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22.3℃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7.8℃
  • 흐림대구 19.5℃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18.7℃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6.6℃
  • 흐림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5.0℃
  • 흐림금산 14.3℃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명지병원, 간 집중치료실 LICU 개소

전담 의료진 상주, 24시간 집중 관리 서브 중환자실

URL복사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은 지난 17일 C관 5층에 간 질환자들의 서브 중환자실 역할을 담당하는 간 집중치료실(LICU: Liver Intensive Care Unit)의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LICU는 첨단 장비를 갖춘 치료실에 전문 간호사가 상주하며 급성 악화 증상이 예견되는 간경변 및 간부전 환자와 합병증이 예견되는 간 세포암 환자를 24시간 집중 치료, 관리하는 서브중환자실이다.


모두 4개의 병상으로 이뤄진 간 집중치료실에는 환자 개개인을 집중 컨트롤 할 수 있는 모니터와 24시간 환자의 체중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중환자실용 침대가 갖춰져 있다.


간 집중치료실에는 간경변‧간부전 환자가 정맥류 출혈, 간성뇌증, 진정 섬망, 급성신기능 장애 등의 합병증 및 급성 악화 증상을 보이거나 예견되는 환자와 간세포암 치료 후 합병증이 의심되거나 발생한 환자가 입원하게 된다.


명지병원은 2015년 우리나라 최고의 간 질환 석학으로 꼽히는 소화기내과 이효석 교수를 비롯한 간암 및 간 질환 명의들을 대거 영입, 풍부한 경험과 최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간 센터의 문을 열고 간이식 25회를 비롯한 경기북서부지역 간 질환 치료의 중심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이에 한 발 더 나아가 ‘진행성 간암센터’ 개설을 앞두고 있는 명지병원은 통합적 치료시스템의 간 센터로 발돋움하기 위해 이번에 간 집중치료실의 문을 열고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간 치료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간센터장 이효석 교수(소화기내과)는 “간 질환은 증상이 드러나지 않아 진행경과의 면밀한 관리와 즉각적인 치료가 필수적”이라며, “간 집중치료실이 간부전을 비롯한 급성기 간 질환자들의 빠른 회복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수면무호흡증 첫 번째 치료법은 양압기 코골이 원인은 수면 중에 코부터 기도를 거쳐 폐까지 정상적인 호흡에 관여하는 신체 부위 중 일부가 막히거나 기능이 떨어져 소리가 나는 것이다. 즉, 코골이는 비정상적인 소리가 나는 것을 말한다. 코골이 원인을 명확하게 알면, 치료법도 비교적 확실해 진다. 먼저 본인의 코골이가 수면무호흡증을 동반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코골이 치료의 시작이다. 만약 수면무호흡증으로 진단받는다면 치료는 단순 코골이 치료처럼 수술적 치료가 먼저 선행되는 것이 아니고 원인이 복잡하므로 잘 확인해봐야 한다. 코골이, 수면무호흡증 치료기인 양압기는 기도를 통해 몸으로 들어가는 공기를 압력을 주어 지속적으로 공급해주는 의료장비인데, 양압기는 이러한 호흡운동을 통해 수면 중 산소공급을 원할하게 하여 심, 뇌혈관질환을 예방하고 구강호흡을 막아 천식 등 호흡기 질환의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 치료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미국수면학회 Abhinav Singh 박사는 “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2~4배 더 높았고, 뇌졸중 발생 가능성도 4배 이상 높았다. 수면무호흡증으로 진단 된 사람들에게 제공되는 첫 번째 치료법은 양압기이다. 양압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