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0℃
  • 구름조금강릉 16.7℃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2.4℃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6.3℃
  • 맑음고창 10.5℃
  • 맑음제주 16.0℃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신신파스 아렉스, K-BPI 브랜드파워 4년 연속 1위 인증식 개최

연상 이미지 분석 결과 ‘시원하고 효과가 빠른 편리한 제품’으로 인식

URL복사

신신제약은 지난 10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 본사에서 ‘신신파스 아렉스’의 2022년도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소염진통제 부문 1위 인증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증식에는 신신제약 이병기 대표이사와 한국능률협회컨설팅 가치혁신 부문 이립 상무 등이 참석했으며, 인증패 전달과 함께 브랜드파워 조사 결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조사(K-BPI: Korea Brand Power Index)’는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브랜드 인지도와 영향력을 조사해 지수화한 것으로 브랜드 파워를 가늠하는 주요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3년 연속으로 브랜드파워가 성장 및 하락한 브랜드가 모두 늘어났는데, 소비자들은 코로나로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1위 브랜드에 대한 안정된 선택을 선호했고 1위가 아닌 브랜드들은 경쟁력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신파스 아렉스는 소염진통제 부문 1위를 차지하며 2019년 이후 4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특히 경쟁사 대비 월등한 브랜드 인지도와 낮은 망각 비율을 보이면서 신신파스 아렉스가 소비자에게 쉽게 잊히지 않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 잡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들의 연상 이미지 분석 결과, ‘시원하고 효과가 빠른 편리한 제품’으로 인식되고 있었으며, ‘대표적인’, ‘전통 있는’, ‘다양한’ 등의 키워드가 경쟁사에 없는 차별적 연상 이미지로 도출되면서 ‘파스의 명가’라는 역사성도 인정을 받고 있었다.


신신제약 이병기 대표는 “코로나19라는 긴 터널의 끝 지점에서 지나온 길을 돌아보면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 브랜드가 소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더욱 커져왔다”라며, “소비자가 선택해 주신 브랜드파워 1위를 기쁘지만 무거운 책임으로 받아들이면서 언제나 새롭고 믿을 수 있는 제품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잘 붓고 쑤시는 다리 증상 지속 되면...정맥순환장애 경고 신호 어머니와 아내가 부쩍 다리가 잘 붓거나 통증이 동반되어 밤 잠을 설친다고 호소하신다면 정맥순환과 관련된 질환이 아닌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나이가 들면서 누구에게나 생기는 증상으로 여겨 쉽게 지나칠 수 있으나 해당 증상이 자주 발생하거나 생활 중 느끼는 불편감이 크다면 정맥순환장애로 의심해봐야 한다. 정맥순환장애는 나이가 들수록 정맥의 탄력이 감소되고 정맥 내의 판막이 약해지면서 혈액의 역류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정맥순환장애가 심해지면 정맥이 확장되어 혹처럼 부풀어 오를 수 있어 적극적인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정맥순환장애 초기의 자각 증상으로는 다리가 잘 붓고 무거운 느낌, 국소적으로 찌릿찌릿하거나 쑤시는 느낌, 경련성 통증 또는 불안감 등이 있다. 평소 이런 느낌을 자주 받는 다면 정맥순환장애가 진행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다행히 정맥순환장애는 약국에서 판매되는 일반의약품으로도 관리가 가능하며, 초기에 적극적으로 관리하면 하지정맥류로 발전을 예방할 수 있다. 다양한 제품 중에서도 액상형 제품이 흡수가 잘 되고 효과가 빨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지난 해 리서치 기업 마크로밀 엠브레인에서 조사한 설문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정맥순환제 구매 기준으로 빠른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 ASD 및 ADHD 인공지능 데이터 구축사업’ 전개 세브란스병원이 소아청소년 자폐스펙트럼장애(ASD)와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인공지능 데이터 구축사업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추진하는 ‘2022년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으로 세브란스병원은 5월부터 12월까지 7개월간 정부출연금 34억 7000만원을 투입해 ASD와 ADHD를 진단을 위한 뇌파와 안저 이미지 데이터를 구축한다. 이번 사업은 세브란스병원을 주축으로 은평성모병원과 강북삼성병원 등 진료기관과 AI 헬스케어 전문기업 루먼랩(대표 임재현)과 AI 데이터 품질관리 전문기업 에스에스엘(대표 박찬림)이 참여한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 컨소시엄이 주관한다. 세브란스병원 소아정신과 천근아 교수가 총괄책임자를 맡아 사업을 주도할 계획이며 세브란스병원 소아신경과 강훈철 교수, 안과 윤상철 교수, 연세대 의과대학 의생명시스템정보학과 박유랑 교수, 은평성모병원 소아정신과 박민현 교수, 강북삼성병원 안과 한소영 교수가 세부책임자로 참여한다. ASD와 ADHD는 신경발달장애로서 높은 유병률을 보이며 매년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진단을 위한 단일 바이오마커가 밝혀지지 않아 정확한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