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2℃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4.4℃
  • 맑음광주 22.1℃
  • 맑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1.7℃
  • 맑음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20.6℃
  • 흐림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조금경주시 25.4℃
  • 맑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고신대병원 유방외과 이희승 교수,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우수구연상 수상

URL복사

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오경승) 유방외과 이희승 교수(지도교수 김구상)가 대한외과초음파학회(회장 윤상섭) 의 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이 교수는 2022년 5월 15일 서울 삼정호텔에서 열린 대한외과초음파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무세포동종진피를 이용한 체적 대체 종양성형 유방보존술 후의 초음파검사소견(Ultrasonic findings after volume replacement oncoplastic breast conserving surgery using acellular dermal matrix)’이란 내용을 발표하여 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조기 유방암 환자의 수술에서 양쪽 유방의 대칭적으로 만들고 자연스러운 유방모양을 만들어 수술 후 환자의 삶의 질과 미용적 만족도를 높여주는 최신 수술 방법인 체적 대체 종양성형 유방보존술을 시행하고 유방암의 국소재발을 추적경과관찰 할 때 유용한 초음파소견과 횡파 탄성 초음파를 이용한 연구계획을 발표했던 것이 수상의 배경이 됐다.


고신대병원 유방외과팀은 유방암 환자의 치료와 함께 미용적인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로봇수술, 미세석회에 대한 진공보조하 유방생검술 등의 최신의 수술 방법을 지역에서 가장 먼저 도입했으며, 안정성을 확보하면서도 환자의 만족도를 높이기한 학술적인 연구도 계속하고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도 서울국제종양외과학회 에서 입체정위생검 대한 발표로 60개팀 중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하며 지역의 대학병원으로써 전국적인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 한병근 교수, 대한신장학회 회장으로 선출 대한신장학회 (이사장,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임춘수)는 최근 한병근 교수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가 학회의 신임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6월 18일 밝혔다. 한병근 신임회장의 임기는 2022년 6월부터 1년간이며 대한신장학회 주요 회의를 주관하고, 대한신장학회 국제학술대회의 의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한병근 교수는 연세대학교 원주의과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동대학 신장내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대한신장학회 학술위원회의 위원으로 처음 학회에 봉사하는 일을 시작하였고 4년간의 대한신장학회 보험법제 이사, 2년간의 신장학 연구재단 이사로 활동을 하였다. 일찍이 의료환경이 열악한 강원도 지역에서 신장학의 발전을 위해 대한신장학회 강원지회를 만들어 신장내과를 전공한 의사들의 학술활동과 진료활동의 발전에 힘써왔다. 원내에서는 기획조정실장으로 있으면서 평창동계올림픽 지원 기관으로써의 역할을 완주할 수 있게 하였다. 원외 활동으로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위원, 건강심사평가원 위원,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 위원,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위원, 국가보훈처 보훈심사위원회 위원 및 신용협동조합 이사로도 활동 중이다. 연구활동에도 소홀함이 없어 매년 논문을 직접 작성하 국제학술지에 발표하