가 있는 물질이다.
    
 ‘알파-디2피브이’는 향정신성의약품* 메스케치논과 유사한 물질로 지난 3월 일본에서 ‘지정약물’(국내 임시마약류 지정제도와 유사한 제도)로 지정됐다. 
    
 ‘5시-엠디에이-19’와 ‘에이디비-브리나카’는 국내에서 오·남용 목적으로 유통되는 것이 확인된 물질입니다.
 아울러 현행 2군 임시마약류 중 오는 6월 27일 지정이 만료될 예정인 ‘아디나졸람’ 등 26종을 2군 임시마약류로 재지정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전남대병원,국립5·18민주묘지 참배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이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지난 12일 오후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날 안영근 병원장을 비롯한 전남대병원 의료진 및 직원 30여 명은 5·18묘역을 찾아 헌화·분향하며 영령들을 위로했다. 이번 참배는 1980년 5월 야전병원을 방불케 할 정도의 참혹한 의료현장에서 분노와 공포를 억누르며 밤낮없이 치료에 매진했던 선배 의료진의 숭고한 의료정신을 이어가고, 군부의 폭압에 희생된 민주열사들의 넋을 기리고자 이뤄졌다. 특히 전남대 정치외교학과 학생으로 시민군 대변인이었던 윤상원 열사와 전남대 총학생회장이었던 박관현(행정학과) 열사, 전남대 의대생이었던 이병휴 열사 그리고 전남대 교수였던 명노근·이석연님의 묘를 찾아 참배했으며, 참석자들은 각각 다른 희생자의 묘지에 헌화하기도 했다. 이날 헌화 전 안영근 병원장은 국립 5·18민주묘지 방명록에 ‘시대의 아픔을 치유한 오월의 정신으로 시민의 아픔을 치유하며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기록했다. 헌화를 마친 뒤 안영근 병원장은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고 민주, 인권, 평화의 숭고한 가치를 계승·발전시키도록 하겠다”며 “하루빨리 감춰진 진실을 밝혀내 희생자와 유족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