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21.2℃
  • 박무서울 15.9℃
  • 맑음대전 18.4℃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6.3℃
  • 연무광주 15.8℃
  • 맑음부산 18.3℃
  • 맑음고창 16.0℃
  • 맑음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13.8℃
  • 맑음보은 10.6℃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4.5℃
기상청 제공

태아 건강 위협하는 태변 증후군 예방하려면..산전 초음파 중요

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용성 과장, 산부인과.신생아 전문 소아청소년과.소아외과 진료팀의 협진 필수

URL복사

태변 증후군은 태아의 태변과 관련된다. 태변이란 자궁 속의 태아가 지속적으로 양수를 마시면서 생성되는 태아의 대변을 말한다.


양수에 포함된 태아의 피부에서 떨어져 나간 상피 각질, 태아의 태지, 털 등이 장 내에 쌓여 형성되고 대개는 출생 후 24시간 이내에 배출하는 암녹색의 끈적거리는 대변이다. 경희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용성 과장은 “태아의 태변이 때로는 태아의 건강을 위협하는 경우가 있는데, 대표적으로 태변 장폐색, 태변 마개 증후군, 태변 복막염 등이 그것으로 정기적인 산전 진찰이 매우 중요하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태변 장폐색은 장 내에서 낭성 섬유화와 연관되어 오는 경우가 있으며, 장의 운동성을 떨어지게 만들어 태아 소장의 원위부인 공장 및 근위부 회장 부근에서 폐색을 유발한다.


태변 마개 증후군은 태변이 병마개처럼 장을 막아버려서 발생한다. 아기가 출생한 후에는 공기를 마시게 되어 점차 장에 공기가 차게 되는데, 이처럼 장안에 마개로 인해 막히게 되면 막힌 부위 아래로 장 가스가 통과하지 못하고 점점 팽창하게 된다.


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용성 과장은 “태변 마개 증후군은 최악의 경우에 장에 구멍이 나는 천공이 발생돼 긴급 수술을 요하게 된다”며 “이런 경우에는 주로 미숙아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발생하게 된다. 예를 들어 산모의 고혈압 치료를 위한 약제가 아기의 장운동성을 떨어지게 하거나 미숙아 장의 미숙함 그 자체에 의해서도 발생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태변 복막염은 아기가 태어나기 전인 태아 기간에 장 천공이 발생되는 것이다. 태변 복막염은 태변 장 폐색, 태아의 장이 태내에서 꼬이는 장 염전, 태아의 장 일부분이 선천적으로 막혀 있는 기형인 선천성 장 폐색, 복막 내에서 조직이 실타래처럼 발생하여 장을 묶어 버리는 복막 밴드, 선천성 탈장 등의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된다.


소아청소년과 최용성 과장은 “아기가 엄마 뱃속에 있는 동안인 태아 기간에 장 천공이 일어나면, 태변으로 인해 태아의 복부에서는 복막염이 발생되는 것”이라며 “특히 태변 복막염은 산모도 모르게 조용히 진행되기 때문에 산부인과 전문의의 정기적인 산전 진찰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용성 과장은 “산부인과 정기 검진 중에 산전 초음파를 통해서 아기 복부에 복수가 차 있거나, 태변이 복강으로 빠져나와 생겨난 석회화 등이 발생되면 지체 없이 대학병원 산부인과를 방문해 치료 계획을 신속히 수립하고 조치해야 한다”고 언급하며 “이런 상황에서는 산부인과, 신생아 전문 소아청소년과, 소아외과 교수팀의 협진 치료가 매우 중요한 긴급을 요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최 교수는 “산부인과 교수는 태아의 상태를 판단해 응급 제왕절개술을 포함한 분만 계획을 수립하고 신생아 전문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신생아중환자실에서 해당 아기의 입원 치료를 맡게 된다. 아기에게서 저혈압을 동반한 패혈증은 없는지, 호흡 문제는 괜찮은 지 적극적인 치료 개입을 지체 없이 시작하게 된다”고 말하며 “소아전문 외과 교수와도 신속히 협진을 진행해 아기의 궁극적인 치료인 수술적 치료를 논의하고 진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수술은 복강 안에서 장 천공을 일으킨 부위를 찾아 내고 이를 교정한 후, 필요 시 장 절제와 재문합술을 시행한다. 이는 복강 내의 유착을 치료하고 오염된 태변을 깨끗이 정리해 내는 것으로 매우 작은 신생아이기 때문에 쉽지 않은 고난도 수술이다. 따라서 이러한 수술에 신뢰할 만한 소아외과 교수가 수술을 진행하는지와 소아외과 전문팀이 구비되어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수술을 마치면, 신생아 전문 소아청소년과 교수와 재협진을 통해 수술 후 아기 컨디션을 더욱 안정화시키는 치료를 며칠간 진행한 후 퇴원시킨다.


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용성 과장은 “아기의 산전 진단은 매우 중요하기에 정밀 초음파 날짜를 꼭 지키길 당부드린다”고 말하며 “이상 소견이 있거나 진단이 어려운 사항이 있을 경우, 산부인과 의사와 상의해 신생아 전문 내과 및 외과 전문의가 있는 대학병원으로 반드시 방문해 아기의 치료 계획을 산전에서부터 수립하고 아기의 출생과 동시에 치료에 들어가도록 조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술이 잘 된 아기의 치료 후 예후는 매우 좋은 편이라 큰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된다”면서 “다만 모든 치료가 끝난 후에도 아기가 잘 먹는지, 성장은 잘 하는지 추적관찰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림병원 정영호 병원장, 한미중소병원상 봉사상 영예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과 대한중소병원협회(회장 조한호)가 공동 제정한 제16회 한미중소병원상 봉사상에 한림병원 정영호 병원장(65·사진)이 선정됐다. 정 병원장에게는 상패와 상금 1000만원이 전달된다. 정영호 병원장은 대한병원협회장 및 대한중소병원협회장을 역임하며 중소병원의 경영여건 및 의료전달체계 개선에 힘써 왔으며, 병원계 최전방에서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 및 의료기관 피해 복구를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정 병원장은 전북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으며, 보건복지부 중앙응급의료위원회 위원, 한국의료재단연합회 회장, 대한중소병원협회장, 대한병원협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번 제16회 한미중소병원상 시상식은 18일 베스트웨스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리는 제32차 대한중소병원협회 정기총회와 함께 진행된다. 2007년 처음 제정된 한미중소병원상 봉사상은 지역사회 주민건강 향상과 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한 중소병원장 및 이사장을 발굴해 수여하는 상이다. 한미중소병원상은 봉사상 외에도 의료계 발전에 공로가 있는 의료진과 공직자, 병원 종사자, 언론인 등을 대상으로 공로상과 공헌상을 별도 시상하고 있다. 수상자 각각에게 상패와 상금 200만원씩 수여되는 공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